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컴퓨터 잘 모르는 지인들이 저지르는(?)실수

kimsy

조회 : 1341
작성일 : 2014/07/28 11:00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605
트위터    페이스북
제 친구는 컴퓨터를 잘 모릅니다. 그리고 제가 어느정도 할줄 안다는 건 압니다.
컴퓨터 살 때가 되면 몇달전부터 저에게 이것저것 물어봅니다만
다음날 다 까먹고 또 새롭게 물어봅니다.

그리고 한동안 잠잠하다가 어느날 떠억 하고 컴퓨터를 샀답니다...다른 지인 중 동네 컴퓨터가게 하는 사람에게 샀다고...

그런데 꼭 저한테 사고나서 물어봅니다.
이거 잘산거 맞아?? 사기당한거 아니야??

아니긴요 눈탱이 맞았죠 ㅠㅜ

이럴때 여러분은 어떻게 대처하세요? 당장 맘을 편하게 해주시나요, 사실대로 말을 해주시나요

4


kimsy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212.2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1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새하얀 거짓말을... 이럴때 해야죠...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샀다고 하시는게...ㅎ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엎질러진 물은 담을 수 없습니다.
기분이라도 좋게 해야죠. ㅎ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저는 모르는 사람이 산 것 치곤 잘 샀다라고 해줍니다.
  쿠로링 lswrom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4:5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샀네 .... 라고 해주는게... 솔직히 컴지랖도 해주는게 아니랍니다.. 뭐만 안되면 조립해준 사람 원망함..

대신 비싸게 산거면 안되면 자꾸 전화하라고 하세요~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 샀네 하는게 서로의 관계도 그 친구와 컴터 산데 가계와의 관계도...

갠적으로 친구들 컴터 몇대 조립해준적 있습니다...
인터넷에 싸게 파는것보단 훨 단가가 높습니다. 부품좀 가격대 싼거(?)로 넣으라 하면 한마디 합니다.
너 작업이나 겜하다가 컴터 맛가는거 보고 싶으면 싼거 넣은다 합니다.. 그럼 아무말 못합니다..
친구들 몇대 조립해준거 아무런탈 없이 잘 돌아갑니다..

가끔 윈도우 날려 먹어서 다시 설치해주는거 빼곤 기계적이상은 없습니다.
한 친구가 윈도우 날려먹는걸 보고나서 아예 윈도우 씨디를 다 구워서 보내줬습니다.
그리고, 한달에 한번씩 전화로 물어봅니다.. 이상 없냐고...
지금가지 아무 탈도 없이 씁니다..
친구들꺼 몇대 조립해주거 인제 안합니다....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감자나무님을 소개시켜 주셨으면 눈탱이 안맞을텐데.....

헉 감자나무님 머라 하시겠따 ㅌㅌㅌㅌㅌ
  kimsy /  2014-07-28 22: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구입을 하기 직전에라도 좀 물어보지 왜꼭 일 저지르고 나서 물어볼까요 참...
교회에 매주 빠짐없이 가는 친구라 그냥 잘 샀다고는 해뒀습니다 ㅎ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08:3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차피 그들의 눈에는 나나 저들이나 거기서 거기, 도토리 키재기, 좀 아는 많은 사람들중의 하나일뿐이라는 판단이죠.
싸울것도 아니고 평가받을 것도 아닌데 특별히 필요한 말이 있을까싶네요, 어차치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릴것인데...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14:2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실대로 말해줍니다. 실제로 비슷한 일도 있었고..
  지풍승 /  2014-07-29 15:0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왕 산거니까 잘 샀다고 해주는게 위안이 되겠네요.
선의의 거짓말이니까 괜찮을거에요.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945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628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97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1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86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쿠로링 0 17.06.23 74
43960 끄적끄적   몇년간 함께했던 앰프를 팔았습니다. 6 DJ Desperado 1 17.06.22 224
43959 끄적끄적   많이 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6.19 117
43958 끄적끄적   넷기어 오르비 사용기 탈고했습니다. 2 강남욱 0 17.06.14 165
43957 동영상   Bob James Quartet - Feel like making Love 쉐그 0 17.06.14 84
43956 끄적끄적   랜섬웨어 관련 최근 글이 없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2 newstar 0 17.06.13 169
43955 끄적끄적   자한발목당, 국민발목당, 바른발목당...... 3 감자나무 2 17.06.13 399
43954 끄적끄적   미이라 악녀...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9 416
43953 동영상   John Scofield - Wayfaring Stranger 쉐그 0 17.06.09 140
43952 끄적끄적   오래전 보드나라 기사를 보고 있는데 2003년 abit 발표회가 있네요 3 으우우 0 17.06.08 525
4395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보고 왔습니다. 4 Scavenger 0 17.06.06 474
43950 끄적끄적   폰 약정 36개월 채웠네요 4 연방대총통 0 17.06.06 452
43949 끄적끄적   꿈의 제인... 영화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4 173
43948 끄적끄적   원더우먼 대립군 네루다 봤습니다. 4 공부하자 0 17.06.01 276
43947 끄적끄적   아 오늘은 운동하기 싫다 ㅜㅡ 6 감자나무 0 17.06.01 247
43946 끄적끄적   문득 지나가다가 보인 한 빌딩입니다. 5 역병창궐 0 17.06.01 736
43945 동영상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1 쉐그 2 17.05.30 240
43944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감상 1 감자나무 0 17.05.29 252
43943 끄적끄적   플레이X4에서 건진 헤드셋이 불량입니다 BOT입니다 0 17.05.29 189
43942 끄적끄적   캐러비안의 해적... 봤습니다. 3 공부하자 0 17.05.28 309
4394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 봤습니다. 공부하자 1 17.05.28 225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