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오늘의 게시판

[9월 4일 화제거리] 인천아시아 게임 피켓 요원 의상


네오마인드

조회 : 2113
작성일 : 2014/09/04 11:55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3&num=140175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첨부사진 2.클릭시 확대됩니다.

딱 봐도 알겠지만 한복 컨셉이랍니다.

저고리 없는 한복이 어딨냐며 너무 과하다는 지적도 있긴한데 어떻게 보십니까?


3


네오마인드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2.187.6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티케 kado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9-04 13:3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헉 예쁘기는 한데 기생스타일이네요
  이오니카 ghostle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9-04 14:1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한복 컨셉 디자인이라니 반갑기는 한데, 역시 한복 치고는 너무 헐벗은게 아닌가 싶습니다만...
한복하면 숨김의 미학? 뭐 그런게 떠오르긴 하는데 시대가 변했으니 저것도 나쁘지는 않은 듯합니다.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9-04 14: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런사진은 좀 큰사진으로...ㅜㅡ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9-04 21:5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음... 음... 뭔가 좀 ... 한복은 저 상태면 많이 벗은거 같아요.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9-04 23: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진짜 기생같네요.
여러모로 인천아시안게임은 보기 편하지 않네요.
  DJ Desperado /  2014-09-09 11:5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한복은 본판이 아름답기에 이래저래 고치기 시작하면 망합니다.
  거대토끼 /  2014-09-09 20:3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약간 어우동 같아요ㅋㅋㅋ
  우다리 /  2014-09-11 23:0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엉큼한 맥락의 오리엔탈리즘에 의해 아무래도 동아시아쪽의 것에 더 노골적으로 적용되어온 느낌이 없잖아 있긴 합니다만, 민족이나 국가의 고유한 여성복을 요로코롬 개조해서 써먹으려는 발상이 특이하거나 유별난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아오자이나 기모노나 메이드복 같은 사례들을 더 찾을 수 있겠네요
저고리를 생략한 모양새가 한복의 정통에 의하면 말 그대로 상의는 내다 버리고 하의만 덜렁 입은 남세스러운 꼴인게 분명하기도 하지요
그러나, 우리가 전통이라고 믿는 시기에 속하는 조선 중하대 ~ 대한제국 ~ 일제치하의 기간 동안, 기생을 필두로 저고리가 짧아지고 장식화되는 현상이 엄연히 있었습니다
요즘으로 치면 나가요 홀복의 디자인이 발전하면서 애엄마나 사무직이나 대학생까지 분별없이 그 모양새를 따라갔던 것과 마찬가지 맥락이겠네요
어째서 그렇게 되었을까요
반드시 필요한 저고리의 기능성이, 개념상 동격으로 칠 수 있을 현대 정장의 셔츠(+자켓)에 비해 적었다고 당대의 사람들마저 생각을 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요
그리고 우리의 심정과 달리 현대 한국인의 감각과 버젓한 복식은 조선과 단절이 된 채 구미의 것에 완전히 편입된 상황입니다
  우다리 /  2014-09-11 23:0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약간의 자의적인 애착 말고는, 한복을 바라보는 우리의 태도는 '내 것'이 아닌 '(이제는 잃어버린) 남의 것'에 불과하게 되었습니다
라운드걸인지 피켓걸인지 도우미인지 하여간 저 옷차림에 대해 제가 타당하며 매우 흡족하다고 주장하고 싶은게 아니지만, 당연히 그럴만 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생같고 보기 안좋을 수 있다는거, 우리보다 저거 디자인한 실무자랑 당해 기관의 의사결정자랑 입고 나온 분들이 우리보다 더 깊이 인식하고 있어요
요는, 저들이 내린 합의가 한복 컨텐츠가 자랑스럽고 숭고하며 떠받들어야 할 것이 아니라, 아무튼 우리에게 귀속되어 있는 우리만의 고유한 것이니 적절하고 만만하게 써먹음이 마땅하다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나 더, 나랑 잠정적인 연고가 있는 옷 같은거에다 대고 신성불가침의 원칙을 적용하고 싶어하는 심정은, 사실 옷이나 말글이나 어휘 같은 것 자체가 아니라 그 것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기분에 젖어있는 내가 세상에게 존중받고 싶어하는 욕구에 다름 아닙니다
오늘의 게시판
이야기거리   [7월 14일 이야기거리] 출석부, 오늘의 게시판 확대 오픈 및 규칙 1 감자나무 0 14.07.14 3470
출석부   출석 부 작성 규칙 업데이트 15 감자나무 3 08.08.12 30340
출석부   출석부 작성 요령 70 하얀늑대 1 05.04.08 37201
43447 출석부   [2016년 12월 4일 일요일] 출석부 8 토피아 0 04:56:26 54
43446 출석부   [2016년 12월 3일 토요일] 출석부 11 프리스트 0 16.12.03 71
43445 출석부   [2016년 12월 2일 금요일] 출석부 13 토피아 0 16.12.02 92
43444 출석부   [2016년 12월 1일 목요일] 출석부 17 프리스트 0 16.12.01 99
43443 출석부   [2016년 11월 30일 수요일] 출석부 13 토피아 0 16.11.30 104
43442 출석부   [2016년 11월 29일 화요일] 출석부 14 프리스트 0 16.11.29 126
43441 출석부   [2016년 11뤌 28일 월요일] 출석부 14 토피아 0 16.11.28 122
43440 출석부   [2016년 11월 27일 일요일] 출석부 11 네오마인드 0 16.11.27 143
43439 출석부   [2016년 11월 26일 토요일] 출석부 13 토피아 2 16.11.26 171
43438 출석부   [2016년 11월 25일 금요일] 출석부 15 프리스트 0 16.11.25 135
43437 출석부   [2016년 11월 24일 목요일]출석부 14 하누리 0 16.11.24 133
43436 출석부   [2016년 11월 23일 수요일] 출석부 15 프리스트 0 16.11.23 128
43435 출석부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출석부 15 토피아 0 16.11.22 150
43434 출석부   [2016년 11월 21일 월요일] 출석부 15 하누리 0 16.11.21 130
43433 출석부   [2016년 11월 20일 일요일] 출석부 12 토피아 0 16.11.20 154
43432 출석부   [2016년 11월 19일 토요일] 출석부 11 송이송이 0 16.11.19 152
43431 출석부   [2016년 11월 18일 금요일] 출석부 15 토피아 0 16.11.18 171
43430 출석부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출석부 14 하누리 0 16.11.17 159
43429 출석부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출석부 13 토피아 0 16.11.16 158
43428 출석부   [2016년11월 15일 화요일] 출석부 14 하누리 0 16.11.15 175
43427 출석부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출석부 14 토피아 0 16.11.14 171
43426 출석부   [2016년 11월 13일 일요일] 출석부 11 프리스트 1 16.11.13 220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