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자유토론
 

예전부터 항상 의문을 가졌던 사항.

추경수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3351
작성일 : 2009/01/14 00:53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66&num=117783
트위터    페이스북
  태그(Tag)   A/S
인터넷이 발달해 가면서 인터넷 쇼핑이나 인터넷을 이용한 중고장터들이 많이 활성화 되었는데 그 인터넷에서 새물품을 사거나 중고장터에서 물건을 샀을때에 택배를 많이 이용합니다. 그런데 우리의 택배회사들은 던지기 스킬을 많이 이용해서 물건의 파손이 많이 됩니다. 그런데 이 물품 사고中 잘못은 누구한테 있는지.. 택배회사의 전적인 잘못인지.. 아니면 판매자의 잘못도있는지 참 난감한데 누구의 잘못이라고 생각하십니까?
23
 
5
 
택배회사가 잘못한것이다. 판매자 잘못도있다.
222.102.11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이 주제의 엮인글 보기
   이 주제에 대한 의견 보기
자유토론 찬성/반대 표시안내
자유토론 코너에서는 찬성/반대를 투표할 수 있습니다. 찬성과 반대의 합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100점, 찬성 혹은 반대 투표시 : 10점, 의견작성 : 10점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01:0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기본적인 책임은 택배사에 있다고 보여집니다만, 판매사도 충분히 단단하게 포장하지 못했다는 문제가 있죠. 전적으로 택배사만의 책임으로 돌리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감자나무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12:05/ 자국/ 신고/
택배회사가 일단 제품을 접수 했으면 단단하게 포장하지 못한부분에 대해 판매자에게 책임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러한 제품을 택배사가 확인하지 않고 받았다는게 문제가되지요. 일단 택배사가 제품을 받으면 택배사 책임입니다. 택배사는 제품 접수시 이를 제대로포장되어있는지와 내용물을 확인하여야 합니다.
  당신기억 (bluemun) bluemu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10:2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난 아직까지 제품 손상된 적이 없는데 보낼때도 그렇고 그런 불만은 없거든요. 택배 보낼 때 제품 내용품이 대충 뭔가만 알려주면 택배 기사분들이 알아서 주위를 하더군요. 만약 손상되면 책임 소재가 애매하거든요.
어째든 전 그런 적이 없기 때문에 뭐라 의견을 제시하기 힘들군요.
  安全地帶 (komow) komow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15:4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만약에 돌을 넣어서 보내도 책임을 져야 하는가? 라는 의문을 가지면 해결못하겠지만..
일단 택배 접수와 검수의 의무는 서비스를 재공하는 업체의 소관임으로 당연히 배상 책임도 있다고 하겠습니다..
  일장춘몽 (sky0734) sky0734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20:1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태백 사고는 아직까지 문제 된 적은 없는데 대부분 판매자 부주의일 가능성도 높아요. 포장만 잘하면 괜찮거든요.
  유리카 (king8407) king840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4 20:3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판매자가 포장을 잘하고 택배사로 보내서 택배사에서 단단히 더 포장해서 보낸다면 안정하게 갈듯한데..
  우왕굳민지 (katmey) /  2009-01-14 21:0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충분히 포장을 확실하게 하면 택배 회사에도 뭐라고 할 수 있죠 ㅋ
이정도면 되겠지보단 내가 던저도 괜찮겠다 라고 생각할 정도로 싸는게 ㅋ
택배일해보면 알죠 ㅋ 던질수 밖에 없는 ㅋㅋ 1달만 빡시게 해보시면 압니다 ㅋ
택배 종사 하시는 분들도 많이 힘드실껍니다~ ㅋ
서로에게 좀 더 너그럽게 생각해 주는게 답이겠죠? ㅋ
일하시는 분이나 택배를 이용하시는 분이나 말이죠 ㅋ
  늑대의향기 (yuhwa) yuhwa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5 09:0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택배 아저씨들도 힘들죠. 그걸 그분들 책임으로 떠 넘기기에는 너무 이기적이죠. 택배 보낼때 조금만 신경쓰면 별 문제 없을 겁니다. 보내는 분이 수고를 해야죠
  오리지날킴 (hellogang) /  2009-01-15 17:1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택배 보낼때 업체나 개인이나 내용물 충분히 보호되게

완충재 넣어 포장하지 물건만 덜렁 넣은 경우는 드물다고 봅니다.

박스가 멀쩡하고 내용물이 이상이 있으면 불량이나 완충 포장 하지 않는 보내는 사람이 문제지만

박스가 파손될 정도면 택배사 잘못이라고 봅니다.

  역병창궐 (역병창궐) 역병창궐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5 21:3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일단은 포장을 단단히 해줘야 합니다. 그 정도는 당연히 해줘야 하는 거지만

그 다음부터는 택배회사에 문제입니다...혹시나 해서 취급 주의라고

택배용지에 주의란에 쓰기만 해도

그 다음부턴 택배사 책임 아닐까요? 조심히 다뤄야 할텐데요
  리누 (리누) /  2009-01-15 23:5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착불일 경우는 잘 모르겠지만 발송시 선불로 발송된 경우 택배사와의 계약자는 발송인입니다.

택배 사고가 발생했을 때 구입자는 판매자에게 환급을 받고, 판매자가 택배사랑 일 처리를 해야 합니다.

택배 파손 문제로 소비자 보호원에 의뢰한 적이 있는데, 수령자 입장에서는 애초에 클레임 자체가 성립이 안되더군요.

즉, 구입자는 택배사에게 책임을 물을 필요가 없이 1차적으로 판매자에게 책임을 물어 환불을 받으면 되고, 판매자가 택배사에게 클레임을 걸어 손해 비용을 청구하면 됩니다. 즉, 구입자 입장에서 택배가 파손되었을 때 책임자는 판매인입니다
  묵천 (saintip) /  2009-01-16 22:5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판매자는 택배기사가 제품을 던질것을 판단하여 포장을 하여야 하는 문제가 있군요.
보통 의류는 좀 던지는 경우가 있더군요.
문제는 마더보드나 하드같은 PC부품을 던지는 것은 절대로 안되지요.
예전에 한번 수리받으려 보낸 마더보드를 교환해준다고 해서 택배로 받았는데 열어보니
CPU쿨러 클립 한쪽부분이 깨져 있고 노스브릿지 방열판은 떨어져 덜렁 거리고 있었는데
분명 포장상태는 깨끗하였는데 열어보니 한번 밟았던(?) 흔적이 있더군요.
유통사에 상황을 설명하고 다시 깨끗한 제품으로 교환받기는 했는데...
당시 매우 당황스러웠습니다.
  뚜벅이 (topquark) topquark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9 11: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상적으로 포장이 된것을 확인하고 안전하게 배송할 책임은 택배 회사입니다.
그것을 판매자에게 전가할수 없습니다.
이미 택배사는 그런부분에 대해서 보험까지도 들어있는것이니까요
너무 뻔한답이군요
  항상웃자 (jinnei77) jinnei7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01-19 20:0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판매자가 포장을 잘했따면 택배사의잘못이죠
  모래 (모래도스) /  2009-01-23 16:0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뚜벅이님글이단순명료~~
모래 (모래도스) / 2009-01-23 16:09/ 자국/ 신고/
찬성이나 반대다 할수도없는 논제군요...
  지에스 (gskjh1004) /  2009-02-04 11:0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택배회사 던지기 땜시 ㅠㅠ 포장 암만 단단히 해도 심하게 던지면 아작나는게 현실입니다.;;

저도 PC랑 모니터 함 날려버린 경험이 있네요.. -_-
자유토론
114 118474 소비자가 선택하는 인텔 쿼드코어의 차세대 주자 Q8200 VS .. 6 인충이 5 / 0 09-02-10 3232
113 118457 페넘2 800, 700 시리즈는 성공할 수 있을까요? 14 공부하자 17 / 4 09-02-10 3694
112 118441 아름답고 살발한 인텔 쿼드코어 Q8200, Q9400 이야기 8 데롱이 10 / 7 09-02-09 4468
111 118410 흉악범의 신상 공개, 해야 하는가? 7 MrBerkt 23 / 2 09-02-07 5356
110 118358 사이트 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입력이 없어졌으면 합니다. 10 셸머.P.휀 14 / 0 09-02-05 4067
109 118173 웨스턴디지털의 단종제품에 대한 AS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 25 수혀니 39 / 2 09-01-29 9588
108 118115 유승준의 병역문제, 용서해야 할까요? 24 허접프로그래머 10 / 30 09-01-27 3358
107 118105 특별공구제품 되팔기 과연 떳떳한가? 20 jeehy 17 / 26 09-01-27 4861
106 118049 제품 평가를 할때 가격이 미치는 영향은 어느정도입니까? 5 공부하자 4 / 0 09-01-23 2821
105 118045 불법 복제를 부추기는 각종 강좌들은 없어 져야 합니다. 18 박성민 11 / 14 09-01-23 4878
104 118011 시게이트 바라쿠다 HDD 인식불능 문제 어떻게 보십니까? 35 김종기 38 / 0 09-01-22 13955
103 117977 정치에 관심 없는 젊은 층 과연 해결책은? 6 whoru 12 / 2 09-01-21 3173
102 117916 그럼, True Real 방송은 가능할까요? 8 굳플레이 5 / 6 09-01-19 3091
101 117913 명절은 가족과 보내야 한다? 6 굳플레이 12 / 1 09-01-19 2768
100 117886 DDR3의 활성화는 내년이라는 기사에서 올해 DDR3활성화가 .. 19 정재성 9 / 12 09-01-18 4555
99 117879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김선하 1 / 0 09-01-17 2427
98 117865 기상청 예보, 믿을수 있나요? 8 햇님아빠 12 / 2 09-01-16 2918
97 117864 인텔 Core i5 (Lynnfield) 출시연기 왜일까? 10 jeehy 6 / 13 09-01-16 4895
96 117849 NVidia VS AMD, 2009년의 승자는?? 16 허접프로그래머 29 / 6 09-01-16 4477
95 117804 한국을 희망하는가? 10 安全地帶 11 / 6 09-01-14 2779
94 117783 예전부터 항상 의문을 가졌던 사항. 17 추경수 23 / 5 09-01-14 3351
93 117778 듀얼코어 VS 쿼드코어 업그레이드 시기? 22 당신기억 29 / 9 09-01-13 5550
[1][2][3][4][5][6][7][8][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