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요즘 도자기 공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Scavenge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578
작성일 : 2013/07/25 01:2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607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2.클릭시 확대됩니다.

평소 예술 관련 취미를 가지고 싶었는데 마침 집 근처에 도예 공방이 있어서 지난 달부터
그곳에서 도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학창 시절 미술 시간에 선생님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들어본 적은 커녕 완성한 작품이 형편
없다고 교실 반대편으로 던져진 일도 있어서 도예 공방 문을 두드릴 때도 많이 주저했는데
막상 시작하니 마음이 편하군요.

배운다는 입장은 학생 때와 같지만 이번에는 자기 의지로 배우는 것이고 점수가 아니라 취
미를 위한 것이어서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가르침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흙을 빚고 한층
한층 쌓아갈 때 느껴지는 차분함은 참으로 오랜만에 제 마음을 평온함으로 물들여주었습니
다.

비록 아직은 컵과 밥그릇 정도밖에 만들지 못하지만 선생님의 말씀에 의하면 서서히 발전
하고 있는 것 같으니 앞으로 많이 연습하고 다양한 것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3


Scavenge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11.106.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2:2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멋진 취미네요;;; 저도 뭔가 취미를 하나쯤 만들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3:06/ 자국/ 신고/
최근에 감자나무 님이 회의 시간에 직원들에게 어떤 취미가 있는지 물어보셨는데 제가 도예를 배우고 있다고 말씀 드리니 다들 놀라시더군요. 역시 덩치 큰 젊은이가 흙을 빚는 것은 약간 어색하게 느껴지나 봅니다. 실제로 제가 다니는 도예 공방에도 남자는 저밖에 없으니 그런 반응이 나와도 당연하겠군요.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9:3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생활도자기 취미는 매력적이죠...
집안에서 사용할만한 소소한 그릇, 접시를 만들어 가는 재미가 나름 쏠쏠하죠..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3:18/ 자국/ 신고/
표면에 그림도 그리면 멋진데 저는 그림을 잘 못 그리니 그건 나중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DJ Desperado /  2013-07-25 10:3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공방에 남자가 혼자라니 취미도 배우고 여자들과 어울릴수도 있고 좋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1:50/ 자국/ 신고/
다행히 배우시는 분들은 거의 대부분 40~50대이십니다. 만약 젊은 여성 분이 계셨다면 평온함을 느끼기 어려웠을 겁니다.
  바람공자 pdj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8:0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도자기 공예가 정신건강에 좋다고 하더군요. 자연과 함께 하는건 멋진 일이죠. 좋은 취미 계속 이어가시길...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20:03/ 자국/ 신고/
흙을 만질 때 느껴지는 부드러운 촉감도 기분을 풀어주는 것 같더군요. 오랜만에 전자파와 가깝지 않은 취미를 누리게 되어 만족스럽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80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40321
44142 끄적끄적   18일 방송평 / JTBC 가상화폐 긴급토론 &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5 newstar 0 18.01.19 244
44141 끄적끄적   John Mayer - Gravity [HD] 1 네오마인드 1 18.01.19 122
44140 끄적끄적   점점 조여오네요 ... 2 네오마인드 0 18.01.18 212
44139 동영상   Miguel Llobet - El testament d'Amelia 1 쉐그 0 18.01.16 111
44138 끄적끄적   화가 납니다. 10 주동성 1 18.01.16 341
44137 끄적끄적   태초에 버블이 있었다 3 감자나무 0 18.01.15 423
44136 끄적끄적   1987 보러간 조카가 김태리 이희준 등 보고 왔어요. 1 공부하자 0 18.01.14 147
44135 끄적끄적   멜트다운 문제 심각하군요. 3 DJ Desperado 0 18.01.14 474
44134 끄적끄적   올해의 첫 성공!! 7 때쥐신산 0 18.01.11 339
44133 끄적끄적   가상화폐 투자 보면 참 허무한 느낌드네요. 7 네오마인드 1 18.01.10 412
44132 끄적끄적   오버워치를 위해 지포스 1050을... 8 주동성 1 18.01.10 439
44131 끄적끄적   올해 첫 뻘짓... 10 때쥐신산 1 18.01.10 301
44130 끄적끄적   영화 신과함께.. 개인적으로는 볼만한 영화였습니다. 4 인생한방 1 18.01.10 242
44129 끄적끄적   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 8 공부하자 0 18.01.10 126
44128 끄적끄적   로또 발표 재검토중 3 감자나무 0 18.01.10 228
44127 끄적끄적   우울증이 정말 무섭네요. 11 네오마인드 1 18.01.08 300
44126 끄적끄적   G6+ 단종 3 연방대총통 0 18.01.07 221
44125 동영상   뒤카 - 마법사의 제자 쉐그 0 18.01.06 114
44124 끄적끄적   [덕담] 2017년을 뒤로하고 새로운 2018년을 맞이하세요! 1 baran1 0 18.01.05 72
44123 끄적끄적   [덕담] 당신을 기억하라. 1 pop 0 18.01.05 103
44122 끄적끄적   [덕담] 2018년 무술년 황금개띠해가 의미있는 한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1 인생한방 0 18.01.05 160
44121 끄적끄적   [덕담] 2018년 건강하시고 대박 나세요~ 1 보드카나라 0 18.01.05 95
44120 끄적끄적   [덕담] 새해에는 힘든것은 조금 내려놓아 보세요. 2 유엔 3 18.01.05 435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