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박후보 TV출연 방송은 도대체 무엇을??? 우울하고 슬픈 감상


newsta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890
작성일 : 2012/11/27 11:45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5186
트위터    페이스북

박근혜의 국민면접.... 이런것이 바로 내부적으로 합격을 정해놓고 눈속임용으로 면접진행하는 이름뿐인 공개채용방식이죠.
면접관이나 면접자 및 관계자들도 다 알고 그외 사람들도 눈치껏 알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인데 정작 누구를 통하든 어떻게되든 속내가 속시원하게 외부로 공개되기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는것이죠.


사회자태도
-> 이건 뭐 후보자가 아니라 대통령 수행하는 비서실장 태도더군요.


박근혜 준비
-> 국민면접이라면서 평생 낙하산채용만 경험해서 면접이란것을 전혀 모르는 눈치. 면접에 대한 기본적인 준비가 全無

존재감 제로
->  이번처럼 후보자나 토론자가 이렇게까지 존재감없는 경우는 난생처음 봤습니다. 있었나싶을정도였네요.

앵무새 답변
-> 어떻게 답변이 모두다 '교육을 통해서 가난의 대물림을 끊는...'다는 것처럼 원론적인 답변만을 하냐입니다. 그런데도 그걸 답변이라고 그냥 넘어가고 또 질문하고 원론적인 답변하고...
이건뭐 까마득한 노인들만 있는자리에서 유세하는것처럼 너무하다싶더군요.

자질 의심
-> 답변을 들으면 정치,경제,안보,복지,교육,일자리....정말 한가지라도 아는것이 있나궁금하게 만들더군요. 공약은 전부 참모진들이 만들었겠지만 그 내용을 정말 알고는 있나싶네요. 


면접관으로서
--> 국민면접이라고 해놓고서는 언론과 한통속으로 좋은게 좋은거라는 식으로 웃으며 악수하며 화이팅하는것을 보여주는 그냥 국민을 그자리에서 생까는 광고.

면접관의 입장으로는 면접에 대한 준비도 없으며 답변에 성의도 보이지않고 자기가 썼을것이라 여겨지는 자기소개서(정책)에 대해서도 잘 알지못하고 가장 중요한  합격하고자하는 의지가 전혀 보이지않다는것입니다.

도대체 어떤 면접관이 이런사람을 합격시키나요? 이런 면접자의 얘기는 첫 답변만 들으면 당락은 이미 결정된것이니만큼 나머지 면접관들이 순서에 맞춰 어쩔 수 없이 지나가는 의미없는 형식상의 질문만을 하게되죠.

-----------------------

문&안 토론이 졸렸다는 의견이 종종 있었죠. 도대체 박근혜가 TV에 나온것은 프로그램 성격을 도대체 모르겠네요.

안사퇴 후 지지자들의 일부는 화가나서 박근혜를 찍을지도 모른다는 의견이 있더군요. 
저 또한 처음에야 화가나서 잠깐이나마 그렇게 생각했지만 머리에 총맞지않고서야 그러겠습니까. 
하지만 안지지자들의 눈에 문재인의 개혁은 절대 성이 차지않으니 차라리 투표를 포기한다는 의견도 있는줄로 압니다. 절대 동의합니다.

그런데 어제 TV를 보고나니 지금의 이집트 사태가 남처럼 느껴지지않더군요. 
위험천만하게 죽으면서까지 데모해서 겨우 독재자를 몰아내고 새로 뽑아 선출했더니 지금은 희대의 악마라는....
똘기어린 광기의 5년을 화를 참으며 살았는데 앞으로 5년은 또 어떻게 참으라는것인지...

투표장으로 필히 가야겠다는 결심이 뚜렷하게 일었지만 여론플레이하는 분위기를 보니 정말 솔직하게 급 우울하고 슬퍼집니다.
노무현때는 그래도 희망과 어느정도의 즐거움이 동반하면서 유세가 진행되고 당선이 되었는데 지금은 회색빛입니다. 
사람들에게 희망과 기대를 주기에는 가진것이 너무 부족하고 그렇다고 뻔히 보이는 선동과 조작앞에서 그냥 포기하기에는 슬프고 우울하고.




4


newsta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01.15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바람공자 pdj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11-27 18:2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형광등 100개의 아우라를 가진 여인인데 옆에서 잘 챙겨줘야 하겠죠.
다만 빛만 낼 뿐이지 할줄 아는게 아무것도 없는 그야말로 무뇌라 불리니 옆에서 많이들 해먹겠더군요.
  쿠로링 lswrom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11-27 22:2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전 한나라당 선거 방송을 보는 느낌 딱 그정도 였습니다... 말을 들어보니 좀 가관이데요 ㅋㅋㅋ
  leilei /  2012-11-28 00:2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짜고쳐도 저정도라니.. 비빔밥 비벼 드시듯이.. 새 별명 생겼다죠 비빔박..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585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335
43852 끄적끄적   카비레이크 i5 7400 2 DJ Desperado 0 17.02.22 153
43851 동영상   Last Train Home - Pat Metheny Group 쉐그 0 17.02.22 115
43850 끄적끄적   혹시 모바일로 보드국 둘러볼 때에.. 3 주동성 0 17.02.20 231
43849 끄적끄적   G6 체험단 응모하세요~~ 4 공부하자 0 17.02.20 291
43847 끄적끄적   오랜만에 받은 선물 9 감자나무 2 17.02.17 668
43846 끄적끄적   요즘 스트래스 때문에 좀 과민반응한게 아닌가... 6 꾸냥 2 17.02.17 577
43845 끄적끄적   이 남자가 오버워치를 재밌게 즐기는 방법 3 이오니카 0 17.02.16 433
43844 끄적끄적   라이젠 출시일 확정, 젠 아키텍쳐 보급형은 언제쯤... 5 공부하자 0 17.02.16 550
43843 끄적끄적   오랜만에 팝콘의 조짐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6 제로샤넬 0 17.02.16 422
43842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역병창궐 1 17.02.15 305
43841 끄적끄적   간만에 컴터 조립했는데요... ECS 메인보드 사고 절망 ㅋㅋㅋ 3 쿠로링 0 17.02.13 423
43840 끄적끄적   라이젠 라인업 가격 책정표를 보니... 5 공부하자 0 17.02.13 1015
43839 끄적끄적   감자나무네 재건축이야기 13 감자나무 1 17.02.10 887
43838 끄적끄적   오늘 A4-7400 리치랜드를 사용해봤는데... 6 공부하자 0 17.02.09 312
43837 끄적끄적   라이젠은 과연 얼마나 뜸을 더 들일 것인가... 4 공부하자 1 17.02.09 291
43836 끄적끄적   480 이 1060 에 출시 시점에는 뒤졌는데... 7 공부하자 2 17.02.07 913
43835 끄적끄적   새해 덕담 나누기 이벤트 - 장패드 수령 인증샷입니다~^^ 5 타락천사 NO.1 1 17.02.06 229
43834 끄적끄적   모니터 교체 했습니다. 5 제로샤넬 2 17.02.03 306
43833 끄적끄적   ㅠㅠ 허헝 장패드 언제쯤,.ㅠ 3 deeplyshocke 0 17.02.02 182
43832 끄적끄적   AMD 젠 프로세서 성공여부를 업체들도 간보고 있는 느낌입니다. 5 인생한방 6 17.02.02 1031
43831 끄적끄적   방정리 중 스티커 봉지... 3 공부하자 1 17.01.27 462
43830 끄적끄적   서울 도착했습니다. 3 공부하자 2 17.01.22 265
43829 끄적끄적   인품이란 무엇인가? (문재인은 탁월한 인품의 소유자?) 13 가람과 바람 3 17.01.22 453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