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꿈을 좇으며 산다는 것...


허접프로그래머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2347
작성일 : 2010/07/09 23:27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27241
트위터    페이스북
어제는 일본에서 일하던 친구가 국내에 잠깐 들어와서 오랫만에 예전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옛날, 그러니까 90년대 초반... 당시에 한양PC 서브라는 통신사에 '만화사랑'이라는 동호회가 있었습니다. 이후 삼성 SDS에서 운영하던 유니텔로 옮겨서 나름 활발하게 활동하던 동호회였고, 저도 그 동호회에서 애니메이션과 만화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며 많은 친구들을 사귀었지요. 어제 만난 친구들이 모두 그 동호회에서 같이 이야기를 나누던 친구들이었습니다.

이때만 해도 저는 장래 애니메이션에 관련된 일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도 좋아했고, 직접 그림을 그리고 스토리를 짜보기도 하고 친구들과 열띤 토론도 하던 시절이었지요.

그러다가 96년, 모아둔 돈도 없었으면서 집안의 돈을 긁어모아 잡지사를 차렸습니다. 뜻은 거창하게도 한국 애니메이션 업계를 키워보자는 생각이었지요. 나중에 애니메이션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국이라는 나라의 애니메이션 시장이 어느 정도 커져야 한다는 생각이었고, 이미 자생적으로 애니메이션 매니아들의 수도 적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기에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저의 생각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말렸습니다만, 저와 뜻을 같이 하는 친구들이 몇 명 있었습니다. 만화사랑 동호회에서 저와 열심히 이야기를 나누고 토론하고 함께 애니메이션을 감상하던 친구들이었습니다.

열악한 형편이었기에 제대로 된 급여도 주지 못하면서 열심히 뛰어 다니며 모션이라는 잡지를 만들었습니다.

직원들 월급도 많이 주지 못하면서도, 장래 우리나라 애니메이션 업계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저작권 문제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생각했었기에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일일이 일본의 애니메이션 업체들을 방문해서 저작권 계약을 맺었고, 이런 저런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한발한발 전진하고 있었지요.

열악한 자본사정에다가 형편없이 작은 국내 애니메이션 시장의 규모 때문에 잡지사의 주 수익원인 광고 수입은 거의 기대할 수 없었고, 판매 부수를 늘이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록은 꿈도 꾸지 못했지만 판매부수는 꾸준히 늘어났고 슬슬 흑자를 볼 수 있을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달부터는 흑자로 돌아갈 수 있겠다는 희망에 더 열심히 달리고 있었는데, 청천벽력같은 IMF가 터졌지요.

일본 애니메이션 업체들에 일일이 저작권료를 지불하고 있었던 우리에게는 엄청난 문제였습니다. 원자재 가격의 상승으로 종이값과 인쇄 비용이 몇배가 치솟은데다가 일본 업체에 지불해야 할 저작권료가 환율의 영향으로 세배 이상을 지불해야 할 상황이 된 거죠.

결국 성공의 문턱에서 좌절했고, 큰 빚을 지고 회사를 정리해야 했습니다.

함께 꿈을 쫓던 친구들도 하나둘 흩어져서 자기의 갈 길을 찾았지요.

어떤 친구는 애니메이션 회사에 취직해서 애니메이션을 그렸습니다.  어떤 친구는 다른 잡지사에 취직했고, 어떤 친구는 백수가 되었습니다. 저는 잡지사를 만들기 이전에 하던 프로그래밍 쪽으로 다시 취업을 하게 되었고요.

어제 일본에서 귀국한 친구 역시 모션에서 함께 일하던 친구였습니다. 모션을 만들 당시에도 늦은 나이에 공부해서 모 기숙사제 대학에 합격한 찰나여서 같이 일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지만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친구였습니다만, 모션을 창간하기 직전에 학교를 포기하고 잡지 만들기에 동참했던 친구였지요.

그 친구는 모션이 폐간된 후 어려운 형편 때문에 여기 저기서 일을 하면서 돈을 벌었습니다. 그리고는 어느날 일본으로 훌쩍 유학을 떠났습니다.

자신의 꿈을 찾아서 일본의 애니메이션 관련 대학으로 유학을 떠난 거죠.

거기서도 늦은 나이에 일하면서 공부하느라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의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외국인이라 정식 직원으로 채용되지도 못하지만 계약직으로라도 계속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일합니다. 애니메이션 관련 자격증도 몇개를 취득했더군요.

그 친구를 어제 만났습니다.

처음에는 같은 꿈을 꾸던 친구였는데, 지금에 와서는 스스로가 부끄러워 집니다.

그 친구는 우직하게 자신의 꿈을 위해 달리고 있었는데 저는 애니메이션에 대한 꿈은 어느 정도 포기하고 있었나 봅니다.

함께 모션에서 일하던 친구들과 만화사랑에서 사귄 친구들까지 여러 친구들이 함께 모여서 다시 그 시절의 꿈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한잔 술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헤어지는 길에, 한마디 건네봅니다.

"애니메이션 감독이 되라. 내가 돈벌어서 제작비 대주마."

이 말은 지켜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 지금부터 더 노력해야 겠지요.

8


허접프로그래머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21.143.13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진통제 robfight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09 23:4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자신의 꿈.. ㅜㅜ
꿈은 꿈일뿐인거 같아요.. ㅜㅜ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0 02: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고생 많으셨네요.
뭔가를 시도 해 봤다는 것으로도 참 부럽습니다.
저는 너무 개인주의와 나태함으로 일관한 과거였던지라..
  떡하나주면잡아먹음 /  2010-07-10 09: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꿈은 이루어질수 없어 더 아름다운게 너무 슬프네요;
  게리킬달추종자 /  2010-07-10 09: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때론 동물적 유전 전이적 삶보다는 그냥 자신을 위해 살아보는 것도 어떤가 생각해 보는데, 현실과 꿈은 나란히 세우기가 힘든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용기가 끈기. 그 친구분 부럽습니다.
  송이송이 suejin993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0 09:3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좇으며~ :꿈이나 목적, 이상등을 추구하며 남의 말이나 뜻등을 따르는
쫓으며~ :훠이 훠이 -_ -;; 동물이나 어떤 대상을 자리에서 떠나도록 모는것. 급하게 대상을 잡기위해 뒤따르는

그냥 참고하시라고 썼습니다. ^^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0 13:02/ 자국/ 신고/
그렇네요...^^;; 어쩐지 쓰고서도 뭔가 찜찜했었더랬습니다...^^;; 수정했습니다.
  햇님아빠 blast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0 12: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노후와 경제적 자유로운 삶 외의 꿈은 자동차 리프트 집에 설치해서 차 만지는게 꿈입니다.ㅎㅎ
  터미널 uncompres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7 09:3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글 잘 읽었습니다. ^_^;

그래서 허접프로그래머님 로또 확인 아이콘이 그랬군요..(응?)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22 감자나무 4 18.06.21 44218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7 09.12.11 75849
45054 끄적끄적   컴퓨터가 너무 느려졌어요 3 주동성 0 22.06.21 167
45053 끄적끄적   날씨가 흐릿흐릿 3 아기상어뚜룻 0 22.06.15 136
45052 끄적끄적   늦은 이벤트 경품 수령 인증 입니다. 2 보드카나라 0 22.06.14 158
45051 끄적끄적   시원하게 긁었네요 ㅜㅜ 21 폭풍전야 0 22.06.08 613
45050 끄적끄적   현충일 잘 보내고 계십니까. 저는 영주에 있습니다. ^^ 6 감자나무 4 22.06.06 372
45048 끄적끄적   코로나 양성 판정 2 연방대총통 0 22.05.27 7737
45046 끄적끄적   2022년 03월 - 출생아수 22,925 사망자수 44,487 2 시나브로70 0 22.05.25 7600
45044 끄적끄적   미쳐돌아갔던 5/20 미국증시 4 헬창미생 3 22.05.21 20047
45042 끄적끄적   교묘한 광고성 홍보글은 모두 삭제조치 하였습니다 4 감자나무 0 22.05.19 19269
45041 끄적끄적   숨김 코드로 바이럴 광고 올리시는건 무조건 삭제하겠습니다 감자나무 0 22.05.17 12055
45032 끄적끄적   날이 많이 더워졌네요 1 밀크 0 22.05.10 22127
45027 끄적끄적   이상하네??? 2 헐버즘 1 22.05.09 18022
45020 끄적끄적   부탁을 거절하는 팁을 알려주세요.. 1 닥들이 1 22.04.29 33485
45017 끄적끄적   파친고 다음으로 애플tv 최고의 작품. 슬로 호시스 2 감자나무 0 22.04.25 70692
45016 끄적끄적   코로나 확진자가 확 줄었네요 1 무명구 2 22.04.24 66540
45007 끄적끄적   거리두기 해제 3 rlawnsldlaalek 1 22.04.18 44385
45005 끄적끄적   저도 차량 출고했습니다. 7 주동성 1 22.04.15 73038
45003 끄적끄적   수령신고합니다. 1 지풍승 1 22.04.13 32565
44997 끄적끄적   인텔도 옛날의 인텔이 아니군요. 1 게리킬달추종자 2 22.04.07 30297
44992 끄적끄적   차량 인도 받았습니다. 8 헬창미생 1 22.04.01 17353
44990 끄적끄적   게이밍노트북 ㅠ 1 락비콘 1 22.03.29 10730
44987 끄적끄적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1 홍대주 1 22.03.27 9677
44986 끄적끄적   뭔가 쳐지는 하루입니다 1 오즈 1 22.03.25 969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