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오랜만에 탕수육을 먹어봤는데 매우 시원찮군요.

Scavenge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504
작성일 : 2009/12/13 17:23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23556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비염이 심하고 편도선까지 부은 데다가 기르고 있던 강아지 두 마리는 저세상으로 떠난
터라 몸과 정신 모두 상태가 좋지 않고 입맛이 없어서 맛있는 음식이라도 먹어볼까 싶어 중화
요리점에 전화를 걸어 탕수육을 배달해달라고 했습니다.
손님이 별로 없었는지 음식이 금방 도착하더군요. 아침 식사를 과자와 물로 해결해서 그런지
몹시 배가 고파서 바로 탕수육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한입 먹어보니 매우 맛이 없었습
니다. 도대체 뭘 넣어서 만들었는지 탕수육 양념이 너무 시큼해서 먹기 괴로웠는데 덤으로 튀
긴 고기는 일부가 약간 덜 익었고 잘 튀겨지지도 않았습니다.
제가 음식 버리는 것을 싫어해서 조금만 먹고 남겨뒀다가 나중에 먹을까 생각해봤지만 이따가
다시 그 끔찍한 맛을 볼 생각을 하니 그것도 만만치 않을 듯 해서 그냥 한 번에 다 먹어버렸습
니다. 그나마 양이 많은 것으로 시키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끔찍한 맛에 계속 몸서리를 치며 그릇을 집앞에 내놓으려고 했는데 갑자기 누가 초인종을 눌렀
습니다. 누군가 했더니 배달을 왔던 아저씨가 아직 40분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그릇을
찾으러 왔더군요. 도저히 '잘 먹었습니다'라는 말은 해줄 수 없어서 '안녕히가세요'라는 인사를
건네고는 냉장고에 붙어있던 그 중화요리점의 전단지를 떼어서 버렸습니다.
기분이 우울했는데 이제는 왠지 모를 실망감이 더해져서 더 기운이 없어졌군요. 당분간은 지출
을 줄이고 조용히 지내야겠습니다.

4


Scavenge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22.114.50.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3 19: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가끔 그런 식당들이 있지요. 제대로 요리도 안되고 맛도 없으면서 서비스도 불친절한 곳이요.

이상하게, 맛이 없는 식당, 손님이 없는 식당일 수록 불친절하고 양도 적다는 것...ㅡㅡ;;

어쨋든 한번 마음에 들지 않은 곳은 다시는 가지 않는답니다...;
터미널 uncompres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0:48/ 자국/ 신고/
이상하게, 맛이 없는 식당, 손님이 없는 식당일 수록 불친절하고 양도 적다는 것...ㅡㅡ;;

==> 아마 장사하기 싫은 업체일겁니다. -_-;;;

사실, 장사가 잘 되는 곳은 친절하거나, 음식이 맛있거나 하는 이유가 있는거죠. =_=;;;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18:33/ 자국/ 신고/
두 번 다시 주문하지 않는 것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점이 아쉽군요.
  터미널 uncompres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00: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기분이 저하 되었을 때는, 인증을 거친 음식을 추천합니다. =_=;;;

개인적으로는 떡볶이를 좋아하는 관계로 떡볶이를.. 쿨럭.. ;;;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18:34/ 자국/ 신고/
저도 떡볶이를 매우 좋아합니다. 그런데 지금 자취하는 곳 부근에는 분식점이 단 한 곳도 없군요. 바로 옆에 초등학교도 있지만 변두리 지역이라서 음식점도 귀하네요.
  터미널 uncompres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00:5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나저나 강아지 사건은 매우 안타깝게 되었습니다.. ;;;;
  때쥐신산 /  2009-12-14 14:0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흠....-_- 안타까운 글이군요 -_-
  때쥐신산 /  2009-12-14 14:0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참...그런데 강아지 두마리는 어찌된건지 저는 글을 보지를 못했네요.
저세상...-_-;; 우울합니다.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18:35/ 자국/ 신고/
이미 자주 들르는 애견 카페에 많이 털어놓은 터라 보드나라에서는 간단하게 지나가려고 합니다.
  무허가 /  2009-12-14 16:0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배달전문 중화요리는 잘 알려진 곳 아니면 대부분 조미료 맛이라 배만 채운다고 생각하고 그냥 먹습니다. 맛있게 먹을려면 화교들이 하는 중화요리집 가서 먹어야 먹을만 하구나 하고 느껴지더군요.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2-14 18:35/ 자국/ 신고/
그렇기는 한데 제가 주문했던 곳은 그 조미료 맛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서 혀가 괴로웠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보드나라 유튜브 계정 구독좀 부탁드립니다 21 감자나무 3 18.06.21 4627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7240
끄적끄적   작성자가 게시물을 삭제 하였습니다 46 정승욱 5 03.09.20 44035
44791 끄적끄적   요즘 동화책2 팔미온 0 21.05.07 94
44790 끄적끄적   요즘 동화책1 팔미온 0 21.05.07 81
44789 끄적끄적   정면을 바라보는 시선 팔미온 0 21.05.07 69
44788 끄적끄적   마스크 잘 수령했습니다. 2 엉클베리 0 21.05.04 128
44787 끄적끄적   마나님 특기 .. 티끌모아티끌 0 21.05.04 81
44786 끄적끄적   일산 봉포머구리 물회... 티끌모아티끌 0 21.05.04 65
44785 끄적끄적   65인치 TV 도착~ 2 티끌모아티끌 0 21.05.03 129
44784 끄적끄적   보드나라 마스크 수령 1 티끌모아티끌 0 21.05.03 113
44783 끄적끄적   봄이 오긴오네요 ㅎㅎ 이제 슬슬 취미활동을 상도의길 0 21.05.03 66
44782 포토   보드나라 마스크(Black) 수령 1 송이송이 1 21.05.03 135
44781 끄적끄적   요즘 인터넷 속도 관련해서 이슈였는데... 2 공부하자 0 21.04.28 216
44780 끄적끄적   여행 가고 싶은 날씨네요.. 3 yyk11 0 21.04.23 271
44779 끄적끄적   월요일은 항상 힘드네여 1 qorzm2 1 21.04.19 172
44778 끄적끄적   10년전 와이파이 막았던 통신사 이제는 대세 e심 외면하나 고음불가 0 21.04.19 238
44777 끄적끄적   제주도 여행 시 피해 없도록 미리 확인하세요 러비더비 0 21.04.15 210
44776 포토   보드나라 로또 2등 선물이 도착했어요. 3 송이송이 0 21.04.14 478
44775 끄적끄적   보드나라 입국일 4000일 달성이네요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2 21.04.14 335
44774 끄적끄적   힘든 월요일이 끝나가네요 1 이것좀만져봐 1 21.04.12 212
44773 끄적끄적   야구장 갔다왔는데 네오마인드 1 21.04.11 206
44772 정보   '착한운전 마일리지' 신청하세요 2 송이송이 0 21.04.09 486
44771 끄적끄적   알리 12원 C타입 케이블.. 6 티끌모아티끌 0 21.04.05 359
44770 끄적끄적   새로운 가족 13 주동성 5 21.04.05 363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