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요즘 도자기 공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Scavenge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479
작성일 : 2013/07/25 01:2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607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2.클릭시 확대됩니다.

평소 예술 관련 취미를 가지고 싶었는데 마침 집 근처에 도예 공방이 있어서 지난 달부터
그곳에서 도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학창 시절 미술 시간에 선생님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들어본 적은 커녕 완성한 작품이 형편
없다고 교실 반대편으로 던져진 일도 있어서 도예 공방 문을 두드릴 때도 많이 주저했는데
막상 시작하니 마음이 편하군요.

배운다는 입장은 학생 때와 같지만 이번에는 자기 의지로 배우는 것이고 점수가 아니라 취
미를 위한 것이어서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가르침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흙을 빚고 한층
한층 쌓아갈 때 느껴지는 차분함은 참으로 오랜만에 제 마음을 평온함으로 물들여주었습니
다.

비록 아직은 컵과 밥그릇 정도밖에 만들지 못하지만 선생님의 말씀에 의하면 서서히 발전
하고 있는 것 같으니 앞으로 많이 연습하고 다양한 것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3


Scavenge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11.106.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2:2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멋진 취미네요;;; 저도 뭔가 취미를 하나쯤 만들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3:06/ 자국/ 신고/
최근에 감자나무 님이 회의 시간에 직원들에게 어떤 취미가 있는지 물어보셨는데 제가 도예를 배우고 있다고 말씀 드리니 다들 놀라시더군요. 역시 덩치 큰 젊은이가 흙을 빚는 것은 약간 어색하게 느껴지나 봅니다. 실제로 제가 다니는 도예 공방에도 남자는 저밖에 없으니 그런 반응이 나와도 당연하겠군요.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9:3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생활도자기 취미는 매력적이죠...
집안에서 사용할만한 소소한 그릇, 접시를 만들어 가는 재미가 나름 쏠쏠하죠..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3:18/ 자국/ 신고/
표면에 그림도 그리면 멋진데 저는 그림을 잘 못 그리니 그건 나중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DJ Desperado /  2013-07-25 10:3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공방에 남자가 혼자라니 취미도 배우고 여자들과 어울릴수도 있고 좋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1:50/ 자국/ 신고/
다행히 배우시는 분들은 거의 대부분 40~50대이십니다. 만약 젊은 여성 분이 계셨다면 평온함을 느끼기 어려웠을 겁니다.
  바람공자 pdj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8:0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도자기 공예가 정신건강에 좋다고 하더군요. 자연과 함께 하는건 멋진 일이죠. 좋은 취미 계속 이어가시길...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20:03/ 자국/ 신고/
흙을 만질 때 느껴지는 부드러운 촉감도 기분을 풀어주는 것 같더군요. 오랜만에 전자파와 가깝지 않은 취미를 누리게 되어 만족스럽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01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05
43984 끄적끄적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공부하자 0 00:20:20 23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133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2 DJ Desperado 0 17.07.18 144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166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99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222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151
43977 끄적끄적   오랜만에 자전거로 출근을 하려고 하는데...!!!! 5 주동성 2 17.07.12 585
43976 끄적끄적   덩케르크... 아이맥스 촬영분이 75% 가량이나... 1 공부하자 0 17.07.11 270
43975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신기한 점... 3 공부하자 1 17.07.10 308
43974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생각보다 별로네요. 6 DJ Desperado 0 17.07.09 206
43973 끄적끄적   폰 바꿨네요 2 연방대총통 0 17.07.08 216
43972 끄적끄적   어제 기아 타이거스 아쉽게 지더군요 3 네오마인드 0 17.07.06 153
43971 동영상   Hans Zimmer - Interstellar Main Theme 1 쉐그 0 17.07.05 121
43970 끄적끄적   제가 담당한 서비스가 보드나라에 올라온건 처음이네요. 3 Meho 1 17.07.04 317
43969 끄적끄적   노래 하나올려요 네오마인드 0 17.07.01 143
43968 끄적끄적   길가다가 돈주웠는데 3 네오마인드 0 17.07.01 193
43967 끄적끄적   으... 포인트 리셋... ㅠㅠ 4 공부하자 1 17.07.01 604
43966 끄적끄적   영화 추천좀해주세요 3 네오마인드 0 17.06.27 174
43965 끄적끄적   요즘 저를 유혹하는 녀석... 6 주동성 0 17.06.27 242
43964 끄적끄적   이 정도 영화평이면 얼마나 엉망이라는 건지... 5 공부하자 0 17.06.27 220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266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260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