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친구에게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523
작성일 : 2019/08/31 18:2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9549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자네를 알게된지 벌써 1년이 지났네 그려,
늘그막에 알게된 자네는 내 삶에 많은 변화를 주었네

개구리가 우물에 갖힌지 모른채 그안에서 경마처럼 앞만보며 달려가다
자네를 만난 이후로 옆을 보게되고 뒤를 돌아볼 줄 알게 되었네
그덕에 덮어놓고 잊어버렸던 나의 또다른 모습을 찾고
진정 원하는 것을 찾아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고 있다네

그 와중에 자존심에 상처도 입어보고, 
전혀 다른 사람들과 선후배로 엮이는 새로운 경험을 해보기도 하고,
상처난 자존심을 회복하고 극복하는 경험도 하고 있다네


가끔 자네를 보면, 아득히 서있는 높은 산과 같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한다네
다가가기도 힘들고, 감히 오를 생각도 못하는 
다가가면 비교되어 더 작고 초라해보이는 내 모습에 
스스로 견디기 어려웠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네 
다치고, 상처입고, 작아보이고 초라해질수록
자네에게 잘지내냐며 건네는 한마디 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네

한때는 나도 자네와 같이 무언가에 열정적인 시간을 보내던 시기가 있었네
그 기반으로 나름대로의 산을 쌓고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었네만
자네가 배우고 공부하며 고민하는 모습을 볼수록
나는 저렇게 열정적으로 시간을 보냈었나 돌아보며
한편으론 이젠 따라가기 버거운 내자신을 보며 한탄하기도 한다네

나 자신이 변화하고, 어제보다 발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자네는 말하겠지만, 
나도 한없는 미물인지라, 자네가 발전하는 만큼
자네 옆에 서있는게 초라해보이지 않고 싶은 욕심은 있다네
그 와중에 상처만 받고 있으니 견디기가 쉽진 않군 그려


내 언젠가, 자네가 나의 스승과 같은 사람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네
스승에게 인정받는 것 만큼, 배우는 사람 입장에서 기쁜것이 또 있겠는가
그 누구보다 자네에게 인정받고, 자네가 나의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면
그때는 스스로 생각하는 내모습이 초라해보이진 않을듯 하이

친구야,
언제나 그렇게 아득히 보이는 먼 산과 같이 듬직하고 높고 깊게 서있으시게.
나에게 항상 새로운 자극을 주는 자네가 친구로 옆에 있어 항상 든든하다네
지금은 비록 스스로 초라한 모습에 자네에게 편하게 말한마디 하기도 버겁네만
언제나 자네의 조언을 마음속 깊이 간직하며 할수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네
시간이 흘러 자네에게 나의 노력을 인정받고, 같이 기뻐해 줄 날이 오기를 
기대함세

0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떡하나주면잡아먹음 /  2019-09-03 12:5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내 인생에 속마음을 털어놓고 같이 울어줄 친구가 있다면 그 사람의 인생은 성공한것이다.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9-09-03 13:13/ 자국/ 신고/
으허허 전 있습니다 ㅎ

떡하나주면잡아먹음 / 2019-09-05 9:26/ 자국/ 신고/
인생의 성공자시네요 브라보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18 감자나무 3 18.06.21 2861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5660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45 정승욱 5 03.09.20 42217
44563 끄적끄적   지난주 조커 관람 1 연방대총통 0 19.10.18 47
44562 끄적끄적   10월 17일 요기요 맥도날드 50% 대란 5 DJ Desperado 1 19.10.17 95
44561 끄적끄적   최후통첩 - 다시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 1 newstar 1 19.10.13 125
44560 끄적끄적   주짓수 수련 종료 1 감자나무 1 19.10.11 129
44559 끄적끄적   남해 사시는 분들 태풍조심하세요 2 네오마인드 0 19.10.01 110
44558 끄적끄적   서초동 촛볼집회..... 서글펐지만 감동적이네요. 6 newstar 2 19.09.30 223
44557 포토   라이젠 노트북 사봤습니다. 18 DJ Desperado 4 19.09.27 749
44556 끄적끄적   이게 다 감자나무님 때문입니다. 9 주동성 3 19.09.25 419
44554 끄적끄적   보더랜드3 리뷰 시작 4 폭풍전야 2 19.09.21 419
44553 정보   상태 표시줄에 시간 표시 추가 2 쉐그 2 19.09.19 202
44551 끄적끄적   라이젠 4세대가 나오면 1세대 메인보드에서 지원될까요... 흠.. 11 공부하자 3 19.09.17 509
44550 끄적끄적   추석을 기념해 보드나라/케이벤치 회식을 하였습니다. 17 Scavenger 1 19.09.11 290
44549 끄적끄적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 19.09.10 264
44548 끄적끄적   태풍이 오네요 2 팔미온 1 19.09.05 393
44547 끄적끄적   친구에게 3 감자나무 0 19.08.31 523
44546 끄적끄적   관절 수술 검사 결과 2 DJ Desperado 2 19.08.30 459
44545 끄적끄적   목감기 조심하세요 4 연방대총통 1 19.08.30 217
44543 끄적끄적   네거티브 운동 4 DJ Desperado 1 19.08.20 452
44542 끄적끄적   영화 2편 관람 하고 왔네요 2 연방대총통 1 19.08.15 298
44541 끄적끄적   CPU 쿨러 바꿔봤습니다. 10 주동성 0 19.08.14 717
44540 동영상   쇼팽 - 피아노 협주곡 2번 쉐그 1 19.08.12 200
44539 끄적끄적   사랑니 발치 2 연방대총통 2 19.08.11 268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