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손석희 - 지각인생, 2004년 12월 15일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717
작성일 : 2014/04/30 21:3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07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제가 2004년 12월 15일에 현 JTBC 손석희 사장의 글을 읽고 감명받아 기록해놓은 것입니다.

10년이 지났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저의 롤모델이십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반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ps. 훗.. 멋지신분... 알고는 있으니 하지 않는건 정말 후회되는 일이될테다..


0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5-01 01: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오래전에 읽고 공감했고, 감명받았던 글이라 다시 읽진 않았어도 가끔 떠올리곤 하는 글이었데 역시 다시 읽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또 자동으로 '나는 지금 하는 일에 절실함이 있는가?'하게 만드네요.... 흑....
  지풍승 /  2014-05-01 14: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 더없이 본보기를 보이고 있죠.
언론인이란 어떠해야된다는 것을...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016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03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121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2 DJ Desperado 0 17.07.18 124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163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96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217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148
43977 끄적끄적   오랜만에 자전거로 출근을 하려고 하는데...!!!! 5 주동성 2 17.07.12 574
43976 끄적끄적   덩케르크... 아이맥스 촬영분이 75% 가량이나... 1 공부하자 0 17.07.11 264
43975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신기한 점... 3 공부하자 1 17.07.10 299
43974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생각보다 별로네요. 6 DJ Desperado 0 17.07.09 205
43973 끄적끄적   폰 바꿨네요 2 연방대총통 0 17.07.08 215
43972 끄적끄적   어제 기아 타이거스 아쉽게 지더군요 3 네오마인드 0 17.07.06 153
43971 동영상   Hans Zimmer - Interstellar Main Theme 1 쉐그 0 17.07.05 121
43970 끄적끄적   제가 담당한 서비스가 보드나라에 올라온건 처음이네요. 3 Meho 1 17.07.04 307
43969 끄적끄적   노래 하나올려요 네오마인드 0 17.07.01 139
43968 끄적끄적   길가다가 돈주웠는데 3 네오마인드 0 17.07.01 191
43967 끄적끄적   으... 포인트 리셋... ㅠㅠ 4 공부하자 1 17.07.01 598
43966 끄적끄적   영화 추천좀해주세요 3 네오마인드 0 17.06.27 172
43965 끄적끄적   요즘 저를 유혹하는 녀석... 6 주동성 0 17.06.27 237
43964 끄적끄적   이 정도 영화평이면 얼마나 엉망이라는 건지... 5 공부하자 0 17.06.27 215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266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258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1 쿠로링 0 17.06.23 179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