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비가 미친듯이 오네요.


DJ Desperado

조회 : 2094
작성일 : 2013/07/13 23:1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569
트위터    페이스북
오늘 무슨 비오는데 폭포수 떨어지는 줄 알았습니다.

아주 사운드 빵빵하더군요. 위치에너지가 소리로 변환되는 과정을 제대로 경험한거같습니다. ㅋㅋㅋㅋㅋ

근데 자고 일어나니 5시쯤되니 무슨 물웅덩이 하나 없이 촉촉하더군요.

노원구 사는데 노원구의 배수능력은 거의 미친거같습니다. ㅋㅋㅋㅋ

근데 뭔가 씁슬하네요.

10년도 안된 얘기지만......

제가 중학생때만 해도 봄비를 맞으면서 걷는 낭만이 있었고

장마는 뭔가 한 여름 무더위를 식히는 듯한 그런 느낌이었고 태풍도 매미빼곤 그냥 매년 지나가는 손님같았는데

무슨 볼라벤때는 사람들이 창문에 신문지 그리고 테이프 신공에 재난 영화 찍는듯한 포스였죠

게다가 이놈은 시끄럽고 사람을 실내에만 짱박히게 만드는 듯한 엄청난 효과가 있었죠.

2013년 솔직히 지난 몇년간 지구가 미쳐가는거 같습니다.

봄비라는건 없어진지 오래된거 같군요. 요즘은 봄비가 옛날 장마비죠.

장마비는 열대성 스콜같고 아주 미친듯한 기후를 보여주네요.

얼마전까지만 해도 잔잔하게 비오면 endless rain, 비와 당신 머 이런거 들으면서 여자 생각도하고 뭔가 분위기를 만들수있었는데

망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요즘 맨날 신경질적으로 somewhere over the rainbow 메탈 기타 연주 들으면서 비가 그치고 무지게가 뜨길 기대하는거 같네요.



2


DJ Desperado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192.1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14 20:1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재작년 여름에 태풍 때문에 강풍이 불어서 베란다 창문이 떨어져 나간 일이 기억나는군요.
그나마 밖이 아니라 집안 쪽으로 창문이 떨어져서 다친 사람이 없었던 것은 다행이었습니다.
그런데 하필 제 방 바로 앞 창문이어서 이제는 비바람이 강한 날이면 항상 걱정이 됩니다.
DJ Desperado / 2013-07-14 20:46/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유리말고 플라스틱으로 된 창틀도 있을텐데요 어린이 위험방지용으로말이죠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15 11:34/ 자국/ 신고/
확실히 그런 창문을 사용했다면 괜찮았을 듯 하군요. 부모님도 처음 경험해보신 일이어서 재작년에는 그냥 기존 창문으로 교체했으니 일단은 다른 방법으로 대비하고 있어야겠습니다.
DJ Desperado / 2013-07-15 19:01/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아 그러고보니 플라스틱은 안전하지만 먼지나 기스에 약합니다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유리창용 필름을 붙이는거라네요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15 18:5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전 비...하면 2000년도 초반에 강남역에서 동호회 모임을 갖다가 비로 지하였던 술집이 침수됐던 기억이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DJ Desperado / 2013-07-15 19:00/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강남역이 침수잘되죠 ㅋㅋㅋㅋㅋㅋ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201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82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3 제로샤넬 0 17.08.12 162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182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155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542
43996 끄적끄적   오늘 볼까 말까하다가 택시운전사 보러왔어요. 5 공부하자 1 17.08.02 218
43995 끄적끄적   택시 운전사는 군함도보다 평이 안좋던데... 6 공부하자 0 17.08.01 342
43994 동영상   Glinka / Balakirev - The Lark(종달새) 쉐그 0 17.07.30 136
43993 끄적끄적   군함도 보고난후...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7.28 230
43992 끄적끄적   커피 좋아하시나요? 3 DJ Desperado 0 17.07.28 167
43991 끄적끄적   스크린 점유율 논란을 보면... 3 공부하자 0 17.07.27 189
43990 끄적끄적   LG 벽걸이 1등급 설치했습니다. 관련 정보 4 newstar 0 17.07.25 304
43989 끄적끄적   역시 지르고 나면 후련하네여.. 4 바슈 1 17.07.24 990
43988 끄적끄적   일체형 에어컨의 함정 11 DJ Desperado 1 17.07.23 1156
43987 정보   Intel Coffee Lake Core i7-8700K 2 쉐그 1 17.07.23 225
43986 동영상   Sibelius - Symphony No. 2 쉐그 0 17.07.22 107
43985 끄적끄적   무지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7.22 118
43984 끄적끄적   (추가)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8 공부하자 1 17.07.22 757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285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3 DJ Desperado 0 17.07.18 260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252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164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333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242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