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큰병원은 어중간하면 CT 찍자하네요..


폰생폰사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918
작성일 : 2013/03/08 09:0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5870
트위터    페이스북
큰병원은 이러저리 아프다. 원인 잘 모르겠다 하면
CT 찍자고 하는 느낌이네요..

배변 시 피좀 난다 하면 바로 대장 내시경
가슴, 배 아프면 CT

장비가 잘 되어 있어서 찍자고 하는 것인지?
할당이나 인센티브가 있어서 찍자고 하는 것인지?
위에서 지시가 있어 종용해서 찍짜고 하는 것인지?

어제 큰애가 장염인듯 한데, 배 아프다고 하니
바로 CT 찍자고.. -_-)a

대략 검진 비용만 18만원 나갔네요 ~
치료 비용은 1만원도 되지 않는데...쩝

하여간, 큰 문제가 없어서 다행...휴
돈 벌기 어렵고 , 쓰기는 쉬운 세상이네요..

ps - 18만원이면 대략 7850 정도? ㅎㅎ

5


폰생폰사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61.111.13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DJ Desperado /  2013-03-08 09:1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MRI만 찍어대는 병원도 많습니다
회당 30정도 할테니 돈때먹는병원이죠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9:34/ 자국/ 신고/
큰 문제 없어 다행이다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네요^^
보험 되는 CT 가 그나마 선방이군요~
  epician epici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10:5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래도 제대로 진단 못내리는 것 보단 낫잖아요 ^^

저는 어릴 때 배 아파서 소아과 갔는데, 감기, 장염 등등 온갖 진단을 다 받다가... 맹장이 터져서 복막염으로 죽다 살아났습니다;;; 덕분에 어릴 때 병원 입원 생활만 합쳐서 1년은 했네요.

보통 큰 병원은 작은 병원 거쳤다가 오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걸 감안하고 진단 정확히 못내릴 것 같으면 CT, MRI로 바로 가는 느낌이더군요. 그 시절에 CT, MRI가 있었더라면 그 죽을 고생을 안했을텐데 하는 생각을 가끔씩 합니다. ㅎㅎ
  whoru deathes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8 13:0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은 CT장비가 매우 좋아져서 그 비용에는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에 그런것 같습니다.
예전 단층촬영시절하고는 천지차이죠.
  종건 whdrjs073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9 02:3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더 웃긴건 CT,MRI 다찍고 검진은 아리송하게 진단하더군요....

그리고 투약되는거 없이 그냥 4주 기브스....
  사파 jeeh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3-09 06:0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게 어른은 그나마 그렇다 치고,
왠만하면 찍으면 안되는 아이들에게도 무차별적으로
찍자고 하더군요. 이건 상술을 떠나 도덕성이 무너져 버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223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97
44003 동영상   YANNI - Nostalgia 쉐그 0 17.08.21 46
44002 끄적끄적   노트북 해상도 때문에 고민입니다. 5 주동성 0 17.08.21 121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3 제로샤넬 0 17.08.12 221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236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201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557
43996 끄적끄적   오늘 볼까 말까하다가 택시운전사 보러왔어요. 5 공부하자 1 17.08.02 239
43995 끄적끄적   택시 운전사는 군함도보다 평이 안좋던데... 6 공부하자 0 17.08.01 371
43994 동영상   Glinka / Balakirev - The Lark(종달새) 쉐그 0 17.07.30 161
43993 끄적끄적   군함도 보고난후...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7.28 253
43992 끄적끄적   커피 좋아하시나요? 3 DJ Desperado 0 17.07.28 187
43991 끄적끄적   스크린 점유율 논란을 보면... 3 공부하자 0 17.07.27 203
43990 끄적끄적   LG 벽걸이 1등급 설치했습니다. 관련 정보 4 newstar 0 17.07.25 330
43989 끄적끄적   역시 지르고 나면 후련하네여.. 4 바슈 2 17.07.24 1098
43988 끄적끄적   일체형 에어컨의 함정 11 DJ Desperado 1 17.07.23 1367
43987 정보   Intel Coffee Lake Core i7-8700K 2 쉐그 1 17.07.23 243
43986 동영상   Sibelius - Symphony No. 2 쉐그 0 17.07.22 119
43985 끄적끄적   무지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7.22 129
43984 끄적끄적   (추가)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8 공부하자 1 17.07.22 858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306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3 DJ Desperado 0 17.07.18 270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264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174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