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6월 마지막날... 개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보면...


인생한방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120
작성일 : 2014/06/30 19:4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389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짤방에 있는 제품은.... 아이폰...처럼 보이는... 배터리입니당.....^^





개편한지 이미 한달이 넘어가는 시점이네요.
우선 메뉴 구성도 달라졌고 메인페이지 기사의 배치나 표현방식도 변하고 나니 처음에는 이질감도 들었지만 지금은 어느정도 익숙해지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제일 편해졌다고 느낀건 역시 게시판에 고정적인 메뉴리스트를 제공한다는점이고요.
처음에는 왼쪽에 고정적인 공간이 할당되는게 공간적인 압박처럼 느껴졌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압박감보다는 직접 원하는곳으로 빠르게 갈 수 있다는점이 오히려 편하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메인페이지의 경우는 변한건 확실한데 그렇다고 편해졌다거나 눈길이 더 간다거나 하는 느낌은 별로 받지 못하는거 같습니다. 솔직히 보드나라에 접속하는 횟수나 머무르는 시간은 타 사이트에 비해서 제법 긴 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 많은 메뉴중에 사는이야기 게시판정도와 메인페이지 기사 몇개를 보는게 전부입니다. 즉 특정 게시판이 기자 몇개정도에 가는데만 가서 눈팅한다는거죠.

보드나라에 원인을 돌리자면 모든 메뉴에 들어갈 볼 정도의 관심을 제공해주지 못한다고 볼 수 있을테고
저한테 원인을 돌리자면 보드나라에 대한 애정이 아직은 모자라는거겠죠...


얼마전부터 메인 페이지에 보드나라와는 전혀 상관없을거 같은 자동차 과련 기사들이 포스팅되는것을 보면서 처음에는 왜 굳이 보드나라에서 ... 이런 주제를 기사를... 그것도 메인에 걸어두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일단 기사의 품질같은건 떠나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자동차 과련 기사를 좋아해서 포털사이트 주제게시판에서 기사를 찾아가면서 자주 읽어보기도 하지만... 막상 보드나라에서 그 기사를 봤을때에는 어떤 편견 때문인지 왜 이 기사가 여기에 올라왔지 하는 생각이 들은거죠.

처음에는 거부감 비슷한 느낌도 들었는데 지금은 오히려 보고 싶은 기사를 다른데 가지 않아도 여기서도 볼 수 있구나하고 생각의 폭을 넓혀보니 오히려 보드나라 기사가 다양화되는거 같고 더 재미있다고 느껴졌습니다.

다만 메인페이지에 여러 쟝르에 대한 기사가 각축을 벌여 올라오다보니 정체성이 없어지는 느낌입니다.
차라리 메인 페이지 구성을 큰 쟝르 몇개를 정해 각각의 쟝르마다 대표 기사를 올리는 방식이 더 깔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예를 들어 PC분야, 모바일분야, 자동차분야, 기타가전분야등으로 나눠 각 파트별 메인 기사를 직접 선택해서 볼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입니다.



1


인생한방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21.134.10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DJ Desperado /  2014-06-30 20:2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확실히 자동차 기사가 보드국에 이질감을 부여하긴 합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4555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5 03.09.20 40977
44232 포토   기말과제 완성 4 DJ Desperado 0 18.06.21 170
44231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6 감자나무 0 18.06.21 178
44230 끄적끄적   마우스를 샀습니다. 5 Scavenger 0 18.06.20 228
44229 끄적끄적   흰색 방열판 램 도착했습니다. 3 공부하자 0 18.06.19 251
44228 끄적끄적   마지막 드래곤볼을 모은 호구 8 폭풍전야 0 18.06.18 561
44227 끄적끄적   폰이 죽었습니다. 8 DJ Desperado 0 18.06.13 477
44226 끄적끄적   북미회담... 역사적인 순간이군요. 2 공부하자 1 18.06.12 555
44225 끄적끄적   금일로 보드나라가 17주년을 맞았습니다. 22 Scavenger 0 18.06.11 650
44224 끄적끄적   개판으로 만든 회로 3 DJ Desperado 0 18.06.09 438
44223 끄적끄적   요즘 영화관 새로운 서비스. 2 공부하자 0 18.06.09 310
44222 끄적끄적   김정은이 북미회담에 최대한 많이 얻어갔으면 좋겠네요. 2 newstar 0 18.06.08 254
44221 끄적끄적   램 일주일만에 도착했는데 바로 장터로 갔어요. 5 공부하자 0 18.06.08 306
44220 동영상   Uriah Heep - Sunrise 쉐그 0 18.06.07 369
44219 동영상   ELO - Rain Is Falling 쉐그 0 18.06.04 592
44218 끄적끄적   드디어 배송사고 발생? 4 감자나무 0 18.06.04 448
44217 끄적끄적   램도 주문했습니다. ㅎ 6 공부하자 0 18.06.01 475
44216 끄적끄적   남자 기숙사 지하에서 운동하기 10 DJ Desperado 0 18.05.30 430
44215 끄적끄적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 보았습니다. Scavenger 0 18.05.29 334
44214 끄적끄적   한솔로 감상평 3 감자나무 0 18.05.27 367
44213 끄적끄적   집에서 한 솔로 보고 있습니다. 6 Scavenger 0 18.05.25 361
44212 끄적끄적   업그레이드 성공이군요. 9 Scavenger 0 18.05.25 465
44211 끄적끄적   고수도 가르쳐주지않은 2018년 5개월동안 깨달은 운동꿀팁 5 감자나무 0 18.05.25 398
44210 끄적끄적   CPU, 메인보드, 메모리 샀습니다. 10 Scavenger 0 18.05.23 413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