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손석희 - 지각인생, 2004년 12월 15일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903
작성일 : 2014/04/30 21:3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07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제가 2004년 12월 15일에 현 JTBC 손석희 사장의 글을 읽고 감명받아 기록해놓은 것입니다.

10년이 지났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항상 저의 롤모델이십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나는 내가 지각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도 남보다 늦었고 사회진출도, 결혼도 남들보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늦은 편이었다.

능력이 부족했거나 다른 여건이 여의치 못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이렇게 늦다 보니 

내게는 조바심보다 차라리 여유가 생긴 편인데, 

그래서인지 시기에 맞지 않거나 

형편에 맞지 않는 일을 가끔 벌이기도 한다.

 

내가 벌인 일 중 가장 뒤늦고도 내 사정에 어울리지 않았던 일은 

나이 마흔을 훨씬 넘겨 

남의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겠다고 결정한 일일 것이다.

 

1997년 봄 서울을 떠나 미국으로 가면서 나는 

정식으로 학교를 다니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남들처럼 어느 재단으로부터 연수비를 받고 가는 것도 아니었고, 

직장생활 십수년 하면서 마련해 두었던 알량한 집 한채 전세 주고 

그 돈으로 떠나는 막무가내식 자비 연수였다.

 

그 와중에 공부는 무슨 공부.

학교에 적은 걸어놓되 

그저 몸 성히 잘 빈둥거리다 오는 것이 내 목표였던 것이다.

그러던 것이 졸지에 현지에서 토플 공부를 하고 

나이 마흔 셋에 학교로 다시 돌아가게 된 까닭은 

뒤늦게 한 국제 민간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얻어낸 탓이 컸지만, 

기왕에 늦은 인생, 

지금에라도 한번 저질러 보자는 심보도 작용한 셈이었다.

 

미네소타 대학의 퀴퀴하고 어두컴컴한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낮에는 식은 도시락 까먹고, 

저녁에는 근처에서 사온 햄버거를 꾸역거리며 먹을 때마다 

나는 서울에 있는 내 연배들을 생각하면서 

다 늦게 무엇 하는 짓인가 하는 후회도 했다.

 

20대의 팔팔한 미국 아이들과 경쟁하기에는 

나는 너무 연로(?)해 있었고 

그 덕에 주말도 없이 매일 새벽 한두시까지 

그 연구실에서 버틴 끝에 

졸업이란 것을 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무모했다.

 

하지만 그때 내린 결정이 내게 남겨준 것은 있다.

그 잘난 석사 학위? 

그것은 종이 한장으로 남았을 뿐, 

그보다 더 큰 것은 따로 있다.

첫 학기 첫 시험때 시간이 모자라 답안을 완성하지 못한 뒤 

연구실 구석으로 돌아와 

억울함에 겨워 찔끔 흘렸던 눈물이 그것이다.

 

중학생이나 흘릴 법한 눈물을 

나이 마흔 셋에 흘렸던 것은 

내가 비록 뒤늦게 선택한 길이었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매달려 있었다는 반증이었기에 

내게는 소중하게 남아있는 기억이다.

 

혹 앞으로도! 

여전히 지각인생을 살더라도 

그런 절실함이 있는 한 

후회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ps. 훗.. 멋지신분... 알고는 있으니 하지 않는건 정말 후회되는 일이될테다..


0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5-01 01: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오래전에 읽고 공감했고, 감명받았던 글이라 다시 읽진 않았어도 가끔 떠올리곤 하는 글이었데 역시 다시 읽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또 자동으로 '나는 지금 하는 일에 절실함이 있는가?'하게 만드네요.... 흑....
  지풍승 /  2014-05-01 14: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 더없이 본보기를 보이고 있죠.
언론인이란 어떠해야된다는 것을...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900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40419
44166 끄적끄적   갤럭시S9 ... 많이 바뀌었네요. 공부하자 0 10:53:55 17
44165 끄적끄적   오늘 여자컬링 준결승 합니다. 5 공부하자 0 18.02.23 159
44164 끄적끄적   메인보드 내장 랜카드가 고장났나봐요 3 주동성 0 18.02.23 134
44163 끄적끄적   케이스 갈이 들어갑니다.(feat.'케이스의 탈을 쓴 넌 누구냐?') 7 제로샤넬 0 18.02.19 393
44162 끄적끄적   Kt 5G 부스 체험 2 연방대총통 0 18.02.17 205
44161 끄적끄적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Scavenger 0 18.02.16 315
44160 끄적끄적   사무실 데스크탑을 하나 조립했습니다. 8 주동성 1 18.02.13 528
44159 끄적끄적   평창 개막식 - 천상열차분야지도 구현 2 공부하자 0 18.02.12 300
44158 끄적끄적   올림픽에 관심가지지 않을 권리 2 감자나무 1 18.02.09 259
44157 끄적끄적   이재용 1심 재판장 사표 제출.... 공부하자 0 18.02.09 262
44156 끄적끄적   정형식 개객기 해봐 8 감자나무 0 18.02.07 291
44155 끄적끄적   보드국과 케이벤치는 어떤 컨셉을 가지고 있나요? 4 주동성 1 18.02.06 663
44154 끄적끄적   올림픽 끝나면 갈까요? 2 네오마인드 0 18.02.03 528
44153 끄적끄적   로또 이벤트 당첨품 키보드 잘 받았습니다 1 문득 0 18.02.02 210
44152 끄적끄적   목적과 수단에 대한 철학적 고찰 - 문통 정부에 드리는 글 9 감자나무 1 18.02.01 372
44151 끄적끄적   묻지마 택배인줄 알았네요...^^;; 1 아담한 이층집 0 18.01.31 227
44150 끄적끄적   저는 오늘 마우스를 받았어요 1 송이송이 0 18.01.30 213
44149 끄적끄적   저도 당첨되었습니다. 기가바이트 장패드입니다. 2 제로샤넬 0 18.01.29 270
44148 끄적끄적   저도 오늘 택배부터 받았네요. 2 지풍승 0 18.01.29 243
44147 끄적끄적   아직 당첨자 발표가 없었는데 상품부터 받아버린... 6 주동성 1 18.01.29 361
44146 포토   [수령] 2017년 4분기 로또 경품 4 하누리 0 18.01.27 614
44145 끄적끄적   자격증 합격하였습니다. 7 네오마인드 1 18.01.27 311
44144 끄적끄적   SRT에 인사하는게 화가 난다는 분들은 이걸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4 NastyLemon 0 18.01.27 30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