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제로샤넬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558
작성일 : 2015/02/21 03:3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5261
트위터    페이스북

3


제로샤넬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19.187.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09:0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갈등이 심하신가 보군요. 부친께서 부러우셨나 봅니다.
제로샤넬 lina226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1:31/ 자국/ 신고/
부러운 수준을 뛰어넘어서 열등감 제대로 폭발한거죠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4:3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한 20년 정도 지나면 부친께서 왜 그러셨는지 충분히 이해하실 수 있을겁니다

전 이해가 가네요 ㅎ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5:1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애 2명 키우는 애 아빠 입장에서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애들 평소 들어가는 돈도 많은데, 그런 생각 없이 애들은 자기 손에 돈 좀 들어오면 이런저런 소비에 너무 열중하는 면이 있네요.
물론 저도 어릴때 동일 했지만..아빠 입장이 되니 좀 안타깝기는 하더군요.

참고로 저의 경우 외벌이 4인 가족이라, 혼자 벌어 4명이 나누어 쓰고, 서로 소비를 비교하면 (아빠 1만원썼으니, 아들인 나도 1만원 써야 한다는 등의 비교) 지출 관리 자체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지출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내가 조금 덜 쓰고, 애들 필요한데 더 써야지라고 하지만 그래도 어느정도는 내 자신를 위한 지출은 해야 하고, 어느 정도 해야 할지 쉽지 않네요.
그래서, 10년 넘게 한달 용돈이 15만원이라는 현실..ㅎㅎ

그리고, 애들 대학 생활비와 등록금으로 1인당 4000 씩 (2명이니 총 8000) 목표로 저축중인데, 이것도 역시 쉽지 않네요. 당연히 부족한 금액이겠지만, 이런 장기적인 것도 염두해야 하는 (님은 이미 취준생이라 대학등록금 준비 시기는 아니겠지만요^^)게 집안 가장의 마인드라 지출 관련해서 좀 민감한 면이 있습니다.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5: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제로샤넬 lina226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8:59/ 자국/ 신고/
전 그래서 아예 연예/결혼은 포기한지 오래입니다. 그럴바에 좀더 나를 위해 투자하는게 낫죠.
  쿠로링 lswrom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1 17:1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흠....

아버지가 설마 자식 돈 받은게 열폭하시겠어요...

그냥 아껴서 잘 쓰라는 당부 정도겠지요....

  쉐그 ngc350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2 10:1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스무살이 넘었으므로 세뱃돈 받을 나이 지나신거 같은데..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2-22 13:5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ㅋㅋㅋㅋㅋㅋㅋ....
어떤 답변을 원하셨는지 잠깐 궁금해졌다는...
뭐... 진심이 아니시기만을...
진심이시라면... 어서 취업하셔서 독립하시고 혼자사시는것도 해결방법이죠...
결혼포기하셨다니.. 요즘 혼자사는것은 흉도아니니깐요...
  kimsy /  2015-02-22 21:1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혹시 친척이나 형제와의 갈등을 아버지라고 잘못 쓰신건지 위로 올려서 한번 더 읽었네요..

저는 말이죠...아니 제가 보고 들은 대부분의 성년 지난 사람들의 90%는
돈을 벌든 못 벌든 명절땐 부모님께 몇만원이라도 용돈을 드립니다.
평소에 부모님께 용돈 받는 입장이었어도 명절때만큼은요.

그리고 취직한 분들은 직장에서 설선물 하나씩 받아서 어머니께 참치나 스팸이나 하다못해 샴푸 비누 세트라도 갖다 드려서 설 기분을 내 드렸을 테죠

아니면 참한 색시감이라도 한명 데려와 "돈은 없지만 단칸방에서라도 시작하려구요"하며 늠름한 척을 하면, 자식이 돈은 못벌어도 할건 다 하는구나 하는 기특한 생각이라도 들게 해드리거나요.

아니면 그 나이쯤 되면 어른들이 세뱃돈을 주시려고 해도 "에이 제가 나이가 몇인데요 저도 돈 벌어요~넣어두세요"하고 거듭 사양할 줄도 알겠죠.
아니면 그걸 받아서 부모님 선물을 사드리거나 조카 선물을 주거나요.
세뱃돈을 사양할 줄도 아는 아들을 보면서 부모님은 요즘 세상이 어려워 취직은 못했어도 내심 내가 아들하난 잘 길렀지 하실 겁니다.

대한민국의 90%의 부모님들은 명절이 되면 위의 것중 최소 하나는 누리고들 계십니다.
대부분은 두가지 이상을요
새로운 한 해를 맞으며 자신이 늙어가지만 내 자식은 성숙했구나 하는 짠하고도 복잡한 심정을 느끼시겠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포럼 게시판을 하나 팔까 하는데 아이템 접수받습니다 12 감자나무 3 14.01.20 6278
끄적끄적   [토론 시작] 새해맞이 시즌2 이벤트. 보드나라 앞으로 15년에 대한 여러분들의 .. 53 감자나무 9 14.01.07 8001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7 09.12.11 32399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186
43727 끄적끄적   LG 전자 조준호 사장 유임 1 연방대총통 1 16.12.02 200
43725 끄적끄적   박근혜 게이트 때문에 정치 이해도와 함께 스트레스도 높아졌습니다. 3 newstar 2 16.12.02 225
43723 끄적끄적   5g 광고 엄청 나오네요 1 커피또는우유 0 16.12.01 3957
43720 끄적끄적   가격오류 ㅠㅠ 11 공부하자 1 16.11.29 319
43718 끄적끄적   헤드폰 같은거 내일 인천에서 할인판매한대요. 4 공부하자 1 16.11.25 173
43717 끄적끄적   어제 아마존에 SSD 750기가, 100달러에... 4 공부하자 1 16.11.25 228
43715 포토   노래 큐! 하면 노래 틀어주네요 커피또는우유 0 16.11.23 2655
43713 끄적끄적   드라이버... 2 게리킬달추종자 2 16.11.22 238
43712 끄적끄적   효린은 예쁘다기 보단 멋있네요 현통불통 0 16.11.22 4267
43709 끄적끄적   ㅋㅋ뜬금포 3 커피또는우유 0 16.11.21 4004
43708 끄적끄적   G5... 망할 ㅠㅠ 6 공부하자 1 16.11.19 436
43707 끄적끄적   마우스 AS 받았습니다~ 4 타락천사 NO.1 2 16.11.19 357
43706 끄적끄적   세상엔 참 이상한 사람들이 많네요. 4 커피또는우유 1 16.11.16 2871
43705 정보   MS 수능패키지 있던데 저도 해볼까봐요 4 은쨩 1 16.11.14 399
43704 끄적끄적   광군제... 구매하신 물품들 있나요? 6 공부하자 1 16.11.14 483
43703 끄적끄적   오늘 광화문 사람많았네요 5 BOT입니다 4 16.11.12 899
43701 끄적끄적   반년 넘게 미루던 중고물품 장터에 올렸네요. ; 5 공부하자 0 16.11.09 607
43700 끄적끄적   미 대선.. 트럼트 당선확률 90퍼센트가 넘었네요. 1 공부하자 0 16.11.09 281
43699 끄적끄적   775 메인보드 구하기 힘들겠죠? 4 네오마인드 0 16.11.08 304
43698 끄적끄적   로또 이벤트로 받은 마우스.. 뭔가 이상하군요....ㅡㅅㅡ;;; 4 타락천사 NO.1 1 16.11.08 318
43697 포토   아이폰 샀습니다. 12 Scavenger 2 16.11.06 897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