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집사람이 자꾸 휴가를 떠나자고 하네요


돌아온재떨이

조회 : 1612
작성일 : 2012/08/14 11:56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4636
트위터    페이스북
부인.신혼여행빼고는 제대로 가본적이 없지 않냐, 올해는 가봐야 되지 않냐
남편. 작년에 제주도 갔다왔지않냐.
부인.신혼여행때는 자유여행가서 너무 고생했다, 쉬고 싶은데 날 끌고다녀서 너무 피곤하기만 했다. 
         제대로 휴양을 가고 싶다.
남편. 풀빌라를 얘기하나본데 너무 비싸다. 그리고 여행사 다니는 후배가 그러는데 신혼초라면 모를까
         풀빌라라도 하루 있으면 할거 없고 지겹다고 한다.
부인. 난 그래도 가고 싶다.
남편. 비싸고 몇일이나 쉬어서 일 못하는 것도 부담된다 대명콘도는 어떠냐 부탁하면 후배가 구해준단다.
부인. 비행기가 타고 싶다
남편. 제주도는 어떠냐
부인. 작년에 갔다왔잖냐
남편. 홍콩은 어떠냐, 싸던데
부인. 예전에 친구들하고 다녀왔다 싫다.
남편. 그냥 집에서 편하게 쉬자.
부인. 나 밥안해

간략한 저와 집사람과의 대화인데요.
좋은 휴양지라도 있나요, 아니면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흑흑

1


돌아온재떨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2.149.216.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08-14 12:2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처럼 직접 밥을 지어서 드시면 될 것 같습니다.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2:55/ 자국/ 신고/
그...그런!!
  북극곰 polabe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08-14 12:4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결혼연차가 얼마 안되시는군요..

일단.. 결정을 하세요..

본인이 원하는대로 하시고 남은 360일은 아무렇지 않게 지낼수 있느냐... (그정도로 오래갑니다..) 아니면 마나님 말씀대로하고.. 360일 편한대신 몇달간 투잡이나 뭐 그런거 뛸 각오가 되어 있느냐....

저같으면 당연히 후자입니다.... 밥을 안한다는것은 가장 중요한 의/식/주중에 한가지를 포기한다는 의미이고.. 이건 정말 심각한 상황이거든요..(농담이라고해도~)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2:57/ 자국/ 신고/
결혼한지는 4년차이지만 아이가 없어서 밥을안한다는 얘기를 쉽게 하네요 ㅎㅎㅎ
참고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북극곰 polabe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08-14 13:18/ 자국/ 신고/
제가 10년동안 살면서 내린 결론은....

둘중 한사람이 포기를 해야 가정이 편해집니다.. 서로 조금씩 맞춰가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그게 더 힘들죠.. (서로 자기입장 생각하는게 앞서니...)

전 그래서 웬만한건 다 집니다.. 그리고 좋은 방향으로 생각하려고 하구요.. 그래야 맘도 편하지고... 뭐.. 결국에는 가정이 행복하기 위해 하는 것이니 누구의 의견을 따르던 크게 문제가 되는 것도 아니구요... (물론 그만큼 좀더 희생하거나 뭐 그래야하는건 있지만...)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7:26/ 자국/ 신고/
전...10이 일상이라면 7은 저주고 3은 안져준답니다, 그런데 3은 절대 양보 안해요.
여자들은 굉장히 적응이 빨라서 쉽게해주면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거 같아요. 그나저나 여기에 여자분들이 거의 없어서 다행이에요!??
  하누리 /  2012-08-14 12:4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은, 햇반이란 제품이 마트에 많이 있더군요..ㅡ.ㅡ;
찬 바람 불때, 재미있는 글 봤음 합니다.^^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2:58/ 자국/ 신고/
햇반 ㅋㅋㅋ 감사합니다
  BOT입니다 znzlspt1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08-14 12: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가 생각나네요 ㅜㅜ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2:59/ 자국/ 신고/
저는 놀만큼 놀아서 그런지 거기서 거긴데, 집사람은 엄한집에서 자라서
좀 그런게 한이 되어있나봐요 ㅎㅎ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2-08-14 13:3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는 보너스 등의 추가 수입이 있으면 10% 를 조공으로 바칩니다. ㅎㅎ
근데, 마눌님은 그돈으로 애들 학원비와 책을 사주더군요..ㄷㄷㄷ
돌아온재떨이 / 2012-08-14 17:28/ 자국/ 신고/
10%도 많아요! 이젠 남성들이 일어날 때입니다!
  때쥐신산 /  2012-08-20 10: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흠....동남아...밖에 답이 없네요.
태국, 싱가폴, 빈탄...정도가 괜찮았네요.
잘고르시면 로컬의 풀빌라도 괜찮은 가격에 구할수 있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20 감자나무 3 18.06.21 3665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6409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46 정승욱 5 03.09.20 43093
44646 끄적끄적   감자나무 주짓수 새첵관 적응기 (feat 감자나무 티칭스쿨) 5 감자나무 2 20.06.29 293
44645 끄적끄적   전염병이 어떻게 약이 나올지 전례를 가져왔습니다. 이호왕 &페니실린 1 少年易老學難成 0 20.06.19 248
44644 끄적끄적   내년이면 보드나라도 20주년이군요.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20.06.18 379
44643 끄적끄적   dj despero 님 아이디어로 고려중인 컨텐츠 2 감자나무 2 20.06.12 520
44642 끄적끄적   보드나라 19주년 기념 사내 간식 타임~! 10 마취약 3 20.06.11 577
44641 끄적끄적   다니던 주짓수 체육관 관두고 다른체육관으로 옮겼습니다 3 감자나무 2 20.06.11 443
44640 끄적끄적   LG 32UD99 9 DJ Desperado 1 20.06.06 386
44639 끄적끄적   지난 주말 집 청소하다 발견한 AMD Duron 9 폭풍전야 1 20.06.04 634
44638 끄적끄적   완전 여름이네요 3 팔미온 1 20.06.03 212
44637 끄적끄적   여름을 준비하며 헬스장 등록 4 최지은 0 20.06.02 220
44636 끄적끄적   팔꿈치 인대 부상 7 감자나무 0 20.05.20 445
44635 끄적끄적   네비게이션 업데이트 급좌절 연방대총통 0 20.05.11 301
44634 끄적끄적   중간점검 1 DJ Desperado 1 20.04.30 561
44633 끄적끄적   미니 PC 는 미니 PC 인것 같아요 4 연방대총통 0 20.04.25 1421
44632 끄적끄적   감자나무 VS 블랙벨트 2 감자나무 1 20.04.22 1139
44631 끄적끄적   하위 윈도우 oem 업그레이드시 윈도우10 retail 로 변경. 2 공부하자 1 20.04.21 550
44630 포토   로또이벤트 상품 잘 받았습니다. 1 엉클베리 0 20.04.20 1473
44629 끄적끄적   그날이 오면 5 감자나무 0 20.04.15 615
44628 끄적끄적   드디어 헬스장에 갔습니다. 4 DJ Desperado 1 20.04.10 1557
44627 동영상   비발디 봄 - Recomposed by Max Richter 쉐그 1 20.04.09 375
44626 끄적끄적   로또 이벤트 어떻게 되는거죠? 2 리크 0 20.04.04 635
44625 동영상   망각 - 피아졸라 쉐그 0 20.04.04 51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