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주짓수라는 운동 - 그 감잡기의 어려움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459
작성일 : 2019/08/28 18:3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954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보통 '운동을한다'  면 대부분 웨이트/헬스를 말하죠.
많은 사람들이 처음 몇달 깨작대다 대부분 관두기가 일쑤입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깨작대다 관두기를 몇번, 그러다 오기가 생겨 '니가죽나 내가죽나 해보자' 고 해온지가 벌써 4년이 넘어갑니다.

아마, '감'을 잡고 나서부터는 귀차니즘 없이 알아서 한것 같습니다. 
스스로 세팅하고 부족한부분을 볼줄알고 채울줄 알게 되었습니다. 

허벅지를 보며 '으음 대퇴사두는 괜찮은데 대퇴이두가 부족해 허벅지가 작아보여' 라며,
대퇴이두를 강화할 방법을 찾고 프로그램을 바꾸고 그러면 성장하고 그 과정이 반복되고 있지요.

저같은 경우는 얇은 팔과 빈약한 가슴이 핸디캡입니다. 
이두/삼두는 운동을 해도 커지지를 않고, 자극도 없는거같고, 항상 스트레스였지요.
그러다 지난주에 무심코 여러영상을 본뒤 무엇이 문제인지를 스스로 터득했습니다.
자세와 프로그램을 바꿨고, 그다음날부터 엄청난 이두/삼두 근육통에 시달리고 있지요

알고나서 유튜브의 영상들을 다시 보고나니 그제서야 그게 뭔지 알겠더군요. 
'너무 당연한것인데 그걸 깨닫는데 3년이 걸렸구나. 역시난 재능이 없군.'

그래도 한편으론, 스스로 부족한걸 알고, 보완할줄 알고, 개선할 줄 아는구나.
헬린이는 벗어난것인가? 라는 생각도 들었던 예시였습니다.


주짓수를 합니다. 

9개월차인데, 늑골 부상으로 3주, 정강이 피로골절로 3주를 쉬었습니다. 
지금은 복귀했는데, 정강이 피로골절 이후 2달째 스파링은 못하고 있습니다. 
남들 하는거 멀뚱멀뚱 보고있는거, 엄청 곤욕입니다. 

자존감은 바닥을치고, 남들은 발전하는데 혼자 도태되는것 같고, 
혼자하는 운동이 아니라 이건 당장 상대방과 내가 비교당하니까 
그 무엇보다 자존감 지키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한동안 얼굴엔 짜증 가득, 어깨는 축처진 기운없는 모습으로 다녔습니다.
솔직히 운동하러 가는것도 거의 엄청난 스트레스와 곤욕이었고, 
무슨 소가 도살장끌려가는것 마냥
그래도 꾹 참고 빠지지 않고 수업을 다녔습니다.

그와중에 승급도 했지요. 부끄럽지만. 
승급한 사진도 표정이 썩어있네요 ㅜㅡ

저를 이 구렁텅이에 빠트린 원흉이자, 
4년만에 퍼플벨트를 달고 대회나가서도 우승한적 있고 사범도 하는 
유능한 친구가 보기에 답답했는지 한마디 했습니다. 
'형 그냥 1년만 꾹참고 다녀 그럼 감 잡을거야. 나도 감잡는데 1년이 넘게 걸렸어' 

'그래 넌 운동신경도 좋고 원래 잘하니 1년이지, 나같은 놈은 불가능해. 때려치고 말지' 
라고 쏘아붙였더랬습니다. 

아직도 스파링하러 상대앞에만 서면 
모든게 하얘지고 머리는 백지가 되고 몸은 마음대로 안움직이죠. 
그래도 주짓수 짬밥을 9개월을 넘게 먹었는데 
고작 몇달 하지 않은, 체구도 작은넘한테 인형놀이 당하듯 당하면, 
짜증과 함께 저새끼를 한대 쳐버리고싶은 화가 밀려오죠. 
(힘은 엄청나게 세니까요 ㅎ) 

그러다 지난주 팔운동을 터득하고나서 한가지 깨닫게 됐습니다. 
'내가 웨이트 처음 할때 처럼 아직 주짓수를 감을 못잡아서 그렇구나' 
웨이트는 뭐가 부족한지, 뭘 보완해야될지, 어떻게 해야될지 알고있는데 
주짓수는 전혀 그러지 못하는것이 역시 그 '감'을 아직 못잡아서 그렇구나
라고 말이죠. 결국 친구말이 맞긴 맞았습니다.

인정하고 나니 조금은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그래, 내가 어느순간 웨이트에 감을 잡은것처럼, 이것도 감을 잡겠지. 
재능은 없으니 남들보다 더 많이 걸릴거야. 그래도 언젠간 감을 잡겠지.
그럼, 그때부턴 내가 웨이트하면서 뭐가 부족한지 알고 보완할줄 아는것처럼, 
이것도 그렇게 되겠지' 

언제가 될진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재능이 없으니까요 (ㅎㅎ) 
남들의 두배를 해야 겨우 따라갈, 운동신경없고 재능없는 몸뚱이라. 
그래도, 남자의 자격 마라톤편에서 이경규와 이윤석이 하프코스를5시간 완주한것에, 
비난이 아니라, 박수치고 응원하는 것처럼
나도 Slow n Steady 하게 묵묵히 가면, 완주는 할 수 있지 않을까
그 완주의 끝엔 '감'잡은 내모습이 있겠죠

사람들이 묻습니다. 왜 그렇게 집착하냐구요
이렇게 대답합니다. 
내가보기에 멋진 나를 나 스스로에게 선사해주고 싶어서
스스로에게 넌 내가 생각해도 멋지고 대단한 놈이야 라고 말해주고싶어서
라고요

언젠간 그날이 오겠지요.
솔직히, 죽기전에 자신에게 그런말을 할 수 있다면
잘 산 인생 아닐런지


1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DJ Desperado /  2019-08-28 22:0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헬창에게 헬스유튜브 공짜 PT 같은 선물이죠.
주짓수 잘은 모르겠지만 뭔가 이 팔팔 끓는 남성호르몬을 소비하기에 좋은 운동인거같네요.ㅎㅎ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9-08-29 14:42/ 자국/ 신고/
소비라....아마 털리실겁니다
멘탈도 체력도 호르몬도 ㅎㅎ



DJ Desperado / 2019-08-29 15:45/ 자국/ 신고/
헬스 좋아하시니 복싱이나 MMA 쪽을 하실줄 알았는데 주짓수를 하시니 굉장히 의외였습니다. 주짓수가 작은 체급도 큰 체급을 꺾을 수 있는 운동이다보니 멘탈과 체력이 털리나보네요. 제가 축구하면서 개털리는거랑 비슷한 원리인가봅니다.ㅋㅋㅋㅋㅋ 우리 둘다 파이팅하시죠. 언제한번 같이 운동은 하도록 하구요 ㅎㅎ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9-08-29 16:44/ 자국/ 신고/
보통 주짓수를 뭐 작은체급이 큰체급 꺾을수있는 어쩌구 많이 말하지만

체급차이를 극복할 수 있기는 하지만, 실력차이가 심하게 나거나, 비 수련자를 대상으로 할 경우에만 해당되는 이야기입니다. 띠 색깔차이가 없는, 비슷한 실력의 수련자끼리는 체격이 크고 근력이 센사람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요. 저야, 실력이 잘 늘지않아서 거의 당하고요 ㅜㅡ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18 감자나무 3 18.06.21 2802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5618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45 정승욱 5 03.09.20 42173
44553 정보   상태 표시줄에 시간 표시 추가 쉐그 0 19.09.19 68
44551 끄적끄적   라이젠 4세대가 나오면 1세대 메인보드에서 지원될까요... 흠.. 6 공부하자 1 19.09.17 144
44550 끄적끄적   추석을 기념해 보드나라/케이벤치 회식을 하였습니다. 16 Scavenger 1 19.09.11 191
44549 끄적끄적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 19.09.10 146
44548 끄적끄적   태풍이 오네요 2 팔미온 0 19.09.05 231
44547 끄적끄적   친구에게 3 감자나무 0 19.08.31 377
44546 끄적끄적   관절 수술 검사 결과 2 DJ Desperado 2 19.08.30 304
44545 끄적끄적   목감기 조심하세요 4 연방대총통 1 19.08.30 152
44544 끄적끄적   주짓수라는 운동 - 그 감잡기의 어려움 4 감자나무 1 19.08.28 459
44543 끄적끄적   네거티브 운동 4 DJ Desperado 0 19.08.20 375
44542 끄적끄적   영화 2편 관람 하고 왔네요 2 연방대총통 0 19.08.15 226
44541 끄적끄적   CPU 쿨러 바꿔봤습니다. 10 주동성 0 19.08.14 585
44540 동영상   쇼팽 - 피아노 협주곡 2번 쉐그 1 19.08.12 145
44539 끄적끄적   사랑니 발치 2 연방대총통 2 19.08.11 219
44538 끄적끄적   파워 교체 후기 5 DJ Desperado 2 19.08.06 327
44537 끄적끄적   입국 1000일 5 보드카나라 1 19.08.05 245
44536 끄적끄적   400w가 무리였는가..... 5 DJ Desperado 1 19.08.02 296
44535 동영상   Eagles - One Of These Nights 쉐그 0 19.08.02 161
44534 포토   '19년 2분기 로또이벤트 경품 잘 받았습니다. 3 하누리 1 19.07.31 479
44533 끄적끄적   너무 더운 날씨네요. 3 팔미온 1 19.07.31 417
44532 끄적끄적   치과 스케일링 하고 옴 5 연방대총통 0 19.07.29 277
44531 끄적끄적   RTX2070 32에팔려는데괞찮은가요 ? 5 나나딕나 0 19.07.28 460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