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말년 병장 치킨


DJ Desperado

조회 : 4050
작성일 : 2015/04/18 13:4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5448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2.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3.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4.클릭시 확대됩니다.

드디어 마지막 정기휴가를 나왔네요.

4월 WARRIOR FRIEND SHIP 한미 친선 대회에서 족구대회 코치를 했더니

수고했다며 포상을 받아서 거의 10일정도 나오게됬네요.

말년에 일하니까 애들이 말년 무시해서 제대로 일이 안되었는데 그래도 결과가 나쁘지않더군요.

아무튼 그래서 또 휴가 나왔으니 심심해서 요리를 했습니다.

HOME MADE FRIED CHICKEN이죠 ㅋㅋㅋㅋㅋ

카레로 닭을 염지하고 카레섞은 튀김옷을 빵가루에 굴려서 튀겼습니다.

다 튀기고 나온 양을 보니 엄청나군요.

대형마트 일명 집더하기 에서 1kg 손질된 닭을 튀겼을뿐인데

양이 저정도라면 치킨업계의 가격은 터무니 없다는걸 알수있습니다.

닭값은 내려갔는데 치킨값은 오히려 천원씩 올렸죠 아마?

아무튼 가장 중요한 맛은........

군대 닭튀김 << 말년치킨 < 파는 치킨 정도 겠네요

튀김옷이나 비주얼이나 다 괜찮은데 일단 가정에서 기름온도 조절이 좀 힘들고

튀김에다 카레를 넣으면 맛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오히려 쉽게 타게되는 역효과가 있어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염지를 간소화했더니 좀 아쉬운 면이 있네요.

6


DJ Desperado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20.116.226.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4-18 17:0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오늘저녁엔 치킨이나 달려야겠습니다
DJ Desperado / 2015-04-18 17:14/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생각해보니 왜 맛이 아쉬웠나 생각해보니 맥주가 빠져서 그런거같네요 ㅋㅋㅋㅋ 맥주사와야겠어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4-18 19:5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예전에 도전해보려고 했는데 일반 튀김 요리도 기름 처리하는 게 너무 힘들더군요.
괜히 사먹는 게 아닌 듯 합니다.
DJ Desperado / 2015-04-18 20:06/ 자국/ 신고/
정말 튀김이 손이 제일 많이가요.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4-19 22:5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치킨 가격도 갈수록 막장이라..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4-23 21:0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일단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네요.
  겨울이좋아 /  2015-04-27 09:3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솜씨가 있으시네요...

전 기름 끓이는게 무서워서 튀김자체를 해본적이 없네요..ㅎ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33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880
44019 끄적끄적   9월 22일 보드나라 워크샵 1 감자나무 0 17.09.21 47
44018 끄적끄적   오랜만에 남산 2 DJ Desperado 0 17.09.21 64
44017 끄적끄적   새신발신고 심심해서 10 감자나무 0 17.09.20 124
44016 끄적끄적   직구신발 2종 무사히도착 2 감자나무 0 17.09.19 105
44015 끄적끄적   25% 요금할인 가입했습니다 7 폭풍전야 0 17.09.19 163
44014 끄적끄적   i-parcel 어마어마하게 빠르네요 1 감자나무 0 17.09.18 120
44013 끄적끄적   잘만테크 매각협상중이라네요. 6 떡하나주면잡아먹음 1 17.09.18 227
44012 끄적끄적   1070ti가 나온다는 소문이. 2 게리킬달추종자 0 17.09.14 181
44011 끄적끄적   모바일에서 글쓰기 힘드네여 6 BOT입니다 0 17.09.12 189
44010 끄적끄적   오랜만에 해외직구 4 감자나무 0 17.09.12 207
44009 끄적끄적   여러분의 응원과 위로에 감사 드립니다. 3 이오니카 0 17.09.09 232
44008 끄적끄적   카투사 최초 예비군 동원훈련 참가 1 DJ Desperado 1 17.09.08 316
44007 끄적끄적   보드나라 부고 25 감자나무 0 17.09.02 396
44006 끄적끄적   그냥 끄적끄적 스쿼트 120kg 3 감자나무 1 17.08.30 344
44005 포토   10년지기 친구의 여행 6 DJ Desperado 0 17.08.27 498
44004 끄적끄적   26도라도 습도가 99%니 에어컨을 안켤 수가 없네요. 4 newstar 0 17.08.24 247
44003 동영상   YANNI - Nostalgia 2 쉐그 0 17.08.21 207
44002 끄적끄적   노트북 해상도 때문에 고민입니다. 11 주동성 0 17.08.21 652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4 제로샤넬 0 17.08.12 791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725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353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651
43996 끄적끄적   오늘 볼까 말까하다가 택시운전사 보러왔어요. 5 공부하자 1 17.08.02 322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