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메인
전송 2013-10-29 18:00
[社說]

[社說] 시한부 라이센스임을 스스로 인정한 Parallels 7의 매버릭스 지원 불가

매버릭스 무료 업데이트가 남기는 메시지

애플이 지난 23일 OS X 를 무료 업데이트했다. 애플의 매버릭스 업데이트는 기존의 PC사용자에게는 가히 충격적인 일이다. 매번 소프트웨어를 50%가격에 준하는 '업그레이드비용'을 지불하며 신제품을 사용해 온 PC사용자에게는 그동안 20$ 수준의 수수료만 받고 OS를 업그레이드하는 애플의 정책은 기존에도 부러움의 대상이었는데 OS를 아예 무료 업데이트를 한다는 개념은 PC사용자 입장에서는 분명 상상하지 못한 대단한 일로 인식됨에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좀 다른 각도에서 보면, 스마트폰의 OS가 진저브레드에서 젤리빈으로 업그레이드된다 하여 별도의 비용을 내야한다는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는것을 생각해보면, 무료가 당연한 것인가? 라는 생각에 빠질법만도 하다. 삼성 갤럭시도, 아이폰도,  그어떤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기기들도 OS가 업데이트된다 하여 별도의 비용을 소비자가 지불하진 않는다.

 

이는 그러한 타블렛이나 스마트폰의 기기에서는 OS와 하드웨어가 구분되지 않는 하나로 인식되어 왔지만 PC에선 MS의 존재때문에 그러한 전략을 펼 수가 없기 때문이다. 어쨌든 애플은 맥용 OS인 매버릭스를 무료 업데이트하면서 스마트폰과 타블렛에서 성공한 개념을 그대로 PC로 가져와 자신들의 전략, 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분리되지 않는 하나라는 전략이 옳다고 다시한번 주장하고 있다. 어쨌든 이번 매버릭스 업데이트로 뜻하지않게 MS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단종된지 1년된 Parallels 7. 매버릭스 지원불가로 구매한 소비자만 바보돼.

매버릭스 업데이트가 23일부터 이루어진 뒤 27일 Parallels 로부터 한통의 메일이 도착했다. 필자가 사용하는 Parallels 7은 매버릭스를 지원하지 않으니 Parallels 9로 업데이트하라는 메일이었다. 일단 순간적으로 짜증이 확 밀려왔다. 이러한 알림은 매버릭스 출시 전에 보냈어야 되지 않나? 사전에 알고라도 있었다면 매버릭스 업데이트를 늦추고 새로운 방편이라도 찾아봤을텐데 업데이트 한 뒤에 사용하려고 하니 그때서야 '지원불가임' 이라고 이야기하는 것과 동일하니 말이다. (하긴, Parallels 는 언제나 그랬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좀 이상했다. 매버릭스로 업데이트 되면 그에맞게 Parallels 7도 업데이트를 해주면 될것인데, 업데이트는 없으며 무조건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하라는 이 회사의 정책이 어찌보면 정말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업그레이드 비용도 정품 구매가의 절반이상 비용인데다, 새로운 기능이 필요한것도 아니고 기존 있는 그대로 사용하기만을 원하는 것인데 왜 업그레이드를 하라는지도 이상했다.

 

소비자는 분명 비용을 지불하고 제품(Parallels)을 구매했고, 제품에 문제가 있으면 당연히 서비스 (업데이트, 패치) 를 통해 제품을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것이 당연한것인데도, OS가 업그레이드되었다는 이유로, 단종된지 1년 밖에 되지 않은 S/W가 아예 사용 불가라니.

 

Parallels는 시한부 라이센스인가 영구 판매하는 S/W인가?

필자는 Parallels의 신제품 출시정책에 별로 관심이 없고 Parallels 사용기간도 그리 오래되지 않아 끽해봤자 3년이다. Parallels의 이번과 같은 말도안되는 지원불가 정책이 이번이 처음이 아닌것이 생각난다. Parallels 6도 라이언인가 마운틴라이언 OS업그레이드와 함께 지원이 중단됐다.

 

3년간의 경험상 한가지 확실한점은 Parallels를 구매할 생각이 있으시다면, 맥 OS업데이트에 따라 지원이 중지되는 시한부 S/W라는 점을 미리 인지하고 구매하시길 바란다. 애플의 OS 업데이트가 최근 그 주기가 빨라져 보통 1년 6개월이면 업데이트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최대 3년, 최소 1년이라는 시한부 기간 동안만 사용할 수 있으며, 그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업그레이드 비용을 지불하여야 한다는 점을 잊지말자. 그리고 그 업그레이드 비용이라는 것도 정가 89000원에 60%에 육박하는 55000원이라는 점도 잊지 말자.

 

 

Parallels가 어떤 정책으로 제품 출시를 결정하는지 알 수 없으나, 라이센스 임대로 장사할 생각이었다면 현재와 같은 사실상 시한부 라이센스 정책이 훌륭한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그렇니 차라리 처음부터 시간제 라이센스를 하라. 괜히 구입비에 업그레이드비용까지 두배로 뜯지 말고) 하지만 엄연히 소비자에게 비용을 받고 S/W 사용권을 판매하는 회사라면, 소비자가 적절한 환경내에서 S/W를 정당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후보장 지원이 당연한것 아닌가 되물어보고 싶다.

 

특히나 윈도우 환경의 OS업그레이드와 달리 맥 OS업그레이드는 맥이라는 하드웨어의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는 성격이 짖어 윈도우 환경과는 그 성격이 좀 다르다. 게다가 대부분의 맥사용자는 OS 업그레이드 비율이 높다는 점, 이번 매버릭스의 경우 아예 무료배포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더욱 맥 하드웨어의 기능 업그레이드적 시각에서 접근해야 옳았다. 그렇다면 업데이트를 통해 최소한의 정상적인 사용은 가능했어야 했다고 판단한다

 

그렇게 기능 업그레이드를 하고났더니, 기존에 사용하던 S/W가 갑자기 에러를 뿜으며, '돈을 더 내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음요' 라고 메시지를 출력하는 것이 소비자입장에서 즐거운 경험인지 의구심이 든다. 최소한 기존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하는 것이 S/W를 판매한 회사의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하는 필자의 생각이 상식을 벗어난 것인지 Parallels에게 되물어보고 싶다.

 

필자는 이번기회에 Parallels를 제거할 생각이다. 대신 RDP를 이용해 회사에 설치된 서버 PC를 이용하여 작업할 생각이다. 인터넷이 연결되어있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말이다. 

관련 기사 보기

  장홍식 대표기자 / 필명 감자나무 / 감자나무님에게 문의하기 potatotree@bodnara.co.kr
군 제대후 취직한 회사를 얼떨결에 떠맡은 엉터리 사장. 편협한 시각으로 세상을 보는것을 경계하려 노력한다. 쓰는사람이 만족하면 좋은 제품이라는 신념을 갖고있다. 요즘엔 떠드는걸 좋아해서 필요로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간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Need for Speed HEAT, 11월 8일 출시 예정
제이씨현, 유디아 리얼 24형 LED 모니터 출시
에이수스(ASUS), 휴대용 모니터 젠스크린 MB16AMT(터치) 및 MB16AHP(콘솔지원) 모델 국내 출시
레이저, 콤팩트한 사이즈에 144Hz 17.3형 대화면을 담아낸 Razer Blade Pro 17 출시
7nm EUV 공정으로 갤럭시 노트10 첫 탑재, 삼성 엑시노스 9825 특징은?
찰진 한글화와 협동 플레이 체험, 보더랜드3 국내 미디어 시연회
0.5세대 교체와 게임스컴 지난 하반기 VGA 선택, AMD와 엔비디아 중 내게 맞는쪽은?
컨텐츠 창작으로의 지포스 영역 확장, 엔비디아 스튜디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kimsy / 13-10-29 21:2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전 vm웨어쓰는데요 무료버전으로...
가끔 sw회사들이 저런 얄팍한 방법으로 수익을 욕심내는 경우가 있죠..
추측을 해보자면, sw분야를 전혀 모르면서 경영 전공만 한 사람을 수익개선을 위해 ceo에 앉혀놓음 -> 경영효율화를 한다고 인건비 절감을 위해 어처구니 없는 짓(숙련 개발자 대신 값싼 신입/언어 안통하는 개발도상국 개발자들 등을 오로지 인건비가 싸다는 이유로 영입 등)을 저질러 기존 개발자들 줄퇴사 -> 새로뽑은 인력으로 패러랠즈 9 개발 -> 매버릭스가 나오고 나니 운영체제에서 7이 지원안된다는걸 알게됨 -> 기존 개발자가 없으므로 7은 업데이트 불가능 -> ceo가 스스로 신의한수라고 생각하며 새버전 구입을 종용. -> 업무상 꼭 필요한 유저가 울며겨자먹기로 새버전을 구입하므로 반짝 수입이 늘어남 -> ceo는 이걸 근거로 성과급을 두둑이 타고 임기끝나면 물러나고 다른 업체를 물색할 준비함 -> 새로운 인력으로 개발한 9가 퀄리티면에서 7보다 못하다는게 밝혀졌으며 7을 구입했다 팽당한 유저들로 인해 소문이 나 내리막길 걸음.
소설을 쓴 것이지만 상당히 자주 있는 케이스라 저리되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제정신이면 저런 결정을 할 리가 없겠죠?
ndd247 / 13-10-30 10:0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음 그런데, 사설치고는 너무 지엽적이고 개인적인 내용인거 같습니다. 맥을 안쓰고 Parallels 가 뭔지도 모르는 저로서는 공감이 되기가 쉽지 않네요.

주동성 bsbda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3-10-30 15: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맥을 사용하지 않으니 Parallels가 무슨프로그램인지 모르겠군요 ㅎㅎ;
제가 겪은 비슷한 경험으로 윈도우7에서 8로 업데이트 했더니 돈주고 구입한 백신이 사용이 안되던...

임성 / 13-10-31 15: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페러렐즈는 그냥 쉽게 맥용 vmware 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 우리나라의 IT 환경이 맥사용자에게 친절하거나 호락호락 않기 때문에 .. 일반적으로 osx 에서 페러렐즈나 vmware 퓨젼을 사용합니다 ..
그런데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페러렐즈는 시시때때로 업데이트로 돈받고 이런식으로 업그레이드로 돈받고 이런식으로 운영을 하네요 ㅎㅎ
저도 한때 페러렐즈를 사용했지만 vmware fusion 5 나온 후에 계속 사용중인데 페러렐즈 같은 짓은 하지 않아 좋습니다 ..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3-11-06 11:1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봐야 할텐데 몇푼 더 벌겠다고 비싼 돈을 또 내고 업그레이드 하라니. 결국엔 유저들이 등 돌리는데..

공부하자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4-09-08 17:5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음... 이런 것도 있었군요... ㅡ_ㅡ...;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9년 08월
주간 히트 랭킹

보드나라 2019 정규직 채용 공고 2
[결과발표] 2019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8
[결과발표] 2019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7
[결과발표] 2019년 새해맞이 덕담 남기기 9
[결과발표] 2018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6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