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컴퓨터 잘 모르는 지인들이 저지르는(?)실수

kimsy

조회 : 1393
작성일 : 2014/07/28 11:00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605
트위터    페이스북
제 친구는 컴퓨터를 잘 모릅니다. 그리고 제가 어느정도 할줄 안다는 건 압니다.
컴퓨터 살 때가 되면 몇달전부터 저에게 이것저것 물어봅니다만
다음날 다 까먹고 또 새롭게 물어봅니다.

그리고 한동안 잠잠하다가 어느날 떠억 하고 컴퓨터를 샀답니다...다른 지인 중 동네 컴퓨터가게 하는 사람에게 샀다고...

그런데 꼭 저한테 사고나서 물어봅니다.
이거 잘산거 맞아?? 사기당한거 아니야??

아니긴요 눈탱이 맞았죠 ㅠㅜ

이럴때 여러분은 어떻게 대처하세요? 당장 맘을 편하게 해주시나요, 사실대로 말을 해주시나요

4


kimsy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212.2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1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새하얀 거짓말을... 이럴때 해야죠...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샀다고 하시는게...ㅎ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엎질러진 물은 담을 수 없습니다.
기분이라도 좋게 해야죠. ㅎ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저는 모르는 사람이 산 것 치곤 잘 샀다라고 해줍니다.
  쿠로링 lswrom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4:5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샀네 .... 라고 해주는게... 솔직히 컴지랖도 해주는게 아니랍니다.. 뭐만 안되면 조립해준 사람 원망함..

대신 비싸게 산거면 안되면 자꾸 전화하라고 하세요~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 샀네 하는게 서로의 관계도 그 친구와 컴터 산데 가계와의 관계도...

갠적으로 친구들 컴터 몇대 조립해준적 있습니다...
인터넷에 싸게 파는것보단 훨 단가가 높습니다. 부품좀 가격대 싼거(?)로 넣으라 하면 한마디 합니다.
너 작업이나 겜하다가 컴터 맛가는거 보고 싶으면 싼거 넣은다 합니다.. 그럼 아무말 못합니다..
친구들 몇대 조립해준거 아무런탈 없이 잘 돌아갑니다..

가끔 윈도우 날려 먹어서 다시 설치해주는거 빼곤 기계적이상은 없습니다.
한 친구가 윈도우 날려먹는걸 보고나서 아예 윈도우 씨디를 다 구워서 보내줬습니다.
그리고, 한달에 한번씩 전화로 물어봅니다.. 이상 없냐고...
지금가지 아무 탈도 없이 씁니다..
친구들꺼 몇대 조립해주거 인제 안합니다....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감자나무님을 소개시켜 주셨으면 눈탱이 안맞을텐데.....

헉 감자나무님 머라 하시겠따 ㅌㅌㅌㅌㅌ
  kimsy /  2014-07-28 22: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구입을 하기 직전에라도 좀 물어보지 왜꼭 일 저지르고 나서 물어볼까요 참...
교회에 매주 빠짐없이 가는 친구라 그냥 잘 샀다고는 해뒀습니다 ㅎ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08:3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차피 그들의 눈에는 나나 저들이나 거기서 거기, 도토리 키재기, 좀 아는 많은 사람들중의 하나일뿐이라는 판단이죠.
싸울것도 아니고 평가받을 것도 아닌데 특별히 필요한 말이 있을까싶네요, 어차치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릴것인데...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14:2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실대로 말해줍니다. 실제로 비슷한 일도 있었고..
  지풍승 /  2014-07-29 15:0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왕 산거니까 잘 샀다고 해주는게 위안이 되겠네요.
선의의 거짓말이니까 괜찮을거에요.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203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84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3 제로샤넬 0 17.08.12 176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193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158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543
43996 끄적끄적   오늘 볼까 말까하다가 택시운전사 보러왔어요. 5 공부하자 1 17.08.02 220
43995 끄적끄적   택시 운전사는 군함도보다 평이 안좋던데... 6 공부하자 0 17.08.01 345
43994 동영상   Glinka / Balakirev - The Lark(종달새) 쉐그 0 17.07.30 141
43993 끄적끄적   군함도 보고난후...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7.28 233
43992 끄적끄적   커피 좋아하시나요? 3 DJ Desperado 0 17.07.28 168
43991 끄적끄적   스크린 점유율 논란을 보면... 3 공부하자 0 17.07.27 189
43990 끄적끄적   LG 벽걸이 1등급 설치했습니다. 관련 정보 4 newstar 0 17.07.25 310
43989 끄적끄적   역시 지르고 나면 후련하네여.. 4 바슈 1 17.07.24 1007
43988 끄적끄적   일체형 에어컨의 함정 11 DJ Desperado 1 17.07.23 1189
43987 정보   Intel Coffee Lake Core i7-8700K 2 쉐그 1 17.07.23 228
43986 동영상   Sibelius - Symphony No. 2 쉐그 0 17.07.22 108
43985 끄적끄적   무지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7.22 119
43984 끄적끄적   (추가)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8 공부하자 1 17.07.22 768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288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3 DJ Desperado 0 17.07.18 263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254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166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337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242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