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메인
전송 2008-03-20 00:00
[칼럼]

보드나라 리뷰어들이 뽑은 추억의 PC 게임 베스트 5

1. 처음 2. 감자나무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3. 폭풍전야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4. polabear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5. viper2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6. mercutio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평범한 PC 유저라면 누구나 경험했을 아련한 PC 게임의 추억 속으로~

언제나 유익한 기사로 찾아 뵙는(심지어 포토뉴스까지도!) 보드나라에서 유일하게 뻘 글에 해당하는 '보드나라 리뷰어 시리즈'는 2008년에도 계속되는데, 오늘은 보드나라 리뷰어들이 처음 컴퓨터를 접하면서 지금까지 즐겨왔던 게임들 가운데 특히 고전 게임들을 대상으로 특히 기억에 남는 베스트 5를 지들 맘대로 선정하는 보드나라 리뷰어들이 뽑은 추억의 PC 게임 베스트 5를 마련했다.

 

바다 건너 미국땅에는 컴퓨터를 만들고 컴퓨터를 산업화시켜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컴퓨터를 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만든 실리콘 밸리라는 동네가 있다. 컴퓨터를 발명했거나 새로운 기술을 접목시켰거나, 그것을 토대로 컴퓨터 언어와 운영체제, 응용프로그램을 만들고 관련 산업을 개척한 사람들은 컴퓨터라는 전자기기 자체에 매력을 느꼈겠지만, 필자나 보드나라 식구들, 그리고 보드나라 대다수의 회원분들은 컴퓨터로 할 수 있는 일들에 흥미를 갖고 있을 것이다.

특히 어린 시절에 MSX나 IBM XT, Apple II 등으로 컴퓨터를 접한 사람들은 프로그래밍보다는 컴퓨터를 통해 즐길 수 있었던 게임 그 자체 때문에 컴퓨터에 빠져든 경우가 많은데, 필자는 남보다 늦게 컴퓨터를 구입했지만 오직 게임을 즐기기 위한 목적으로 MS DOS 책을 구입해 '게임 실행에 관련된 부분만' 열심히 탐독하고 PC 통신으로 여러 고수들이 쓴 글을 출력해서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게임을 잘 즐길 수 있을까 고민하던 기억이 떠오른다.

 

게임이 넘쳐나다 못해 이제는 오픈 베타 테스트를 했는지, 언제 출시되기는 했는지 미처 알기도 전에 사라져버릴 정도로 즐길 게임이 난무하는 세상이지만, 1년에 몇 편 나오지 않던 명작 게임을 즐기기 위해 두근두근 거리는 마음으로 플로피 디스크나 CD 롬을 넣고 밤을 새워 했던 게임을 깨고 또 깨는 즐거움은 그만큼 줄어든 것 같아 아쉽기만 하다. 게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멀티플레이가 대다수인 오늘 날 게임을 보면 책상 앞에 앉아서 단조로운 모노 사운드와 도트 그래픽으로 펼쳐지는 꿈 같은 이야기에 혼자 울고 웃으면서 어머니에게 미친 놈 소릴 듣던 그 때가 여러분은 가끔씩 그리워지지 않는가?

아마 이 글을 읽으면서 어릴 적 즐겼던 추억의 게임들이 떠올라 빙긋이 웃음을 짓는 사람도 있겠지만, 만약에 본문에 나온 게임이 아니라 자신만의 베스트 1으로 생각되는 게임이 있다면 댓글을 통해 서로 추억을 함께 나눠보는 것은 어떨까?

  태그(Tag)  : 보드나라 리뷰어시리즈
다음페이지.감자나무가 선정한 베스트 5 게임들
관련 기사 보기
태그가 등록되지 않아 관련 기사를 출력할 수 없습니다

  이수원 수석기자 / 필명 폭풍전야 / 폭풍전야님에게 문의하기 swlee@bodnara.co.kr
남들 좋다는 것은 다 따라 하지만 정작 깊게 파고들지는 못하는 성격이다. 정말 좋아하는 일은 취미로 하랬는데, 어쩌다 직업이 되는 바람에 일과 지름이 일심동체인 삶을 살고 있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인텔 11세대 그래픽 게임 성능, 9세대 보다 50% 향상된 AMD Vega 10급?
샤오미 게이밍 스마트폰 '블랙샤크2' 중국 출시
AMD, 최소 7년은 실리콘 기반 CPU 제조 전망
스카이, 노트북-스마트폰 동시 충전 63W 보조배터리 공개
NVMe M.2 SSD 알고 구입하자, NVMe M.2 SSD 4종 비교
2TB까지 늘어난 용량과 더 빨라진 성능, WD 블랙 SN750 NVMe SSD 국내 출시
구형 PC라도 최신 SSD 쓰고 싶어, M.2 소켓없을 때 NVMe SSD 쓰는 법
쏟아지는 AAA급 게임 홍수 시대, 6코어 넘어 8코어 CPU 지원의 현장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너도모르냐 (tkdchan) tkd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0:0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재밌는 게임들
참이슬 / 08-03-20 0:1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대항해시대 시리즈가 안보이네요~ ㅠㅠ

이프리타 (yewtree923) yewtree9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0:1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둠, 퍼스트퀸4, 대항해시대, 용의기사, 문명,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 등
충분이 순위권에 들 수 있는 게임 들이 안보이네요 ㅠ_ㅠ

joel.. (joel83) joel8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0: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국산게임이 별로 없는게 아쉽네용 ^^a
kwan07 (kwan07) / 08-03-20 0:3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거 보니 왠지 avgn이 생각나는 이유는 뭘까요 ㅋ;;;

암흑천사 (hojin93) / 08-03-20 0: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워낙에 PC게임과는 무관한 인생을 살아와서 pc게임은 잘 모르는데 심시티, 듄, 레인보우식스, 페르시안왕자등은 이름만 들어봤네요.^^

Scavenger (bmw375)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0:4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제가 생각하는 게임들은 하나도 없군요. 역시 게임 취향은 사람마다 다 다른 듯 합니다.
bigfog (ID) bigfog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1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 상당히 그리운 게임이름들이 나오는 군요. 껌껌한 방에서 반짝이는 모니터만 보면서 그 날밤까던 그리운 시절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
MSX 시절의 게임이 없어서 좀 많이 아쉽네요. 대항해시대,삼국지2,이즈시리즈등등
여기 올라온 게임들을 보니 그간 참 많이도 했구나..싶네요 ㅎ

듀크 (lordstar) lord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1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제가 꼽는 베스트 5는
피파 94, 대항해시대2, 삼국지3, 심시티 2000, 창세기전2입니다.
저것들 산다고 중학생시절 용돈 아껴가면서 지냈네요^^

Tuna☆09 (ohye701) ohye70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5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고인돌이 없는게 아쉽군요.;

그리고 화이트데이는 버그데이로 유명해서..참 공포스럽게 만들었던;
게다가 19금까지;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5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추억의 게임들이 참 많았네요...^^;; 지금은 게임에 올인하는 일이 없어져서리...
쯩교 (y20303) y2030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5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전설같은 게임들이 수없이 많이 유저들의 손을 거쳐갔네요 개인적으로 디아블로 듄2000이나 심씨티 등은 거부할수 없는 매력으로 밤을 꼬박 새웠던 기억이 남아 있습니다.
오창은 (ceoh) / 08-03-20 2:1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금광을 찾아서 (영문명은 Lost Dutch Man이던가요?)를 한번 깨보고자 1년을 매달렸는데 결국 못깼었던 기억이...-_-;;;;;

리크 (redcurse) redcurs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2:3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고전겜5를 뽑는다면..
남북전쟁,코브라미션,신디게이트,스파2터보,삼2
신디게이트 참 죽어라 했었는데 아직 클리어를 못해봣다는 ㅡㅜ
미사키 (misaki) / 08-03-20 6:4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야~ 젤리아드에 원숭이섬의 비밀이 있군요^
원숭이섬의 비밀과 같은 계통으로 키란디아의 전설도 재밌었죠
그런데 저 위에 분이 말하신거처럼 퍼스트 퀸이나
문명이 없는건 많이 아쉽군요^^

햇님아빠 (blasty) blast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7:3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신디게이트 참 재밌었습니다. 화려하게 3D로 나와도 좋을거 같은데..

고구미 (scoot) scoot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7:4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구매하고 돈이 안 아까운 게임.. C&C
이종훈 / 08-03-20 8: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 젤리아드~ 정말 멋진 음악과 스토리를 지닌 게임이죠.

글쓰는소년 (piorza) piorza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8:4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남북전쟁, 릴렌트리스, 고블린, 신세기 흥망사...
등등 재밌게 즐겼던 게임이 너무나도 많은데 요즘 게임들은 ㅠㅠ;;
그런 감동을 주지 못하는 것 같네요.
간만에 올드 향수에 젖어 봅니다.ㅋㅋ

티끌모아티끌 (pg1313)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8:4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모두 고급 게임을 하셨군요.
저는 그냥 FF 시리즈가 가장 마음에 와 닿았다는..SFC 슈퍼마리오 92판깬거랑..
이종훈 / 08-03-20 8:4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 이게 또 코브라미션이... ㅋㅋㅋ 저 또한 코브라미션으로 H겜의 세계를 알게 되었지요^^;;

마당바위 (blackchh) / 08-03-20 9:4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재미있게 하던 게임들도 보이네요.
선우아빠 (gt75) gt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9:4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스타크래프트는 아직도 하고 있으니 추억의 게임이라고 부르기는 좀 힘들겠죠.
저랑 게임취향이 비슷한분도 꽤 보이시고, 오랫만에 옛날 생각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권영 (lmaster) / 08-03-20 10:0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듄2, 삼국지2, 삼국지3, 남북전쟁.. 등 정말 생각많이 나네요.
crazyits (crazyits) / 08-03-20 10:3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키패드로만 모든 것이 가능했던 삼국지 2
그리고 FX케이블로 연결을 해서 무지하게 많이 했던 둠~!등이 없군요.. ㅠㅠ

오승태 (rockcd) rockc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0: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레드얼럿이 가장 좋았고.. 본능적으로 생각하면 동급생.. 이것때문에 지금 일본어 배우는것 같아요.
김혜곤 (mud0107) / 08-03-20 11:1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감자나무님은 연배가 있으니 확실히 겜 내용이 틀린거 같습니다.
젤리아드 젤 잼나게 했던 기억이 나네요!!

당신기억 (bluemun) bluemu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1:2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코브라미션이 생각나는군요. 친구와 밤새워 깼던 기억이 ^^;
항상웃자 (jinnei77) jinnei7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1:2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게임을 안하다 보니 대부분 모르는 게임이군요.ㅜㅜ
moonriver9 / 08-03-20 11: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newstar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2:5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전 화이트데이, 듀크뉴켐,무한질주,맥스폐인,퀘이크 이정도가 기억이 남네요. 화이트데이야 보기드문 국산이었고, 니드포시리즈와 퀘이크는 뭐 언제나 인기가 있었죠. 듀크뉴켐은 예전에는 꽤 오랫동안 인기를 끌었던... 뭐 사면 늘 사은품으로 있었던 기억이...맥스페인은 당시에는 신기한 액션에 많이 매료가 되었던 기억이 나네요.

공부하자 (milkblue)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3:3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프린세스 메이커 2 는 왜 없나요? DD 파일 에 관한 추억은 모두 가지고 있을 듯 싶은데.... ;;

아이메메 (w8111) / 08-03-20 13: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킹콩, 페르시아왕자, 듀크뉴캠 정말로 옛날 게임이 요즘보다 더 재밌는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에는 너무 실사로 표현을 할려다 보니 사양도 높아지고 사양이 안되서 하기도 힘들기도 하지만요 ㅋㅋ
그래도 약간 어설픈 그래픽이라도 게임하는 맛은 예전게임만 못한것 같습니다
잘빠진몸매 (kss8569) kss8569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5:5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둠이 없다~ㅜㅜㅜㅜㅜㅜㅜ 화이트 데이 명작...무서워 죽음.;;;
모르게임도 몇개있다..;;;ㅎㅎㅎ

상상의 나래 (dongvil) / 08-03-20 15:5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 봤습니다. 오랫만에 추억에 젖었네요.
jin2006 (ID) / 08-03-20 16: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역시 개인적으로는 삼국지...
밥먹는 것도 걸러가며 했던 기억이...그때가 그립네요.

시골 남자 (kyta123)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6:2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페르시안왕자와 디아블로만 좀 기억에 있네요 ^^

Dest (muchunrang) / 08-03-20 16:5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영웅의 길이 빠져있군요!!! ㅜ_ㅜ 젤리아드... 지금 생각해봐도... 길찾기가 상당히 난해했던 게임이었던 것 같습니다.
즐거운하루 (rbear) rbe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7:0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밤새 삼국지3 하고 윙커맨더 때문에 컴업에 열올렸던 기억이 새록새록납니다. 페르시아왕자는 거의 충격적 그래픽때문에 많은 분들이 VGA로 업했던 기억이 납니다.

게리킬달추종자 (athlon88) / 08-03-20 17:2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직도 즐길 수 있는 게임도 많군요. 고블린3까지는 SCUMMVM으로 돌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어지간한 루카스 아츠의 작품도 마찬가지이구욤. 심시티는 오픈소스화 됐다죠. 펑펑 소리 들어가면서 듄2는 정말 재미있게 했던.

유리카 (king8407) king840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7:3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삼국지나 디아블로 다시 해보고 싶어지넹..
kidnap (ID) kidna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18:3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컴터샀을때가 겨우...퀘이크2나 스타가 기억나던시절이라,,,
머 그닥 옛날겜에대한 감회같은건없네요
남들 다한다는 창세기전 같은 rpg류는 해본적이업고, 퀘이크2나 3같은거만
돌렷던 기억나는거보면...그때나 지금이나 성향은 비슷한듯

박세휘 (katinoel) / 08-03-20 19: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은하영웅전설 3, 4 왜 없나요 ㅠㅠ 넣어주세요~
lsblord (ID) / 08-03-20 19:5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겜에 별관심이 없다보니...모르는게 태반이네요- -;;
폭탄베니스 (korstds) korstd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20:4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오!! 삼국지3. 정말 미치도록 했던 게임인데요.
4탄까지 정말 재밌게 했었습니다.

MA징가 (dgtel) / 08-03-20 20:4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해본게 하나도 없네...
패쓰!

Moon-Boy (theadadv) / 08-03-20 21: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PPLE과 msx도 좀.

맨바리 (dragface) / 08-03-20 21:2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오락을 안하다보니 잘 모르겠어요...ㅡㅡ;;

해파리냉채가져와 (blastoff) blastoff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21:4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오~ 윙코맨더3,4 해외직수입판으로 구매해서 저 화면을 수십번? 아니 백번 이상 본듯하네요. 멋진 게임들이 그립습니다.

해파리냉채가져와 (blastoff) blastoff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21:5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ㅎㅎ 코브라 미션 정말 다시해보고 싶군요~ㅋㅋ

Meho (ho5945)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0 22:5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무지 동감하는 게임 몇 점도 보이는군요. 화이트데이, 페르시아왕자, 남북전쟁, 삼국지 영걸전, 모터레이서2..... 화이트데이는 절친한 친구와 시험기간날 밤에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불꺼놓고는 도저히 못하겠더군요.-_-; 얼마전에도 해봤는데 여전히 무서웠습니다.^^;
모터레이서2는 초등학교때 친구들이랑 동시에 아주아주 재미있게 했던 추억이 있습니다. 최대 4명까지 동시지원이 돼 키 동시입력을 무시하고 했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다시 돌아가서 해보고 싶습니다.ㅠㅠ
Jackie / 08-03-20 22:5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원숭이 섬의 비밀 관련 내용에 잘못된 정보가 있습니다. SCUMM 엔진은 "Script Creation Utility for Maniac Mansion"의 약자로 루카스아츠 최초의 그래픽 어드벤처 게임인 "매니악 맨션"을 만드는 데 사용한 엔진입니다. 원숭이 섬의 비밀에 사용된 버전은 "매니악 맨션", "룸"을 거쳐서 향상된 버전입니다.

끓여만든배 (kama136) / 08-03-20 23: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좋은 명작들이 많이 있군요.
천용범 (bom0814) / 08-03-20 23:0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오랜만에 보는 게임들이 많이 있는군요...
rudedeb / 08-03-20 23:1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이코월드, YS2, 듄2, 둠, 울티마6-7, X-COM, NFS1, Xwing vs TIEfighter, 울펜스타인, 로드런너, 트롤, 페르시아의왕자... 밤을 잊고 달렸던 게임들이죠 추가로 아는 사람만 알수있는 스타쉽랑데뷰랑 핑크삭스, 동급생등도... 므흣

new G37S (seaeugsho) / 08-03-21 0:2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내가 했던 게임은 페르시아왕자뿐이네 ㅜㅜ

왜 폭스,고인돌,고인돌2,다람쥐,옛날NBA게임도 없고

뭐야.~~~~

Sleepman (sleepman) / 08-03-21 2: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무도관(대전격투), 울티마시리즈(RPG), Wings of Fury(비행시뮬), 심시티(RTS?), 스카이체이서(비행시뮬?), 스타컨트롤(비행액션&시뮬), 그 외에 퀘스트 시리즈의 어드벤처(폴리스퀘스트, 킹스퀘스트, 스페이스퀘스트 등등)..

아무튼 추억속에 게임이죠..
alakiss / 08-03-21 3:1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viper2님 저랑 좀 취향이 비슷하시네요. ㅋㅋ
반가워요 ㅋㅋ

수혀니 (kamui510) kamui51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1 13:2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젤리아드, 킹콩, 원숭이 섬의 비밀등;; 방갑네요;;

근데 빠진 게임이 너무 많아요 ㅠ.ㅠ 울티마 시리즈 -_-, 삼국지2, 황금도끼 ㅋㅋ, 무엇보다 -_- 발더스게이트 <=== 당시 최고였는데 ㅠ.ㅠ(물론 던전앤드래곤 룰을 아는 사람들에게 ㅎㅎ)
unit / 08-03-21 15:2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룸 CD버전은 지금 XP에서 그냥 실행해도 잘 되더군요
다만 아날로그 cd-in은 연결해놔야 된다는거
heaye / 08-03-21 18: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시뮬물에서는 삼국지2가..
공포물에서는 역시 둠..
RPG물도 있었지요. 시에라사가 만들었던.. 이름은 기억 안나네요.
그리고 우주선이 총쏘는 겜도 많앗는데 겔러그에서 윙커맨더로 발전
그리고 인터넷MUD게임. .. 유명했는데. 당시엔 TEXT머드였다는.. 하두
많아서 .. 특별히 꼽을건 없지만. 쥬라기공원. 정도?
메그 (kushark3) / 08-03-21 19: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토탈 어나이얼레이션, KKND, 다크레인, 디아블로1, 미스트, 리븐 등등... 이런 명작도 많죠.

바라미~^-^ (bbteam) / 08-03-21 23: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킹콩...정말 너무 재미있게 했었는데...XT컴퓨터의 녹색 모노 모니터로 신나게 했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최고였는데.

낙타먹다 (asto2020) asto202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2 21:4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스토니시아가 정말 재미있었죠.
천사의 오후3는 충격적이었고..

무무상 (jackyang) jackyang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3 3:3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는 역시 삼국지시리즈가 인상에 남는군요. 맨처음으로 밤을 샌게임이라서요.

인생한방 (pkwangn)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3 6:4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polabear님이 선정하신 게임종류가 가장 맘에 와 닿는군요. 천사제국.. 처음으로 완전 몰입해서 밤새는줄 모르고 했던 게임이었죠. 어스토니아 시리즈는 나름 복잡한 맵이었다는 기억도..

노랸병아리 (smileman83) smileman8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3 9:5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기억에 남는 게임은 듀크뉴켐 3D.. 참 재미있게 했던 게임입니다. 물론 이게임덕분에 3인칭 액션 게임을 좋아하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막파워 (voidness) / 08-03-23 14:0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금광을 찾아서를 기억하는 분이 있네요. 정말 쌔빠지게(?) 했었는데 엔딩을 못 본 게임이었죠. ㅎㅎ 진행 중에 붕어낚시, 포커, 등 미니게임처럼 들어가 있는 게임도 참 재미있었는데...
월하짱 (월하짱) / 08-03-23 21:1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요즘도 간간히 들어가보죠 디아블로 ^^;;

막동이 (tintin00) tintin0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3 23: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데스트랙이 안 보이네요..
금광을 찾아서는 살롱의 포커 게임에 더 열심이었던 것이 기억에 남네요..

behem (jjy0501) / 08-03-25 14:2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람마다 성향은 다르겠지만 갠 적으로 창세기전 같은 국산 알피지나 파택이나 영웅전설 같은 아기자기한 알피지가 없는게 아쉽네요. 하지만 누구에게나 추억은 소중하죠 ^^

주동성 (bsbday) bsbda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3-25 14:5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금광을 찾아서가 없는게 아쉽군요 ^^
열심히 사금캐고, 낚시하고, 강도(?)들 만나서 싸워 이기면 현상금도 받구.. 후후

강남욱 (everich) / 08-03-27 0:5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대항해시대 1, 2 는 어디로 간 것일까요..
다재무능 / 08-03-27 8:2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천사의 오후 3!!!
덕분에 중학교 시절 학생주임선생님께서 학교를 한바탕 뒤집어 놓으셨다는....
발단은 저였는데, 저는 안끌려가고 나머지 학생들은 모두 잡혀가서 몽둥이 찜질에 방과후 운동장 돌기에 열중했다는...ㅡ.ㅡ;;;
멍진 (jinzzang4) / 08-03-28 0: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VIPER2님이 하신 레드얼럿2 저는 아직도 멀티플레이로 외국인들과하고있습니다 ㅎㅎㅎ
jperfume / 08-03-29 11:1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 씨리즈가 없는데 아쉽네요..

사나운 새벽 (morrian) / 08-03-29 14:4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생각외로....음....거의 해봤건 게임들..
우왕 / 08-03-29 15:0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 퀘이크3아레나
나두한때 저 게임에 환장했었지..
당시 amd k6-2 400 시피유에 192램 장착하고 리바폭탄으로 미친듯 플레이
낮밤 안가리고 매일 멀티하느라 날밤지새고.. ㅎㅎ
곰돌곰돌 (pros) / 08-03-31 14:3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옛 추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

다스마니아승냥이 (year2015) / 08-03-31 21: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레밍즈씨리즈가 없네...
proto / 08-03-31 21:3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는 Grim Fandango랑 Myst시리즈가 기억에 남네요. 원숭이 섬의 비밀이 이제 더이상 제작되지 않는 것도 정말 아쉽구요.

야옹야옹 (saddj) saddj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4-02 21:3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원숭이 섬의 비밀 잼있게 했던 기억이 납니다.

jjanga (k523ms) / 08-04-07 19:1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ㅎㅎㅎ 오랜만에 옛추억들이 떠오르는군요..
대항해시대2인가.. 정말 잼잇겠했는데.. ㅎㅎ없네 ㅠㅠ

봄날의곰 (bbong99) / 08-04-08 10:3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페르시아의 왕자가 바이러스 먹었다가 고쳤는데, 로딩기능에 문제가 있었죠.
결국 한시간내로 끝내야 했다는.... 나중에는 40분대에 끝내기도 했었죠.

김택기 (ktk7) ktk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4-10 19: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 시절 옛 추억의 게임들이군요. 옛날에는 참 재밌게 했었는데 그때 생각하고 다시 게임하면 왜 그리도 재미가 없는지..정말 요즘 게임들과 너무나도 비교가 되서...

파란별 (animatus) / 08-04-11 9:2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제가 알던 게임도 있고, 첨 보는 것도 있네요. 게임들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나는군요. 잘 봤습니다. ^^

아기유리 (yahooday) yahooda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4-11 19:0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디아블로가 최곱니다 -0-;; 절정의 인기... 하핫핫 ㅋ 갑자기 소가 생각이 나는것 같군요... 므므므므믓 ~ ㅋㅋㅋㅋ

에이투지 (silentdo) / 08-04-11 19:5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스토니아 스토리가 아니고 어스토니시아 스토리인데 이 게임을 모르는유저분들에게 잘못된정보가 되겠네요.
시간가는줄몰르고 기사 잘읽었습니다.
젤리아드 참 잼있게 했는데 생각보다 기자분들 연령이 낮은거 같네요
레밍즈가 없어서 아쉽

Peace~! (pphpeace) pphpeac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8-04-15 11:5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추억의 게임들 ^^; 그때는 컴퓨터 업글의 압박이.. 심하진 않았는데 (금전적으로 심함..) 요즘에는 충분하다 싶어도 모자라니..
몰라 (sindong92) / 08-04-16 0: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8088로 페르시아 왕자를 밤새워가며 하던때가 생각이 나네요...^^처음 보는 게임들도 있지만 대부분 재미있게 했던 게임들이네요.
김태정 (realizm) / 08-06-24 3:4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1위.. 대항의시대2
2위.. 어스토(어스토니시아 스토리)
3위.. 삼국지2
4위.. 듄2 (전 2탄을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5위.. 램페이지...

정도일듯...

전 DH2(대항해시대2)는 요즘도 가끔한다는.. ^^ 정식으로 산거이기도 하고 ^^

그외에도 보면서 아~싶었던 게임은..
젤리아드... 영걸전... 정도인듯...
이은석 / 08-07-12 0:0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 퀘크3 눈물난다..저 [ND]Beginner 였는데 저 위의 클랜 사람들 이름이 기억나니 흑 눈물난다
조승재 / 08-08-27 18: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1위. Mdir3
2위. Max
ㅋ.옛기억 나네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9년 03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19년 새해맞이 덕담 남기기 9
[결과발표] 2018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6
[결과발표]EaseUS 데이터 복구 솔루션 댓글 3
[결과발표] 2018년 3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6
[당첨자발표] 보드나라와 씨게이트가 함께 8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