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지포스 GTX 460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Scavenge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3036
작성일 : 2010/07/14 23:43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27293
트위터    페이스북
  태그(Tag)   지포스 GTX 400
오늘이 발표회 날인지 완전히 잊어버렸다가 오후 4시 40분 쯤에 사는 이야기 게시판에서
진통제 님의 글을 읽고 나서야 후다닥 준비하고 용산으로 갔습니다. 지금까지 보드나라
모임에 직접 얼굴을 내민 적이 없어서 얼굴을 아는 분은 오직 감자나무 님 뿐이라 도착한
뒤에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찾아보았으나 실패해서 결국 포기하고 평소 관심이 있던 3D
모니터를 살펴보았습니다.

라데온 HD 5000 제품군이 자랑하던 인피니티 기술처럼 모니터 세 대가 연결된 상태에서
FPS 게임인 '레프트 4 데드 2'가 실행되고 있었던 터라 자리가 생기자 바로 3D 안경을 끼
고 게임을 해보았습니다. 예상한 것보다 3D 모니터가 게임에 박진감을 준다는 점에 놀랐
으나 게임을 몇 분 하지 않았는데도 눈이 꽤 피로해진 터라 흥미와 함께 걱정도 커지더군
요. 특히 3D 안경 착용감은 올해 초 영화관에서 '아바타'를 봤을 때 못지 않게 불편해서 오
래 쓰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다른 볼거리는 없을까 하고 둘러보았지만 그리 눈에 띄는 것은 없었고 레이싱 걸 두 분에
게 남성 대부분의 시선이 집중되고 그 두 분 사진을 찍으려는 인파가 모여들어서 그냥 그
자리를 벗어났습니다. 평소 레이싱 걸이 그런 행사에 초청되는 것을 꺼리는 편이지만 두
분 중 한 분이 너무 아름다워서 저도 계속 그쪽을 쳐다보게 되어 잠시 부끄럽더군요. 그래
도 사진 찍는 것은 참았으니 다행이라고 해야겠습니다.

잠시 뒤 오후 7시가 되자 본격적으로 발표회가 시작되어서 사람들이 발표회장에 입장하였
는데 10분 정도 의미를 이해하기 어려운 공연이 있었습니다. NVIDIA 대한민국 지사에서 참
관객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배려한 것 같았으나 참관객 대부분은 지포스 GTX 460에 대한
정보 습득 또는 경품이 목적이었던 탓에 큰 호응은 없어 보였습니다.

이어서 NVIDIA 관계자 분들이 차례대로 등장해서 인사를 하고 지포스 GTX 460의 특징에 대
해 설명하였는데 이미 보드나라를 통해 지포스 GTX 480과 경쟁사 제품에 대해 알고 있었던
터라 개인적으로 흥미를 끌만한 부분은 없었습니다.
공식 일정이 1시간 정도인 발표회였던 터라 곧 설명이 끝났고 참관객들의 질문이 이어졌습
니다. 개인적으로 세 번째 질문하신 분이 NVIDIA가 CUDA 기술을 강조하고 있지만 정작 우리
나라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위한 한글 설명서조차 제공하지 않고 있는데 대책은 있는지 물었
을 때 과연 어떤 대답이 나올지 매우 궁금했는데 NVIDIA 대한민국 지사에 인력이 부족하여 그
에 대한 대대적인 지원이 어렵다는 말을 듣게 되자 허무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즉 NVIDIA는 일반인을 위한 기술 지원은 커녕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위한 기반마저
제공하지 않으면서 지포스 제품군이 CUDA 기술을 지원하여 유리하다는 식으로 광고
했었다는 것입니다.


얼마 뒤 질문 시간이 끝나고 경품 추첨 시간이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했지만 단 세
명만 당첨되어 지포스 GTX 460을 손에 쥐고 돌아가게 되었는데 하필 저는 등록을 늦게 한 터라
선착순 100명 이내에만 들면 받을 수 있는 노트북 가방마저 놓치게 되어 아쉬움이 더 크더군요.
그래도 주최 측인 NVIDIA에서 먹을 것과 음료수를 충분히 제공해준 덕분에 허겁지겁 달려갔으
면서도 배고픈 상태로 발표회장을 떠나지는 않아서 좋았습니다. 식사 한 끼 준비해주는 게 얼마
나 힘든 일인지 알고 있기 때문에 고마움까지 느껴졌습니다.

비록 지포스 GTX 460에는 실망했으나 NVIDIA 대한민국 지사의 참관객 대응 태도는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기 때문에 다음에도 NVIDIA 주최 행사가 열린다면 꼭 참가해보고 싶습니다.

10


Scavenge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04.119.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진통제 robfight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4 23: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역시 따로 노셨군요 ㅎㅎ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4 23:57/ 자국/ 신고/
예. 그래서 인맥이 중요한 것입니다.
  주동성 bsbda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00: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 읽었습니다.
CUDA쪽으로 한글로된 설명서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건 오늘 처음 알았네요..

으음... 한가지 아쉬운게 있다면...
레이싱걸 사진 찍으시지 그러셨어요 ;ㅁ;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0:18/ 자국/ 신고/
이번 행사 전까지는 레이싱 걸 분들이 행사에 보여도 행사 취지에 맞지 않는 듯 해서 시큰둥한 마음이 컸는데 이번 행사에 초청된 한 분은 참 아름다우셔서 눈길을 떼기 어렵더군요. 하지만 사진을 찍으면 괜한 미련만 생길 듯 해서 아예 촬영을 하지 않았습니다.
협e jukheb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14:21/ 자국/ 신고/
마지막 경품 추첨할때 가운데 있으신분 애기 하시는거죠 ㅡㅡㅋ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21:44/ 자국/ 신고/
협e 님이 말씀하신 분인지 모르겠습니다. 거리가 멀어서 얼굴이 잘 보이지 않더군요.
  겨울이좋아 /  2010-07-15 08:46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후기 잘 읽었습니다. 전 지방이라 가고싶어도 기회가 닿질 않네요.
정작 필요한 개발여건은 마련하지않고 물건만 팔아먹을려고 하는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21:43/ 자국/ 신고/
일반 사용자들이야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수 있겠지만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일하시는 분들을 매우 섭섭하실 것 같군요.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09:2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핫...;; 그 세번째 질문을 했던 것이 저였습니다. 그래도 저는 CUDA 관련해서 자료를 제공받기로 나중에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그나저나 가방 필요하시면 드릴께요. 같은 가방을 이전에 하나 받은 것이 있어서 별 필요가 없거든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21:40/ 자국/ 신고/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는 분이라고 하셔서 혻시나 했는데 역시 허접프로그래머 님이셨군요. 다음에는 직접 뵙고 이야기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신경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NVIDIA 행사에서 비슷한 물건을 받을 수 있을 테니 굳이 주시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10:5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CUDA 매뉴얼의 한글지원이라...
Nvidia가 물론 큰 회사이기는 하지만 답변해주신 분 말씀대로 Nvidia 한국지사란게 파워를 가진 지사가 아니지요. 그렇다고 한글 매뉴얼이 주어져야할만큼의 중요성도 없다고 판단해서 지원이 약한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당장... CUDA 한글 매뉴얼이 있든 없든 한국에서의 개인 사용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이라는게 너무 미미하거나 거의 없다고 보여지니깐요. 개발자 입장에서야 필요성, 중요성, 당위성 등등 주장할 부분이 무진장 많을지 모르지만 한글지원으로 인해서 얻어지는 이윤측면에서는 거의 전무하다고 보여지니깐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0-07-15 21:43/ 자국/ 신고/
이미 어느 정도 알고 있는 답이었습니다만 실제로 그런 답변을 듣고 나니 실망감이 크더군요. 그저 점차 나아지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21 감자나무 3 18.06.21 4790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7346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46 정승욱 5 03.09.20 44145
44819 끄적끄적   폰 하나에 세컨번호 만들어 쓰기 고음불가 0 21.06.17 131
44818 끄적끄적   왕초보의 러닝 1개월 100km 후기와 러닝화 비교 7 감자나무 0 21.06.16 139
44817 끄적끄적   LG 베스트샵 아이폰 판매 고려중 1 연방대총통 0 21.06.16 83
44816 끄적끄적   아스트라제네카 이틀 째인데 힘드네요 3 realdonn 0 21.06.15 73
44815 끄적끄적   얀센 맞고왔습니다. 7 네오마인드 2 21.06.15 177
44814 끄적끄적   보드나라 창간 20주년 & 감자나무 45번째 생일 겸상 케잌 12 감자나무 3 21.06.14 254
44813 끄적끄적   고성 나들이 .. 5 티끌모아티끌 3 21.06.12 233
44812 끄적끄적   연비 상승 티끌모아티끌 1 21.06.12 140
44811 끄적끄적   부도난 제품 사용중 연방대총통 1 21.06.12 136
44810 끄적끄적   벨벳2 프로 현상황 1 연방대총통 1 21.06.12 128
44809 끄적끄적   얀센백신 맞았습니다. 4 주동성 1 21.06.11 164
44808 정보   2021년 상반기 이달의 우수게임 유저투표에 참여해주세요! spectory 0 21.06.10 107
44807 끄적끄적   영국에서 만든 한국 관광 안내서 안내 그란달베 0 21.06.09 119
44806 끄적끄적   영화 관람 간단평 연방대총통 0 21.06.08 109
44805 끄적끄적   크루엘라, 애들수준영화(스포) 2 그란달베 0 21.06.07 134
44804 끄적끄적   마당에 구멍을 파기 시작한 남자 그란달베 0 21.06.05 137
44803 끄적끄적   아이와의 친밀감을 높여주는 솔러(SOLER) 기법 (부제 : 아빠는 프로 경청러) 와이즈대디 0 21.06.03 162
44802 끄적끄적   하이템플러 같은.. 2 그란달베 0 21.06.02 169
44801 끄적끄적   V60 과 벨벳2 프로 1 연방대총통 0 21.06.01 175
44800 끄적끄적   LG 안드로이드 11 소식 1 연방대총통 0 21.06.01 172
44799 끄적끄적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 접종받았습니다. 관련한 정보도 포함해서 1 newstar 1 21.05.31 284
44798 끄적끄적   레반도프스키, 분데스리가 단일시즌 최다골 기록 경신 1 그란달베 0 21.05.29 191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