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느끼는게 많은 하루입니다.


DJ Desperado

조회 : 1248
작성일 : 2013/02/08 00:36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5716
트위터    페이스북
개인적으로 졸업식에 대한 안좋은 기억이 있어서

아침에 일어나고도 졸업식을 갈까말까 고민을 했었죠.

남자는 약속을 지킨다 하나만으로 결국엔 한파를 뚫고 학교로 갔죠

역시나 졸업식 자체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형식적이고 단조로웠죠

솔직히 과거에 했던 졸업식이 정감있었다는 생각도 듭니다.

만나서 축하해주고 사진 몇장 찍고 아이들만의 시간이니 성인은 빠져줬죠.

추위를 뚫고 다시 돌아가다가 한적한 커피숍이 있길래 들어가서

커피한잔 하며 몸을 녹이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제자중 하나 였는데 저녁에 시간 있냐고 하더군요.

사실 그 아이는 가장 힘들게 했던 녀석이었고

당시에 정말 그만두고 싶은 생각을 품게했었죠.

그런 아이가 왜 내게 개인적으로 시간있냐고 물어보는지 당연히 궁금했지만

물어보지 않았습니다. 단지 선생은 그냥 그 아이의 얘기를 들어줄뿐입니다.

그리고 저녁이 오고 별로 변하지 않은 아이의 행동에

왠지 다행이란 생각도 들고 또 한편으론 걱정도 됩니다.

저 역시도 변하지 않은 같은 모습으로 편하게 대해줬습니다.

같이 놀아주고 그리고 밥도 사주고 얘길 나눴는데

많이 변하진 않았지만 그 아이에게서 성숙함을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아직도 철없고 어린애지만 뚜렷한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향해가는 아이가 되었습니다.

오래간만에 교육이란 것에 대해 다시 한번 뿌듯함을 느낍니다

사실 남자인 제가 여자 아이들 특히 예민할 시기인 중학생들을 맡은것은 굉장히 어려운일이 었습니다.

그래서 남자 교사로써의 진지함과 아이들에 대한 편한 접근으로

그렇게 혼자 열심히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잘 모르죠. 그냥 전 편안한 아저씨 정도라고 생각하니까요

언젠가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 정신적으로 완전히 성숙해졌을때 깨닫겠죠.

그 아저씨는 분명 특별한 선생님이 었다고 말입니다.

아무튼 조금 성숙해진 제자를 보면서 가슴히 짠해진 선생의 이야기였습니다.

2


DJ Desperado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192.1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2-08 01: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고생하셨습니다. 아직 대학교를 졸업한지 2년밖에 되지 않아서 그런지 졸업식 이야기가 나오면 제 졸업식이 생각나는군요.
적성에 맞지 않아서 여러 번 그만 두고 싶었지만 존경하는 교수님 한 분이 계셔서 계속 다니다가 결국 졸업도 했습니다. 그 교수님 강의에서 A 학점을 받는 게 소원 중 하나였는데 B+가 한계여서 마지막 학기까지 아쉽더군요.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2-08 09: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전 글을 보지 않아서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나 했습니다. ;;;
과외하던 학생들이군요.

전 제가 졸업할때 이후로 간 적이 없군요. 음..;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포럼 게시판을 하나 팔까 하는데 아이템 접수받습니다 12 감자나무 3 14.01.20 6279
끄적끄적   [토론 시작] 새해맞이 시즌2 이벤트. 보드나라 앞으로 15년에 대한 여러분들의 .. 53 감자나무 9 14.01.07 8006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7 09.12.11 32399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187
43731 끄적끄적   2016.12.09 ― 234 : 56 : 7 : 2 newstar 0 20:38:32 23
43727 끄적끄적   LG 전자 조준호 사장 유임 1 연방대총통 1 16.12.02 212
43725 끄적끄적   박근혜 게이트 때문에 정치 이해도와 함께 스트레스도 높아졌습니다. 3 newstar 2 16.12.02 229
43723 끄적끄적   5g 광고 엄청 나오네요 1 커피또는우유 0 16.12.01 3962
43720 끄적끄적   가격오류 ㅠㅠ 11 공부하자 1 16.11.29 320
43718 끄적끄적   헤드폰 같은거 내일 인천에서 할인판매한대요. 4 공부하자 1 16.11.25 179
43717 끄적끄적   어제 아마존에 SSD 750기가, 100달러에... 4 공부하자 1 16.11.25 231
43715 포토   노래 큐! 하면 노래 틀어주네요 커피또는우유 0 16.11.23 2661
43713 끄적끄적   드라이버... 2 게리킬달추종자 2 16.11.22 242
43712 끄적끄적   효린은 예쁘다기 보단 멋있네요 현통불통 1 16.11.22 4270
43709 끄적끄적   ㅋㅋ뜬금포 3 커피또는우유 0 16.11.21 4005
43708 끄적끄적   G5... 망할 ㅠㅠ 6 공부하자 1 16.11.19 443
43707 끄적끄적   마우스 AS 받았습니다~ 4 타락천사 NO.1 2 16.11.19 367
43706 끄적끄적   세상엔 참 이상한 사람들이 많네요. 4 커피또는우유 1 16.11.16 2875
43705 정보   MS 수능패키지 있던데 저도 해볼까봐요 4 은쨩 1 16.11.14 400
43704 끄적끄적   광군제... 구매하신 물품들 있나요? 6 공부하자 1 16.11.14 486
43703 끄적끄적   오늘 광화문 사람많았네요 5 BOT입니다 4 16.11.12 910
43701 끄적끄적   반년 넘게 미루던 중고물품 장터에 올렸네요. ; 5 공부하자 0 16.11.09 608
43700 끄적끄적   미 대선.. 트럼트 당선확률 90퍼센트가 넘었네요. 1 공부하자 0 16.11.09 284
43699 끄적끄적   775 메인보드 구하기 힘들겠죠? 4 네오마인드 0 16.11.08 305
43698 끄적끄적   로또 이벤트로 받은 마우스.. 뭔가 이상하군요....ㅡㅅㅡ;;; 4 타락천사 NO.1 1 16.11.08 32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