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큰병원은 어중간하면 CT 찍자하네요..


폰생폰사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2073
작성일 : 2013/03/08 09:0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5870
트위터    페이스북
큰병원은 이러저리 아프다. 원인 잘 모르겠다 하면
CT 찍자고 하는 느낌이네요..

배변 시 피좀 난다 하면 바로 대장 내시경
가슴, 배 아프면 CT

장비가 잘 되어 있어서 찍자고 하는 것인지?
할당이나 인센티브가 있어서 찍자고 하는 것인지?
위에서 지시가 있어 종용해서 찍짜고 하는 것인지?

어제 큰애가 장염인듯 한데, 배 아프다고 하니
바로 CT 찍자고.. -_-)a

대략 검진 비용만 18만원 나갔네요 ~
치료 비용은 1만원도 되지 않는데...쩝

하여간, 큰 문제가 없어서 다행...휴
돈 벌기 어렵고 , 쓰기는 쉬운 세상이네요..

ps - 18만원이면 대략 7850 정도? ㅎㅎ

6


폰생폰사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61.111.13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DJ Desperado /  2013-03-08 09:1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MRI만 찍어대는 병원도 많습니다
회당 30정도 할테니 돈때먹는병원이죠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9:34/ 자국/ 신고/
큰 문제 없어 다행이다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네요^^
보험 되는 CT 가 그나마 선방이군요~
  epician epici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10:5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래도 제대로 진단 못내리는 것 보단 낫잖아요 ^^

저는 어릴 때 배 아파서 소아과 갔는데, 감기, 장염 등등 온갖 진단을 다 받다가... 맹장이 터져서 복막염으로 죽다 살아났습니다;;; 덕분에 어릴 때 병원 입원 생활만 합쳐서 1년은 했네요.

보통 큰 병원은 작은 병원 거쳤다가 오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걸 감안하고 진단 정확히 못내릴 것 같으면 CT, MRI로 바로 가는 느낌이더군요. 그 시절에 CT, MRI가 있었더라면 그 죽을 고생을 안했을텐데 하는 생각을 가끔씩 합니다. ㅎㅎ
  whoru deathes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13:0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은 CT장비가 매우 좋아져서 그 비용에는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에 그런것 같습니다.
예전 단층촬영시절하고는 천지차이죠.
  종건 whdrjs073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9 02:3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더 웃긴건 CT,MRI 다찍고 검진은 아리송하게 진단하더군요....

그리고 투약되는거 없이 그냥 4주 기브스....
  사파 jeeh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9 06:0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게 어른은 그나마 그렇다 치고,
왠만하면 찍으면 안되는 아이들에게도 무차별적으로
찍자고 하더군요. 이건 상술을 떠나 도덕성이 무너져 버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4554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5 03.09.20 40976
44232 포토   기말과제 완성 3 DJ Desperado 0 18.06.21 126
44231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5 감자나무 0 18.06.21 142
44230 끄적끄적   마우스를 샀습니다. 5 Scavenger 0 18.06.20 204
44229 끄적끄적   흰색 방열판 램 도착했습니다. 3 공부하자 0 18.06.19 244
44228 끄적끄적   마지막 드래곤볼을 모은 호구 8 폭풍전야 0 18.06.18 520
44227 끄적끄적   폰이 죽었습니다. 8 DJ Desperado 0 18.06.13 456
44226 끄적끄적   북미회담... 역사적인 순간이군요. 2 공부하자 1 18.06.12 535
44225 끄적끄적   금일로 보드나라가 17주년을 맞았습니다. 22 Scavenger 0 18.06.11 633
44224 끄적끄적   개판으로 만든 회로 3 DJ Desperado 0 18.06.09 432
44223 끄적끄적   요즘 영화관 새로운 서비스. 2 공부하자 0 18.06.09 304
44222 끄적끄적   김정은이 북미회담에 최대한 많이 얻어갔으면 좋겠네요. 2 newstar 0 18.06.08 253
44221 끄적끄적   램 일주일만에 도착했는데 바로 장터로 갔어요. 5 공부하자 0 18.06.08 303
44220 동영상   Uriah Heep - Sunrise 쉐그 0 18.06.07 369
44219 동영상   ELO - Rain Is Falling 쉐그 0 18.06.04 591
44218 끄적끄적   드디어 배송사고 발생? 4 감자나무 0 18.06.04 445
44217 끄적끄적   램도 주문했습니다. ㅎ 6 공부하자 0 18.06.01 471
44216 끄적끄적   남자 기숙사 지하에서 운동하기 10 DJ Desperado 0 18.05.30 429
44215 끄적끄적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 보았습니다. Scavenger 0 18.05.29 333
44214 끄적끄적   한솔로 감상평 3 감자나무 0 18.05.27 365
44213 끄적끄적   집에서 한 솔로 보고 있습니다. 6 Scavenger 0 18.05.25 361
44212 끄적끄적   업그레이드 성공이군요. 9 Scavenger 0 18.05.25 464
44211 끄적끄적   고수도 가르쳐주지않은 2018년 5개월동안 깨달은 운동꿀팁 5 감자나무 0 18.05.25 396
44210 끄적끄적   CPU, 메인보드, 메모리 샀습니다. 10 Scavenger 0 18.05.23 413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