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괜한 찝찝함..


Tuna☆09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435
작성일 : 2010/07/28 20:08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27506
트위터    페이스북


뭐 다른 일은 아니고 HDD교체 하러 갔다왔습니다.

아치바에서 HDD를 교환하면서 HDD 어디가 문제냐고 묻더군요.

그래서 간단히 배드섹터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똥씹은 표정을 살짝 보이고 다시 표정을 바꾸더니 

 "배드섹터는 날수 있는거고 정상입니다."

라고 하더군요.


뭐랄까...
그말을 들으니 멍해졌습니다.

뭐 배드섹터가 나는거야 알고 있지요. 분명 쓰다고면 언젠가는 배드섹터가 난다는것은 당연하지요.
근데.. 그걸 정상이라고 표현하는게 전 뭔가 어이 없었습니다.


그표정을 읽었는지 다시 한번

"배드섹터는 사용자의 환경에 따라 날수있고 정상입니다.포맷은 해보셧습니까? 해도 일어나나요?"

라고 하더군요.

알지요. 
애초에 HDD에는 무리가 가는 그리드 컴퓨팅관련된 작업은 잘 하지 않았고, p2p는 가급적 지양하고 있었습니다.
일년 반여동안 OS 열대여섯번  다시깔고 거기서 썻다는 이유로...고장난다는게 납득이 좀 안가더군요.

무상기간을 악용하자는 것도 아니고 그저 무상기간에 고장나 합당한 사유로 a/s를 요청했을뿐인데 말입니다.

참고로 이 HDD는 1년 반하고 조금더 전에 아는분이 군입대를 앞두고 HDD가 고장나 교환하고 난 새제품을 밀봉상태로 제가 산것입니다.(제가 수리해주러 갔다가 a/s를 제가 하면서 어느정도 싸게 얻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정확히 쓴기간은 작년 4월경에 설치했으니 반도 채 안되는거죠.


그리고 솔직히 기분 나쁜 표정을 완전히 숨기지 못한채

"네. 로우포맷을 해도 안없어지더군요."

라고 말을 건넸습니다.

그제서야 그냥 줘버리고 말자라는 표정으로 다른제품을 가져오면서..

제품시리얼을 조회했습니다.


보더니 놀래면서
"두개(두번이었는지 두개였는지는 확실히 기척하지 못합니다)이나 교환하셧네요?"라는 겁니다.
저는 처음에 살때 그분께 두개를 샀음을 기억하고 "예"라고 했습니다,

곰곰히 생각하니 얼라? 라고 싶기도 했지만.. 전에 제게 파셧던분이 그이전에 한번더 a/s를 받은거라고 치부하긴했지만...

무슨 제가 진상고객인양 딱 사무적인 말과 후딱 가버리라는 그 느낌은 아직도 잊지 못하겠더군요.





뭐 이글을 쓰는 이유에 아치바 코리아가 a/s가 거지같다라고 욕하려고 쓰는 건 아닙니다. 
여태 잘 써오고 크게 불만 없이 써왔으니 제품을 폄하하고 회사를 폄하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진상고객들에 시달리는건 알지만 말을 그런식으로 하는 분이 좀 괘씸하네요.


5


Tuna☆09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21.127.69.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28 22: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서비스하시는 분들은 항상 고객분들의 기분이 상하지 않게 조심스럽게 이야기하는 것이 기본인데.. 기본이 부족한 직원이었나봅니다...ㅡㅡ;;
  진통제 robfight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29 01: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서비스 마인드보다는. -_-;;왠지..
  때쥐신산 /  2010-07-29 09:3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흥....진상이고 뭐고간에...
우리나라는 서비스업(?)이라는 직업의 본분을 잊으신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고객으로 응대하는게 아니고 마치 친한후배나 아랫직원대하듯이 툭툭 던지는 멘트들...
오죽하시면 얼마전 모a/s 센터에서 차량을 부쉈다는 기사가 떠오르는군요.

고객이 제품에 문제가 있으니 찾아온거지 문제가 없으면 뭐하러간대요?
그리고 문제가 없으면 자기가 그 직장을 다닐수있기는 한가??
고객들이 a/s를 받으러가야만 자기가 직장을 가질수있는건데... 참...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350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887
44020 끄적끄적   며칠 전 해보려다 잘 안된 개그나 한번 해보렵니다 ㅎㅎ 2 BOT입니다 0 17.09.23 101
44019 끄적끄적   9월 22일 보드나라 워크샵 1 감자나무 0 17.09.21 96
44018 끄적끄적   오랜만에 남산 2 DJ Desperado 0 17.09.21 96
44017 끄적끄적   새신발신고 심심해서 10 감자나무 0 17.09.20 152
44016 끄적끄적   직구신발 2종 무사히도착 2 감자나무 0 17.09.19 125
44015 끄적끄적   25% 요금할인 가입했습니다 7 폭풍전야 0 17.09.19 332
44014 끄적끄적   i-parcel 어마어마하게 빠르네요 1 감자나무 0 17.09.18 138
44013 끄적끄적   잘만테크 매각협상중이라네요. 6 떡하나주면잡아먹음 1 17.09.18 313
44012 끄적끄적   1070ti가 나온다는 소문이. 2 게리킬달추종자 0 17.09.14 196
44011 끄적끄적   모바일에서 글쓰기 힘드네여 6 BOT입니다 0 17.09.12 225
44010 끄적끄적   오랜만에 해외직구 4 감자나무 0 17.09.12 256
44009 끄적끄적   여러분의 응원과 위로에 감사 드립니다. 3 이오니카 0 17.09.09 271
44008 끄적끄적   카투사 최초 예비군 동원훈련 참가 1 DJ Desperado 1 17.09.08 346
44007 끄적끄적   보드나라 부고 25 감자나무 0 17.09.02 405
44006 끄적끄적   그냥 끄적끄적 스쿼트 120kg 4 감자나무 1 17.08.30 381
44005 포토   10년지기 친구의 여행 7 DJ Desperado 0 17.08.27 530
44004 끄적끄적   26도라도 습도가 99%니 에어컨을 안켤 수가 없네요. 4 newstar 0 17.08.24 256
44003 동영상   YANNI - Nostalgia 3 쉐그 0 17.08.21 225
44002 끄적끄적   노트북 해상도 때문에 고민입니다. 11 주동성 0 17.08.21 661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4 제로샤넬 0 17.08.12 807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733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373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655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