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다른 나라들을 보면 우리는 아직 희망이 있는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newsta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559
작성일 : 2012/12/18 22:2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5321
트위터    페이스북

저는 아래처럼 보고 있습니다.

유럽쪽은 이미 민주주의나 그런것에는 관심이 없고 돈이 전부인 상황이 되어서 일자리와 돈외에는 관심이 없는것 같더군요. 그래서 관련이 깊은데도 불구하고 정치나 권력도 돈이랑 직접 관련이 없어보여서 크게 관심을 갖지 않는것 같습니다. 몇몇 나라를 제외하고는 유희에 매우 집중하는 경향이 있으면서 사상적으로 매우 병들어가고 있다고 봅니다.
대표적으로 러시아의 대통령선거를 보니 거대 여당의 독재와 부패가 이어지는데도 식량과 돈으로 이미 국민을 꽉잡고 있고 야당의 대표와 파워는 너무 초라하고..... 러시아 국민들에게 희망이 있나싶더군요.

아프리카쪽은 투쟁으로 독재자를 몰아낸다지만 여기도 빵을 위한 투쟁이라서 투쟁이 반복적으로 일어날것 같네요.

중동쪽은 늘상 화약고이니 제외입니다. 믿음에 따라 총들고 나가는데 사실 다른 무슨 이유가 더 필요할까싶네요.

미국쪽은 복잡해보이기도 하고 크기도하고 판단을 내리기 쉽지 않네요. 다만, 알면 알 수록 복잡해보이는데 1%를 위해 99%가 희생한다는 의견에 더욱 크게 공감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쪽은 섬나라 특유의 독립적인 성향을 가진 일본은 어찌되든 나홀로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고,
우리나라는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뚜렷이 나아가지 않으면 이리저리 치이겠죠.
다른 작은 나라들은 지속적으로 열강에 착취 당할 것이고....

대충 이렇게 보고 있는데 그래도 아직 우리는 소통이라는 것도 이슈화 시킬 수 있고,
먹고살것에 허덕이면서도 일자리를 만들어내라고 하지만 한편으로 교육에 열을 올리기도 하죠. 다만 여기서 말하는 교육이 일자리와 돈때문에 직업교육으로 완전히 변질되었는데 그것에 대한 반성은 전혀 없는것이 안타깝다고 여깁니다.
더불어 부자감세라는 것도 이슈화 시키기도 하고 골목상권이나 재벌에 대한 규제도 이슈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패와 부정, 권력, 독재를 견재할 수 있는 파워있는 야당 인사들 (문후보나 또는 안후보, 박원순등등)을 아직 가지고 있고 정말 힘들때는 그들에 대한 지지가 힘을 낼 수 있고 언제든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믿고 있다'는 점입니다.
신문,방송,인터넷 매체를 모조리 정부여당파로 꾸려도 그 반대 매체도 꾸역꾸역 계속적으로 말을 하고 있는점에서 참말 다행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 매체들까지 모조리 잡아들이거나 차단하는 극악의 상황은 아직 아니니까요.
끝으로, 세계에서 보기드믄 각종 모금행사나 구세군을 보면 측은지심을 통해 선한 맘이 아직 살아있다고 느끼기도 합니다.

이런점에서 보면 우리나라는 병들어가는 유럽이나 피에 찌든 중동, 빵을 위해 싸우는 아프리카나 1%를 위해 99%가 희생하는 미국에 비하면 그래도 어떠한 가능성이라도 남아있다고 생각합니다.

내일 결론이 어떻게 나든 그이후에 정권이 또 어떻게 나아가든 그래도 여전히 변화의 가능성 자체는 가장 확실히 있어보이는 나라가 아직은 우리나라 아닐까싶네요.

대학입시 결과 나오기 직전날 밤과 첫직장 합격 발표나기전날 밤 처럼 오늘도 속이 쿵쾅거려서 이렇게 글을 적어보며 안정시켜봅니다.





2


newsta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01.15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12-18 23:0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일본만 봐도 우리는 아직 희망이 있습니다. 일본 총선 결과 보십시요..최악입니다 ㅜㅜ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033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12
43991 끄적끄적   스크린 점유율 논란을 보면... 3 공부하자 0 01:34:59 72
43990 끄적끄적   LG 벽걸이 1등급 설치했습니다. 관련 정보 4 newstar 0 17.07.25 118
43989 끄적끄적   역시 지르고 나면 후련하네여.. 3 바슈 1 17.07.24 356
43988 끄적끄적   일체형 에어컨의 함정 10 DJ Desperado 1 17.07.23 372
43987 정보   Intel Coffee Lake Core i7-8700K 2 쉐그 1 17.07.23 125
43986 동영상   Sibelius - Symphony No. 2 쉐그 0 17.07.22 57
43985 끄적끄적   무지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7.22 77
43984 끄적끄적   (추가)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7 공부하자 1 17.07.22 347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177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2 DJ Desperado 0 17.07.18 179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184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111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246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167
43977 끄적끄적   오랜만에 자전거로 출근을 하려고 하는데...!!!! 5 주동성 2 17.07.12 660
43976 끄적끄적   덩케르크... 아이맥스 촬영분이 75% 가량이나... 1 공부하자 0 17.07.11 350
43975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신기한 점... 3 공부하자 1 17.07.10 353
43974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생각보다 별로네요. 6 DJ Desperado 0 17.07.09 216
43973 끄적끄적   폰 바꿨네요 2 연방대총통 0 17.07.08 229
43972 끄적끄적   어제 기아 타이거스 아쉽게 지더군요 3 네오마인드 0 17.07.06 161
43971 동영상   Hans Zimmer - Interstellar Main Theme 1 쉐그 0 17.07.05 129
43970 끄적끄적   제가 담당한 서비스가 보드나라에 올라온건 처음이네요. 3 Meho 1 17.07.04 376
43969 끄적끄적   노래 하나올려요 네오마인드 0 17.07.01 15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