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전송 2017-01-23 12:21
[취재]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조사 결과 발표
발화 원인은 배터리 문제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 발화(소손) 원인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국내외 언론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 노트7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작년 하반기 출시 후 배터리 문제로 2차에 걸친 리콜 및 제품 단종을 실시했던 갤럭시 노트7의 소손 원인을 공개하고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회는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세계 생중계 되었을 뿐만 아니라 소손 원인 조사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UL, 엑스포넌트(Exponent), 튜브 라인란드(TÜV Rheinland) 등 해외 전문기관의 독립적인 조사 결과도 함께 공개됐다.

 

노트7 회수율 96%, 대규모 테스트와 외부 기관 의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7 소손 및 리콜과 관련해 고객 및 통신사업자, 유통거래선 등 피해를 입은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재까지의 제품 회수 현황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개통된 306만대 가운데 총 96%의 제품이 회수되었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갤럭시 노트7 소손 원인을 밝히기 위해 지난 수개월간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원점에서부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제품 뿐만 아니라 각각의 검증 단계와 제조, 물류 등 전공정을 다시 점검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시장에서 발생한 소손 현상을 실험실에서 다시 재현하는게 중요하다고 판단해 대규모 재현 테스트 설비를 구축해 사용자 조건과 유사한 환경에서 충전 및 방전 테스트를 실시해 소손 현상을 재현했으며 이를 통해 정확한 분석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번 소손 원인 조사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UL △엑스포넌트(Exponent)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 등 해외 전문기관에서도 독립적인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날 행사장엔 사지브 지수다스(Sajeev Jesudas) UL 컨슈머비즈니스 부문 사장, 케빈 화이트(Kevin White) 엑스포넌트 수석 연구원(박사), 홀거 쿤츠 (Holger Kunz) TÜV 라인란드 부사장이 참석해 각각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갤럭시 노트7 소손, 배터리 외 문제는 없었다

삼성전자 측은 시장에서 갤럭시 노트7의 소손 원인으로 추정하는 여러가지 가설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하드웨어 측면에서는 고속충전 영향을 보기 위해 유선과 무선에서 고속충전 사용 유무에 따른 변화와 전류의 변화에 따른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방수 기능의 영향을 보기 위해 백커버 장착 유무에 따른 배터리 영향 확인, 그리고 홍채인식 기능 사용에 따른 변화, 새로 적용된 USB Type-C 문제와 관련해 4,000V 이상의 정전기 테스트로 안전성을 검증했다.

또한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기본 탑재되어 있는 앱이나 다운받은 서드파티 앱들이 과다한 배터리 소모를 발생시키는 경우를 테스트하고, 제품 물류와 제조, 배터리 입고부터 제품 출하까지 물류 관점에서 모든 과정을 검토한 결과에서도 배터리 소손과의 연관성을 찾지 못했다. 직접적인 배터리 테스트가 아닌 제품 및 배터리 제조 공정과 물류 단계를 점검한 외부 전문기관 튜브 라인란드에서도 중국 - 베트남 - 한국으로 이어지는 갤럭시 노트7 배터리 운송 과정과 제조 단계를 검증한 결과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결국 남은 것은 배터리 테스트로 삼성전자는 제품 20만대, 배터리 3만개로 진행한 대규모 충전/방전 시험에서 배터리 소손 현상을 재현했으며, 완제품과 배터리에서 소손 현상이 비슷한 비율로 발생하는 것을 확인하고 배터리에서 소손 현상이 발생했다는 추정 하에 배터리에 대한 정밀 분석을 진행한 결과 갤럭시 노트7에 채용된 1차 리콜의 A배터리와 2차 리콜의 B배터리에서 서로 다른 원인으로 소손 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두 종류 배터리의 각기 다른 불량이 소손 원인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의 1차 리콜 원인이 된 A 배터리(삼성SDI)에 대해 조사 결과 음극판 눌림 현상으로 인한 소손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의 의뢰를 받아 배터리를 분석한 UL과 엑스포트에서도 A 배터리 파우치 셀에서 우측 상단 모서리에 음극판 눌림 현상이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배터리 피우치 셀을 설계하는 단계에서 배터리 전력 밀도를 높이기 위해 내부에 충분한 여유 공간을 잡지 못하고 얇은 분리막을 사용하면서 기계적 스트레스와 분리막 손상, 내부 단락 현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음극판 손상이 발생하고 결국 배터리 소손으로 이어졌다는 내용이다.

 

반면 2차 리콜 원인이 된 B사 배터리(중국STL)에 대해서는 탭의 절연테이프 부정확성이나 융착 돌기 등 품질 문제 가능성을 제기했다. 엑스포넌트는 B사 배터리는 셀 파우치 설계로 인한 이슈는 없었지만 2차 리콜 이후 분석 요청이 들어온 샘플에서 새로운 형태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UL과 엑스포넌트가 발표한 B사 배터리 문제는 양극 탭과 음극판의 융착 결함으로 추정되는 손상이 확인되었으며 제조공정상 실수로 보호 절연 테이프가 없는 경우도 있어 단락 가능성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살펴보면 삼성SDI에서 만든 배터리는 얇은 분리막과 모서리 부분의 밀착되어 있어 음극판이 붙어버리는 손상이 발생하면서 배터리가 발화한 것이고, 중국STL의 경우 이러한 설계 문제는 없었지만 1차 리콜 이후 노트7 배터리 전량 공급으로 인한 생산 증가 중에 절연 테이프가 빠지거나 융착 공정에 불량이 발생하는 등 품질관리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크다.

결국 삼성전자는 1차와 2차 리콜 원인 모두 배터리 불량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지만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 측이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자 제시한 사양을 제조사들이 만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공법을 시도하다가 발생한 문제라며 제품 출시 전에 문제점을 확인하고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언급했다.

 

배터리 안전 검증 강화, 외부 자문단 구성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배터리 소손과 관련해 앞으로는 품질과 안전성을 무엇보다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제품 개발, 제조, 품질관린 등 모든 프로세스를 강화하는 종합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기존 품질 관리 부서에 추가적으로 핵심 부품의 설계와 검증, 공정관리 등을 전담하는 '부품 전문팀'을 구성하고 외부 전문가 영입을 확대하는 등 부품 개발에 대한 전문성을 더욱 강화한다.

또한 학계와 연구기관 전문가들로 자문단을 구성, 제품의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장치로 마련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발표를 통해 클레어 그레이(Clare Grey) 영국 캠브리지대학교 박사, 거브랜드 시더(Gerbrand Ceder) 미국 버클리대학교 박사, 이 추이(Yi Cui)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박사, 토루 아마즈쓰미(Toru Amazutsumi) 아마즈테크컨설팅 CEO(박사) 등 리튬 이온 배터리 관련 전문가들을 자문단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배터리 검증 프로세스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8가지 항목의 배터리 안전성 검사 절차를 도입해 배터리 제조사의 출고와 삼성전자의 입고 전에 배터리 문제를 확인하는 엑스레이 검사와 무작위 분해 테스트를 의무화하고, 제조 단계에서 배터리 내부 문제를 확인할 수 있는 특수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배터리와 완제품에 대한 대량 충전 및 방전 테스트를 실시하는 한편 출고 단계에서는 소비자들의 실제 사용 환경을 고려한 집중 검증 테스트를 도입한다.

또한 이번 소손 원인에 대한 개선 외에 제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 '다중 안전 장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배터리 설계 단계에서 안전성 취약 원인을 차단하기 위해 배터리 안전 설계 기준을 강화하고, 배터리 실장 공간을 추가로 확보해 사용 중 제품을 떨어뜨렸을 때도 물리적 충격을 최소화하는 장치를 추가한다. 그리고 소프트웨어 보호 알고리즘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노트7 소손 사건을 통해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업계 전체가 리튬이온 배터리 안전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번에 도입하는 배터리 다중 안전 장치와 검증 프로세스를 관련 표준 단체에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Tag)  :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배터리, 리콜
관련 기사 보기
[테크닉] 모바일 시대의 골칫거리 스마트폰 배터리 광탈, 대처법을 살펴보자
[테크닉] 어차피 늦었다면 내년을 기다려볼까, 2017년 스마트폰 예상 스펙은?
[칼럼] 모바일 기기에 들어간 펜, 고급 모델의 상징인가
[테크닉] 사라진 갤럭시 노트7을 대체할, 하반기 고성능 스마트폰 선택은?
[테크닉] 갤럭시 노트 7 폭발 2차 피해,제조물 책임법은 어떻게 될까?
[테크닉] 갤럭시 노트5 변화는 계속된다, 갤럭시 베타 프로그램 신규 업데이트
태그(Tags) :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배터리, 리콜     관련기사 더보기

  이수원 수석기자 / 필명 폭풍전야 / 폭풍전야님에게 문의하기 swlee@bodnara.co.kr
남들 좋다는 것은 다 따라 하지만 정작 깊게 파고들지는 못하는 성격이다. 정말 좋아하는 일은 취미로 하랬는데, 어쩌다 직업이 되는 바람에 일과 지름이 일심동체인 삶을 살고 있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AMD 라이젠 5, 해외선 이미 판매 시작?
AMD Zen APU 레이븐 릿지 성능 유출, 인텔 코어 i5 6600과 동급?
AMD 16C/32T 라이젠 2세대 B1 ES 더 빨라졌다?
삼성 갤럭시 노트8 설계 이미지 유출
2017년 충격과 공포의 하이엔드 CPU,AMD 라이젠(Ryzen) 7 1800X
4K HDR 화면과 모션 아이 카메라 탑재, 소니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 발표
인텔 코어 i5 시리즈와 경쟁 선언,AMD 라이젠 5 출시일과 가격 공개
메인스트림 CPU의 새로운 다코어 시대,라이젠 7 1700 vs 코어 i7 7700K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윈도리트윗 / 17-01-23 16:5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배터리의 공간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은 삼성의 설계미스같은데.. 서로 다른 배터리가 유독 노트7에서만 펑펑 터지는 불운은 역시 버림받은 6의 저주인듯
묵천 / 17-01-24 19:4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제가 생각해도 초반부터 배터리 문제였던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말이죠.

새삼스럽게 설레발치며 엄한데 검사하다가 결국 이제와서 배터리 문제라고...

초반에 좀 진지하게 검사해서 배터리 문제 해결하면 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삼성이 휴태폰 제조 기술력을 의심받으니 배터리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크게 부각시켜서

은근슬쩍 자사의 배터리문제를 덮고가려하는가 봅니다.

실제로 언론에도 상용화가 먼 새로운 배터리 기술을 소개하며 안전한 패터리가 필요하다는

기사가 튀어나오고 있더군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7년 03월
주간 히트 랭킹


관련 제품이 없거나, 스펙보드나라 취급 카테고리가 아닙니다.

스펙보드나라 DB는 주요 PC컴포넌트에 한하여 제공됩니다.
보드나라 AM4 메인보드 포럼 오픈예정 14
AMD 라이젠 출시기념 이벤트 1. Build You 12
2017년 새해맞이 덕담 남기기 이벤트 당첨 12
[이벤트 종료] 2016년 4분기 포인트 소진 24
[결과발표]시놀로지 DS216+II 필드테스트 8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