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요즘 도자기 공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Scavenge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644
작성일 : 2013/07/25 01:2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607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2.클릭시 확대됩니다.

평소 예술 관련 취미를 가지고 싶었는데 마침 집 근처에 도예 공방이 있어서 지난 달부터
그곳에서 도예를 배우고 있습니다.

학창 시절 미술 시간에 선생님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들어본 적은 커녕 완성한 작품이 형편
없다고 교실 반대편으로 던져진 일도 있어서 도예 공방 문을 두드릴 때도 많이 주저했는데
막상 시작하니 마음이 편하군요.

배운다는 입장은 학생 때와 같지만 이번에는 자기 의지로 배우는 것이고 점수가 아니라 취
미를 위한 것이어서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가르침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흙을 빚고 한층
한층 쌓아갈 때 느껴지는 차분함은 참으로 오랜만에 제 마음을 평온함으로 물들여주었습니
다.

비록 아직은 컵과 밥그릇 정도밖에 만들지 못하지만 선생님의 말씀에 의하면 서서히 발전
하고 있는 것 같으니 앞으로 많이 연습하고 다양한 것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3


Scavenge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11.106.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2:2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멋진 취미네요;;; 저도 뭔가 취미를 하나쯤 만들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3:06/ 자국/ 신고/
최근에 감자나무 님이 회의 시간에 직원들에게 어떤 취미가 있는지 물어보셨는데 제가 도예를 배우고 있다고 말씀 드리니 다들 놀라시더군요. 역시 덩치 큰 젊은이가 흙을 빚는 것은 약간 어색하게 느껴지나 봅니다. 실제로 제가 다니는 도예 공방에도 남자는 저밖에 없으니 그런 반응이 나와도 당연하겠군요.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09:3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생활도자기 취미는 매력적이죠...
집안에서 사용할만한 소소한 그릇, 접시를 만들어 가는 재미가 나름 쏠쏠하죠..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3:18/ 자국/ 신고/
표면에 그림도 그리면 멋진데 저는 그림을 잘 못 그리니 그건 나중에 도전 해봐야겠습니다.
  DJ Desperado /  2013-07-25 10:3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공방에 남자가 혼자라니 취미도 배우고 여자들과 어울릴수도 있고 좋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1:50/ 자국/ 신고/
다행히 배우시는 분들은 거의 대부분 40~50대이십니다. 만약 젊은 여성 분이 계셨다면 평온함을 느끼기 어려웠을 겁니다.
  바람공자 pdj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18:0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도자기 공예가 정신건강에 좋다고 하더군요. 자연과 함께 하는건 멋진 일이죠. 좋은 취미 계속 이어가시길...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7-25 20:03/ 자국/ 신고/
흙을 만질 때 느껴지는 부드러운 촉감도 기분을 풀어주는 것 같더군요. 오랜만에 전자파와 가깝지 않은 취미를 누리게 되어 만족스럽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421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40687
44192 끄적끄적   위로와 격려 감사드립니다 2 폭풍전야 0 18.04.21 222
44191 끄적끄적   (근황)잘만테크 부실회계 다스마니아승냥이 0 18.04.20 286
44190 끄적끄적   보드나라 부고 15 감자나무 0 18.04.18 352
44189 끄적끄적   닥터스트레인지 안보면 어벤져스 보는데 무리있나요? 3 나므딥니다 0 18.04.14 322
44188 끄적끄적   잘만 홈피 들어가니까 자꾸 감자 감자 거리네요 5 리크 0 18.04.09 359
44187 끄적끄적   지난 주 로또 맞춰보니... 6 공부하자 1 18.04.09 401
44186 끄적끄적   아령 운동 질문입니다 12 네오마인드 0 18.04.05 447
44185 끄적끄적   DJ Desperado 님에 이어 감자나무의 운동이야기 12 감자나무 1 18.04.05 636
44184 끄적끄적   배를 버릴까 말까, 다크소울워커 간보기 4 이오니카 0 18.03.29 1379
44183 끄적끄적   운동 이야기 11 DJ Desperado 0 18.03.29 1118
44182 끄적끄적   마지막 무한도전에서 보는 아주 친숙한 것 1 감자나무 0 18.03.27 1074
44181 끄적끄적   개헌이 시작되려나 보군요 7 DJ Desperado 0 18.03.23 1384
44180 끄적끄적   잘만의 현실 2 다스마니아승냥이 0 18.03.22 403
44179 끄적끄적   SBS 뉴스에서 삼성 비리 보도 엄청나게 하는군요. (풀영상 링크) 3 공부하자 0 18.03.22 319
44178 끄적끄적   늦은 로또 이벤트 당첨품 수령 인증 2 보드카나라 0 18.03.20 305
44177 끄적끄적   채굴 사이트에서의 리눅스 세팅 판매 관련 논란 4 쿠로링 2 18.03.20 1508
44176 끄적끄적   영화 툼레이더 보았습니다. 2 Scavenger 0 18.03.19 735
44175 끄적끄적   갤럭시S9 출시후 언급된 논란... 1 공부하자 0 18.03.17 355
44174 끄적끄적   라이젠 1700 이 200불 아래에 나왔네요. 4 공부하자 0 18.03.10 627
44173 끄적끄적   주먹이 운다. Scavenger 1 18.03.09 589
44172 끄적끄적   Good Bye, Infinite Challenge 10 감자나무 2 18.03.07 1442
44171 끄적끄적   여러가지 의미로 오랫만에 사는 이야기 9 이오니카 0 18.03.07 1022
44170 끄적끄적   이중적 잣대의 작태 1 감자나무 0 18.03.06 390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