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컴퓨터 잘 모르는 지인들이 저지르는(?)실수

kimsy

조회 : 1454
작성일 : 2014/07/28 11:00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8605
트위터    페이스북
제 친구는 컴퓨터를 잘 모릅니다. 그리고 제가 어느정도 할줄 안다는 건 압니다.
컴퓨터 살 때가 되면 몇달전부터 저에게 이것저것 물어봅니다만
다음날 다 까먹고 또 새롭게 물어봅니다.

그리고 한동안 잠잠하다가 어느날 떠억 하고 컴퓨터를 샀답니다...다른 지인 중 동네 컴퓨터가게 하는 사람에게 샀다고...

그런데 꼭 저한테 사고나서 물어봅니다.
이거 잘산거 맞아?? 사기당한거 아니야??

아니긴요 눈탱이 맞았죠 ㅠㅜ

이럴때 여러분은 어떻게 대처하세요? 당장 맘을 편하게 해주시나요, 사실대로 말을 해주시나요

4


kimsy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212.20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1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새하얀 거짓말을... 이럴때 해야죠...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1: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샀다고 하시는게...ㅎ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엎질러진 물은 담을 수 없습니다.
기분이라도 좋게 해야죠. ㅎ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2: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저는 모르는 사람이 산 것 치곤 잘 샀다라고 해줍니다.
  쿠로링 lswrom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8 14:5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샀네 .... 라고 해주는게... 솔직히 컴지랖도 해주는게 아니랍니다.. 뭐만 안되면 조립해준 사람 원망함..

대신 비싸게 산거면 안되면 자꾸 전화하라고 하세요~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잘 샀네 하는게 서로의 관계도 그 친구와 컴터 산데 가계와의 관계도...

갠적으로 친구들 컴터 몇대 조립해준적 있습니다...
인터넷에 싸게 파는것보단 훨 단가가 높습니다. 부품좀 가격대 싼거(?)로 넣으라 하면 한마디 합니다.
너 작업이나 겜하다가 컴터 맛가는거 보고 싶으면 싼거 넣은다 합니다.. 그럼 아무말 못합니다..
친구들 몇대 조립해준거 아무런탈 없이 잘 돌아갑니다..

가끔 윈도우 날려 먹어서 다시 설치해주는거 빼곤 기계적이상은 없습니다.
한 친구가 윈도우 날려먹는걸 보고나서 아예 윈도우 씨디를 다 구워서 보내줬습니다.
그리고, 한달에 한번씩 전화로 물어봅니다.. 이상 없냐고...
지금가지 아무 탈도 없이 씁니다..
친구들꺼 몇대 조립해주거 인제 안합니다....
  토끼패는당근 /  2014-07-28 18: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감자나무님을 소개시켜 주셨으면 눈탱이 안맞을텐데.....

헉 감자나무님 머라 하시겠따 ㅌㅌㅌㅌㅌ
  kimsy /  2014-07-28 22: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구입을 하기 직전에라도 좀 물어보지 왜꼭 일 저지르고 나서 물어볼까요 참...
교회에 매주 빠짐없이 가는 친구라 그냥 잘 샀다고는 해뒀습니다 ㅎ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08:3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차피 그들의 눈에는 나나 저들이나 거기서 거기, 도토리 키재기, 좀 아는 많은 사람들중의 하나일뿐이라는 판단이죠.
싸울것도 아니고 평가받을 것도 아닌데 특별히 필요한 말이 있을까싶네요, 어차치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릴것인데...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7-29 14:2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실대로 말해줍니다. 실제로 비슷한 일도 있었고..
  지풍승 /  2014-07-29 15:0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왕 산거니까 잘 샀다고 해주는게 위안이 되겠네요.
선의의 거짓말이니까 괜찮을거에요.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620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40141
44065 끄적끄적   월드컵 조편성 나쁘지 않네요. 10 공부하자 0 17.12.04 213
44064 동영상   Manhattan Jazz Quartett (feat. Debby Davis) - Summertime 쉐그 0 17.12.02 123
44063 끄적끄적   11월 광군절 블프 등등 많이 구매하셨나요... 11 공부하자 0 17.11.28 458
44061 끄적끄적   저도 베틀그라운드 한번 해보려구요.. 6 주동성 0 17.11.24 502
44060 끄적끄적   지스타에서 써멀테이크 케이스 커스텀 수냉 PC을 한번 찾아봄. 1 동고동락 0 17.11.21 249
44059 끄적끄적   '저스티스 리그' 보고 왔습니다. 3 Scavenger 0 17.11.21 438
44058 끄적끄적   지스타... 사람 엄청 많더군요... 8 공부하자 0 17.11.19 537
44057 동영상   Keith Jarrett - How Deep Is The Ocean 2 쉐그 1 17.11.15 312
44056 정보   Firefox Quantum 릴리즈 1 쉐그 0 17.11.13 270
44055 끄적끄적   로또경품 조텍건 배송관련하여 4 감자나무 0 17.11.10 364
44054 정보   크롬 확장 프로그램 Enhancer for YouTube 1 쉐그 1 17.11.09 284
44053 끄적끄적   스마트폰에 어플깔때 궁금증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1 17.11.09 263
44052 끄적끄적   G6+ 액정 수리 완료 3 연방대총통 0 17.11.08 318
44051 끄적끄적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엄청 재밌게 봤습니다. 1 newstar 1 17.11.06 246
44050 끄적끄적   티비를 교체했습니다 9 주동성 1 17.11.06 958
44049 끄적끄적   잘만테크 매각에 잡음이 많네요. 4 다스마니아승냥이 1 17.11.05 866
44048 끄적끄적   플스4 를 가져왔는데... 10 공부하자 1 17.11.04 277
44047 끄적끄적   스티커 잘받았습니다 4 티케 1 17.11.04 409
44046 끄적끄적   보드나라 사이트가 날라다니는군요 4 바람공자 0 17.11.02 395
44045 끄적끄적   보드나라 메인 기사를 읽으면 왜 다른 광고페이지가 열릴까요? 7 인생한방 0 17.10.31 377
44044 끄적끄적   개인이벤트 결과발표 1 감자나무 1 17.10.27 585
44043 끄적끄적   라이젠 1600 도 8코어 불량품이 많나봐요. 8 공부하자 0 17.10.27 1323
44042 동영상   J.S. Bach - Violin Concerto in A minor, BWV 1041 쉐그 1 17.10.26 262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