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손석희 - 지각인생, 2004년 12월 15일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656
작성일 : 2014/04/30 21:3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07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제가 2004년 12월 15일에 현 JTBC 손석희 사장의 글을 읽고 감명받아 기록해놓은 것입니다.

10년이 지났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저의 롤모델이십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반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ps. 훗.. 멋지신분... 알고는 있으니 하지 않는건 정말 후회되는 일이될테다..


0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5-01 01: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오래전에 읽고 공감했고, 감명받았던 글이라 다시 읽진 않았어도 가끔 떠올리곤 하는 글이었데 역시 다시 읽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또 자동으로 '나는 지금 하는 일에 절실함이 있는가?'하게 만드네요.... 흑....
  지풍승 /  2014-05-01 14: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 더없이 본보기를 보이고 있죠.
언론인이란 어떠해야된다는 것을...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843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550
43940 끄적끄적   에어컨 설치 4 DJ Desperado 0 17.05.25 182
43939 끄적끄적   킹 아서: 제왕의 검 보고왔습니다. 6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5.24 159
43938 끄적끄적   중앙일보 클라스 5 감자나무 0 17.05.19 206
43937 끄적끄적   스마트웨폰7 리퍼 곧 나오려나보군요. 5 DJ Desperado 2 17.05.18 207
43936 끄적끄적   PC를 재부팅하니 나타난 일 6 감자나무 0 17.05.18 267
43935 끄적끄적   겟아웃... 잘 만든 영화더군요. 4 공부하자 0 17.05.18 173
43934 끄적끄적   에일리언 코버넌트 보고 왔습니다. (약 스포일러) 6 Scavenger 0 17.05.17 214
43931 끄적끄적   로또상품 수령했습니다. 지포스1050 MINI 8 주동성 0 17.05.11 296
43930 끄적끄적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조국 민정수석 1 공부하자 1 17.05.11 248
43929 끄적끄적   어제의 창조 경제 2 DJ Desperado 0 17.05.10 191
43928 끄적끄적   잘생긴 사람만 청와대 들어가네 ㅜㅜ 7 감자나무 1 17.05.10 312
43927 끄적끄적   저도 오늘 투표 3 감자나무 2 17.05.09 234
43926 끄적끄적   투표했습니다 2 주동성 2 17.05.09 191
43925 끄적끄적   문재인 마지막 대선 광고<viva la vida by coldplay> 1 공부하자 1 17.05.08 344
43924 끄적끄적   라면값 얼마가 적당하다고 생각하세요? 8 DJ Desperado 0 17.05.08 202
43923 끄적끄적   사전투표 하셨나요? ㅎ 5 공부하자 0 17.05.08 146
43920 끄적끄적   의외로 조용한 이슈 둘. 1 게리킬달추종자 0 17.05.06 208
43919 끄적끄적   최근 미세먼지와 오존 폭발인데 기상청은 아닌가보네요 2 newstar 1 17.05.02 251
43918 끄적끄적   쿨한 창세기전4 서비스 종료 4 이오니카 2 17.05.01 354
43914 끄적끄적   트럼프... 한국 사드 이용료 10억 달러 내게 하겠다. 4 공부하자 1 17.04.28 278
43913 끄적끄적   짝퉁이라고는 하지만 ,,,, 중국의 불법Copy 무기들~ 오늘까지쉬자 0 17.04.28 296
43912 끄적끄적   특별시민 봤습니다. 3 공부하자 0 17.04.27 248
43911 끄적끄적   오늘 토론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 3 공부하자 0 17.04.23 322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