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제컴퓨터는 2006년에 멈춘거같습니다.


DJ Desperado

조회 : 1233
작성일 : 2013/05/28 01:11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316
트위터    페이스북
월드컵이 한창이던 2006년 축구를 좋아하던 아이는 컴퓨터 하드웨어에 눈을 좀 뜨게되었습니다.

그때가 한창 듀얼코어니 뭐니 하면서 cpu의 신세계를 열어가던 시기죠

마치 제작년 스마트폰에서 듀얼코어 시대가 열린것처럼요.

그당시 램값이 1gb당 10만원, sata는 비싸서 보통 ide 하드디스크를 쓰는 시기였고 아직 AMD도 건재했죠

그리고 하드웨어 벤치마크의 기준이 둠3였으니 말다했죠 ㅋㅋ

그 때의 저는 팬티엄3에 전설의 그래픽카드인 부두 밴쉬를 쓰고있었습니다.

진짜 뭣도모를땐 지포스2만 해도 아주 좋은 컴퓨터라고 여겼었죠

다른 친구들 서든어택할때 저는 98년도에 나온 카스나 하고있었고

인터넷도 광랜아닌걸 쓰고있었죠.

뭔가 그때의 기억이 아련해서인지 그당시 매인스트림급인

코어2듀오에 6600gt 1gb램정도의 사양이면 그냥 요즘에도 잘쓰는거같습니다.

물론 지금은 너무 인터넷 환경이 무거워졌긴했지만 그래도 저정도면 좋은것같습니다.

악기를 하게되면서 게임도 안하니 업그레이드 욕구는 날이갈수록 떨어지네요.

사실 최적화를 왠만큼은 합니다만 분명 2006년도 매인스트림급 사양으론 한계가 있고 느리기도하죠.

근데 워낙 예전 기억이 선명해서 기다리는 걸 많이 했기때문에 워낙 느린 작업이 아니면 전 그냥 잘 쓰는것같네요

컴터를 통해 기다림의 미학을 느끼는거같습니다.ㅎㅎ

2


DJ Desperado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192.1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Meho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8 21:0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게임 안하면 컴퓨터 사양따윈 다 부질없습니다. 스토리지만 SSD같은걸로 좀 질러주면 만사 편하죠
  BOT입니다 znzlspt1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9 10: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게임을 버릴수가 없사옵니다...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9 11:5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직도 대부분의 온라인 게임이 CPU는 코어2 듀오 정도면 잘 실행 되더군요.
그래서는 저는 코어2 듀오 E6300 CPU가 탑재 된 컴퓨터를 서브 컴퓨터로써
두고 있습니다.
DJ Desperado / 2013-05-29 14:06/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전 캐쉬 좀더 많은 6320을 샀었죠 ㅎㅎ
코어2듀오는 진짜 명품인거같습니다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5-29 22:5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콘로는 고사양 게임만 아니라면 아직 현역으로 뛸만하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339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883
44020 끄적끄적   며칠 전 해보려다 잘 안된 개그나 한번 해보렵니다 ㅎㅎ BOT입니다 0 01:41:26 37
44019 끄적끄적   9월 22일 보드나라 워크샵 1 감자나무 0 17.09.21 68
44018 끄적끄적   오랜만에 남산 2 DJ Desperado 0 17.09.21 75
44017 끄적끄적   새신발신고 심심해서 10 감자나무 0 17.09.20 141
44016 끄적끄적   직구신발 2종 무사히도착 2 감자나무 0 17.09.19 108
44015 끄적끄적   25% 요금할인 가입했습니다 7 폭풍전야 0 17.09.19 211
44014 끄적끄적   i-parcel 어마어마하게 빠르네요 1 감자나무 0 17.09.18 127
44013 끄적끄적   잘만테크 매각협상중이라네요. 6 떡하나주면잡아먹음 1 17.09.18 245
44012 끄적끄적   1070ti가 나온다는 소문이. 2 게리킬달추종자 0 17.09.14 188
44011 끄적끄적   모바일에서 글쓰기 힘드네여 6 BOT입니다 0 17.09.12 201
44010 끄적끄적   오랜만에 해외직구 4 감자나무 0 17.09.12 221
44009 끄적끄적   여러분의 응원과 위로에 감사 드립니다. 3 이오니카 0 17.09.09 238
44008 끄적끄적   카투사 최초 예비군 동원훈련 참가 1 DJ Desperado 1 17.09.08 320
44007 끄적끄적   보드나라 부고 25 감자나무 0 17.09.02 398
44006 끄적끄적   그냥 끄적끄적 스쿼트 120kg 4 감자나무 1 17.08.30 362
44005 포토   10년지기 친구의 여행 6 DJ Desperado 0 17.08.27 503
44004 끄적끄적   26도라도 습도가 99%니 에어컨을 안켤 수가 없네요. 4 newstar 0 17.08.24 247
44003 동영상   YANNI - Nostalgia 2 쉐그 0 17.08.21 210
44002 끄적끄적   노트북 해상도 때문에 고민입니다. 11 주동성 0 17.08.21 654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4 제로샤넬 0 17.08.12 795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727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357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654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