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손석희 - 지각인생, 2004년 12월 15일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511
작성일 : 2014/04/30 21:3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07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제가 2004년 12월 15일에 현 JTBC 손석희 사장의 글을 읽고 감명받아 기록해놓은 것입니다.

10년이 지났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저의 롤모델이십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반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ps. 훗.. 멋지신분... 알고는 있으니 하지 않는건 정말 후회되는 일이될테다..


0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5-01 01: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오래전에 읽고 공감했고, 감명받았던 글이라 다시 읽진 않았어도 가끔 떠올리곤 하는 글이었데 역시 다시 읽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또 자동으로 '나는 지금 하는 일에 절실함이 있는가?'하게 만드네요.... 흑....
  지풍승 /  2014-05-01 14: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 더없이 본보기를 보이고 있죠.
언론인이란 어떠해야된다는 것을...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7 09.12.11 32494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261
43823 끄적끄적   [KIPFA] 2017 스마트앱 트렌드 컨퍼런스 야옹낭만여행 0 16:48:23 40
43822 끄적끄적   [수령] 로또 이벤트 상품 마우스 2 지풍승 0 17.01.15 73
43821 포토   [수령] 2016년 4분기 로또이벤트 상품. 1 하누리 0 17.01.15 70
43820 끄적끄적   한국도 일본처럼 장가침체로 갑니다 그린데이 0 17.01.14 77
43819 끄적끄적   [수령] 로또 이벤트 당첨 수령 그리고 문제점? 6 네오마인드 1 17.01.13 768
43818 끄적끄적   인텔에 대한 얘기가 인터넷에 돌고 있네요 9 BOT입니다 0 17.01.11 442
43817 끄적끄적   새해 목표! Meho 0 17.01.07 120
43816 끄적끄적   2017 년 목표 14 네오마인드 0 17.01.06 180
43814 끄적끄적   [덕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팝맨 0 17.01.05 93
43813 끄적끄적   [덕담] 올해는 작년 보다 웃을 수 있는 날이 더욱 많아 졌으면 좋겠습니다! 인성개차반 0 17.01.05 86
43812 끄적끄적   [덕담]201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동고동락 0 17.01.05 79
43811 끄적끄적   언제쯤 I7-7700이 리테일에 팔릴까요 1 역병창궐 0 17.01.05 122
43810 끄적끄적   [덕담] 2017 정유년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Hello꾸꾸 0 17.01.05 79
43809 끄적끄적   [덕담]2016년이 가고 2017년 정유년이 왔습니다. 보드카나라 0 17.01.05 89
43808 끄적끄적   [덕담] 올 한해 모두 건강한 한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인생한방 0 17.01.05 64
43807 끄적끄적   [덕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APPY NEW YEAR~!! 타락천사 NO.1 0 17.01.05 65
43806 끄적끄적   [덕담] 새로운 무언갈 알고나니, 삶자체의 활력소가 높아진 해였어요 deeplyshocke 0 17.01.05 94
43805 끄적끄적   [덕담] 새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질 수 있는 2017년 공부하자 0 17.01.05 83
43804 끄적끄적   [덕담]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디오르 0 17.01.04 71
43803 끄적끄적   [덕담] 새해에는 복을 더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헤르메스삼삼 0 17.01.04 71
43802 끄적끄적   [덕담] 201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eoo 0 17.01.04 67
43801 끄적끄적   [덕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빨간구두 0 17.01.04 59
43800 끄적끄적   [덕담] 당신의 행복과 성공을 기원합니다. newstar 0 17.01.04 68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