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전세집 구하면서 집없는 설움을 톡톡히 겪고 있네요.


북극곰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2095
작성일 : 2013/05/21 18:21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285
트위터    페이스북

7월 1일 전세 계약 만료 / 이미 살고 있는 집은 팔렸음
부동산에서 6월 14일 이사할 수 있는 전세 매물이 나왔다고 해서 집사람이 가서 보고 옴

금새 나갈거라는 부동산의 재촉에 일단 대략적인 설명을 듣고 가계약으로 100만원 냄 
1시간 후 부동산에서 연락와서 안방 뺀 방2개에 한쪽 벽면을 가득채운 책장과 또 한쪽을 가운 채운 책상은 붙박이 형태로 놔두고 갈 것이라고 함.

고민하다 매물이 없던 상황인지라 그냥 수용하고 하겠다고 함
에어컨도 놔두고 간다고 해서 그냥 그러라고 함

6월 14일 이사하는 것으로 계약 완료 / 집주인이 10% 계약금도 미리 주고 나머지 잔금은 6월 14일에 맞춰주기로 함
계약서상 특이사항에 책장2개, 책상2개, 에어컨은 놔두고 가고 이는 임차인이 사용한다라고 구체적으로 명시함.

집주인이 5월 16일에 우선 이사를 해서 그 이후에 집에 처음 가봄 / 안방에 12자 짜리 장농이 그냥 그대로 있음
부동산에 따짐 / 아파트 구입시 기본으로 들어있던 것도 아니고 자신들이 들어와서 별도로 구매해 사용하던걸 그냥 그대로 놔두고 가는게 어디 있냐고 따짐

계약서작성시나 그전에 물건 내놓을때도 붙박이 책장/책상만 이야기했지.. 장농에 대해서는 이야기 한적 없지 않느냐? 라고 했더니 부동산에서 인정

부동산에 이사하는데 장농은 당연히 자신들이 갖고 가는게 기본이 아니냐고 따짐 / 집주인은 이것역시 붙박이니 그냥 놔두고 간다고 했다고 함, 자신들이 갖고 가면 보관비용드니 그냥 놔둔다고 함
부동산에 그럼 우리 장농은 버리냐고.. 계약할땐 말도 안해놓고 이제와서 이런 식이면 계약도 안했을 것이라 말함

부동산에서 집주인이 처음에는 저희보고 알아서 떼놓고 보관(?)한다음 나중에 다시 원상 복귀 시켜놓으라고 했다고 전함 / 내가 왜 집주인 짐을 맡아서 보관료를 내냐고 지랄함

부동산에서 다시 전화와서 그럼 그 장농 버리던지 맘대로 하라고 함 / 그런데 그걸 왜 세입자가 해야햐냐고.. 양보해서 내가 한다고 해도 드는 철거비용은 어떻게 할꺼냐고 물어봐 달라고 함

금요일에 말했는데 아직도 전하지도 않았다고 함.. 비용만 그쪽에서 책임져주면 우리가 사람 불러서 철거하고 비용 청구하겠다고 함... / 오늘 오후까지 연락주기로 함

-------------------------
일단 현재 전세만 8년째인지라 그래도 몇번의 경험은 있는데 이렇게 막무내기식의 주인도 처음이고 철저하게 갑(집주인)의 입장만 대변하는 부동산도 어이가 없네요.

물론 철거비용이 10~20만원정도 한다면 그걸 제가 부담하는것은 뭐 생각해보면 별 문제가 아닌데, 지금까지 자신들 마음대로 갖고 놀고 있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무시에 무시를 하더군요..

집사람은 차라리 계약 파기하고 한달동안 집 구하면 뭐 없겠냐고.. 자신이 매일 발로 뛰어보겠다고까지 하는데...

과연 계약 파기를 할 수 있을지.. 그리고 집주인이 계약금 10%를 1~2주 안에 돌려주지 않으면 당장 저희가 전세 계약금이 없는 상황이니 이것도 난감하고....

물론 서로 좋게좋게 해결하면 최선이겠지만 지금까지 보여온 집주인과 부동산의 횡포에 솔직히 이가 갈리는 것도 사실입니다. (위에 적은건 최대한 순화하고 극히 일부인것이죠... )

진짜 이래서 무리를 해서라도 집을 사나.. 하는생각이 듭니다. 올해 개인적인 일로 대출을 받아야하는 상황이 아니라면 정말 집사는 걸 고려해봤을지도......


5


북극곰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DJ Desperado /  2013-05-21 18:2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인생 뭐있습니까 전세아님 월세죠
북극곰 polabe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1 19:05/ 자국/ 신고/
진짜 그말이 공감x100 되더군요~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1 20:1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런 부분은 좀 법으로 보완이 되었으면 하네요.
임대료 연체에 대한 부분, 무단 점거, 계약 위반 등등~
특히, 법을 어기고 어거지, 떼 쓰는 것에 대한 확실한 법 절차가 이행 되었으면 합니다.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03:3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글 읽으니 열만 받네요. ;;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04: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 전화를 자주 하시는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군요. 학생 때 거의 매년 전세 문제로 이사 다녔던 기억이 있는 터라 왠지 심정이 이해가 갑니다.
  사파 jeeh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08:4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세상이 염치가 없네요...
임대인이든 임차인이든 염치만 있다면 문제가 없고
세상도 훨씬 살기 좋아질텐데 말이죠.

더 안타까운건 저렇게 염치없는 사람이
이득을 보는 세상이란 거죠.

갠적인 생각으로는 나중에 물건 파손됐다.
건물손상됐다 하면서 귀찮게 굴거 같네요.
  종건 whdrjs073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08:5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매매가와 전세가격이 비슷해진 요즘
애들 교육이 우선이다보니 현실적으론 집 장만도 애매하죠...
살다보니 좋은사람 만나는게 복 같습니다.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11:2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서울사람 아닌게 다행같습니다.
정말 수도권은 꿈도 못꾸겠더군요.
  협oi jukheb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12:1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군대에서 느낀거지만, 이젠 지방사람을 무섭지도 않음.
서울 사람이 제일 무서운거 같더라구요. 왜냐? tv를 많이 봐서 그런지 a애기하고 나중에 b애기하고 나중에는 c로 마무리를 짓는다는...
근데 이게 서울사람들만 그런게 아니고 인격 자체가 아닌 사람들이 몇몇이 있는데 확률적으로 서울쪽에 사시는분들이 많이 당하고 많이 들어서 인지 자신들도 그렇게 할려고 해서 그런지 많다라고 느껴진다라는...
  신의 myloveu0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2 21:5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귀찮아도 특약을 까다롭게 하는게 좋아요. 고지않한 중대 하자 등으로 계약 파기시 계약금 돌려주기로 한다. 등등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54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40078
44058 끄적끄적   지스타... 사람 엄청 많더군요... 8 공부하자 0 17.11.19 138
44057 동영상   Keith Jarrett - How Deep Is The Ocean 2 쉐그 1 17.11.15 156
44056 정보   Firefox Quantum 릴리즈 1 쉐그 0 17.11.13 161
44055 끄적끄적   로또경품 조텍건 배송관련하여 4 감자나무 0 17.11.10 244
44054 정보   크롬 확장 프로그램 Enhancer for YouTube 1 쉐그 0 17.11.09 164
44053 끄적끄적   스마트폰에 어플깔때 궁금증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11.09 163
44052 끄적끄적   G6+ 액정 수리 완료 3 연방대총통 0 17.11.08 169
44051 끄적끄적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엄청 재밌게 봤습니다. 1 newstar 0 17.11.06 170
44050 끄적끄적   티비를 교체했습니다 8 주동성 0 17.11.06 244
44049 끄적끄적   잘만테크 매각에 잡음이 많네요. 4 다스마니아승냥이 1 17.11.05 713
44048 끄적끄적   플스4 를 가져왔는데... 10 공부하자 0 17.11.04 196
44047 끄적끄적   스티커 잘받았습니다 4 티케 1 17.11.04 340
44046 끄적끄적   보드나라 사이트가 날라다니는군요 4 바람공자 0 17.11.02 265
44045 끄적끄적   보드나라 메인 기사를 읽으면 왜 다른 광고페이지가 열릴까요? 7 인생한방 0 17.10.31 279
44044 끄적끄적   개인이벤트 결과발표 1 감자나무 0 17.10.27 443
44043 끄적끄적   라이젠 1600 도 8코어 불량품이 많나봐요. 8 공부하자 0 17.10.27 999
44042 동영상   J.S. Bach - Violin Concerto in A minor, BWV 1041 쉐그 0 17.10.26 182
44041 동영상   하늘에서 내려다 본 평양 360도 영상 1 쉐그 0 17.10.20 296
44040 끄적끄적   감자나무 개인 단독이벤트. 다스는 누구겁니까? 20 감자나무 1 17.10.20 962
44039 정보   Adobe Photoshop 2018 출시 쉐그 1 17.10.19 548
44038 정보   윈도우 10 RS3 1709 업데이트 5 쉐그 2 17.10.18 1813
44037 끄적끄적   잘만테크 예비입찰 들어갔습니다.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10.16 322
44036 끄적끄적   9월 22일 보드나라 군산 워크샵 후기 11 레이첼 1 17.10.16 1085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