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군생활이란게 참 복잡하네요.


DJ Desperado

조회 : 1560
작성일 : 2015/01/06 00:03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5059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영어 특기병 카투사로 지원해서 13년도 8월 19일에 입대해서

90kg나 되는 입대전 술로 망가진 몸으로 훈련 버텨내면서 많은걸 배웠죠.

미군 체력 기준 통과 못할줄 알았는데 정신력으로 버텨내고

미군 훈련소 퇴소날 부모님 면회왔던게 기억이 나네요.

훈련기간중 많은걸 극복해 가면서 정말 군대에서 안되는게 없구나 하면서

카투사에서 편하게 생활하려는 사람과 달리 군생활 정말 빡세게 생활하다가

모범병사 받고 다른 분대 분대장으로 옮겨갔죠.

요즘 유료 영화서비스 가입해서 배우 하정우씨 나온 영화라 궁금해서 봤는데

참 제게 많은걸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인거 같네요.

임병장, 윤일병 사건 이후로 많은게 변했어요.

후임 분대장이 그냥 죄송합니다. 시정하겠습니다. 하면 되는걸 가지고

제가 알아서 하겠습니다. 이런 소리나 하고있고

위의 영화에서 하는말이 부조리를 없에면 고참되면 힘들어진다 라는 의미의 말이 많이 나오죠.

뭐가 맞는건지 모르겠어요. 저도 부조리 다 없에고 지킬것만 지키자로 하는 주의라서

물론 제가 담당하는 분대애들은 다 말 잘듣는데 다른 분대에는 문제되는 병사들이 많더군요.

하긴 분대장이 그모양이니 그럴지도 모르지만.....

선임들이 후임들 빡세게 교육시키고 후임이 알아서 잘하면 또 그만큼 선임이 챙겨주고 그러는게 군대인데

요즘은 다 편하려고만 하니까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건지 모르겠네요.

빨리 전역하고 다 벗어던지고 싶네요.

2


DJ Desperado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252.19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토끼패는당근 /  2015-01-06 09: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게 어쩔수 없더군요. 풀어주면 기어 오를려고 하고, 빡시게 굴려야 그냥 쉬고 싶다는 생각만 들게 해야 사고 같은게 안터집니다.

제가 복무할때도 사건 사고 터졌어도 지금 같은 사고는 터지지 않았는데요..

군대가 군대 다워야지 지금의 군대를 보면은....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1-06 13:1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하하, 윤종빈감독 영화를 이제야 보셨구나 ㅎ
DVD구매하시면 코멘터리도 들어있는데 감독이랑 하정우, 서장원씨 나와서 노가리 깝니다

들어보세요, 재미있습니다 ㅎ
  겨울이좋아 /  2015-01-06 16:0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군대는 빡세야합니다..... 적당한 얼차려는 군기를 잡는데 좋은 방법이죠...

토끼패는당근 / 2015-01-06 17:49/ 자국/ 신고/
진짜 심히 공감 갑니다..
제가 복무할때만해도 제발 좀 쉬었으면 하는 맘 뿐이였구요. 토요일은 내무반 사열 때문에 오전 정신 없구요..
그나마 좀 쉬는게 토요일 오후 일요일은 개인정비에 행정관 잔업에 거의 쉬는날이 없었던 기억이...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1-06 20:1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군대가서 죄없이 죽은 애들이 불쌍한..
  kimsy /  2015-01-07 12:5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리면 19살,대부분 20대 초반인 젊은이들이 명령에 따르게 하기 위해서(유사시 총알이 빗발치는 곳으로 돌격하게 하기 위해서)
무섭게,엄격하게 해야 합니다. 이유가 있는 엄격함이죠.

그런데 그 엄격함을 겉모습만 따라하면서 인간의 존엄성을 우습게 보는 왜곡된 사람들이 생겨납니다.
사람을 장난감처럼 패거나 똥을 먹이는 등...
그래서 엄격하게 못 합니다
엄격하게 못하니 이제 아래서는 그걸 악용하는 사람이 생깁니다.뺀질거리고 일 안하고 훈련도 농땡이를 부립니다.
->개판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853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565
43945 동영상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쉐그 0 19:40:03 2
43944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감상 감자나무 0 17.05.29 81
43943 끄적끄적   플레이X4에서 건진 헤드셋이 불량입니다 BOT입니다 0 17.05.29 68
43942 끄적끄적   캐러비안의 해적... 봤습니다. 3 공부하자 0 17.05.28 104
4394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 봤습니다. 공부하자 0 17.05.28 107
43940 끄적끄적   에어컨 설치 4 DJ Desperado 0 17.05.25 343
43939 끄적끄적   킹 아서: 제왕의 검 보고왔습니다. 6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5.24 237
43938 끄적끄적   중앙일보 클라스 5 감자나무 0 17.05.19 229
43937 끄적끄적   스마트웨폰7 리퍼 곧 나오려나보군요. 5 DJ Desperado 2 17.05.18 227
43936 끄적끄적   PC를 재부팅하니 나타난 일 6 감자나무 0 17.05.18 379
43935 끄적끄적   겟아웃... 잘 만든 영화더군요. 4 공부하자 0 17.05.18 197
43934 끄적끄적   에일리언 코버넌트 보고 왔습니다. (약 스포일러) 8 Scavenger 0 17.05.17 301
43931 끄적끄적   로또상품 수령했습니다. 지포스1050 MINI 8 주동성 0 17.05.11 319
43930 끄적끄적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조국 민정수석 1 공부하자 1 17.05.11 273
43929 끄적끄적   어제의 창조 경제 2 DJ Desperado 1 17.05.10 218
43928 끄적끄적   잘생긴 사람만 청와대 들어가네 ㅜㅜ 7 감자나무 1 17.05.10 331
43927 끄적끄적   저도 오늘 투표 3 감자나무 2 17.05.09 248
43926 끄적끄적   투표했습니다 2 주동성 2 17.05.09 209
43925 끄적끄적   문재인 마지막 대선 광고<viva la vida by coldplay> 1 공부하자 1 17.05.08 363
43924 끄적끄적   라면값 얼마가 적당하다고 생각하세요? 8 DJ Desperado 0 17.05.08 218
43923 끄적끄적   사전투표 하셨나요? ㅎ 5 공부하자 0 17.05.08 158
43920 끄적끄적   의외로 조용한 이슈 둘. 1 게리킬달추종자 0 17.05.06 228
43919 끄적끄적   최근 미세먼지와 오존 폭발인데 기상청은 아닌가보네요 2 newstar 1 17.05.02 267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