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러너스하이 경험?


감자나무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870
작성일 : 2013/09/16 23:02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6781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매주 일요일마다 한강공원에서 뜀박질을 하는데 어제 러너스하이 비슷한것을 경험했습니다.

요즘 체력이 10분이상 구보가 힘든데 (숨차고 힘들어서 걷고싶어짐) 

한 15분이 넘어간 어느순간부터 갑자기 다리가 가벼워지고 머리가 상쾌해지고 숨이 가쁘지않아지더군요

숨차서 헐떡거리던 인간이 이어폰에 나오는 노래를 흥얼흥을할 수 있을정도로 말이에요 ㅜㅡ

속도 조절을 할 여유도 생기고 좀더 가속할 욕심도 나구요

더 중요한건 40분이 지나도 별로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안들고 그냥 계속 달리게 되더군요 냅두면 한시간 넘게 계속 달릴 수 있을 정도로


집에서 성산대교까지 약 3번을 왕복하면서 50분이 지나고 나서 그냥 스톱하고 벤치에 앉았는데 머리가 묘하게 띵하면서 웬지 뽕빤느낌이 이런건가 싶기도 하고  그냥 멍하니 한 10분을 가만히 있었네요 ㅡㅡ

10분이지나고 나서 정신차리고 벤치에서 일어나려는 순간 다리부터 온몸에 통증이 ㅡ.,ㅡ


생전 첨 희햔한(?) 경험을 하여 함 적어봅니다. 혹 비슷한 경험하신분 계신지?


2


감자나무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5.90.18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Meho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9-16 23:52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전 웨이트 할 때 꽤 몇 번 있었어요. 시간이 꽤 흐른것 같은데 이상하게 숨이 안차길래 시간을 봤더니 예전보다 두 배 정도는 더 뛰었더군요;;; 근데 요즘은 잘 안찾아오네요, 그럴때가.... 그걸 러너스하이라 하나보군요~ 하나 배워갑니다!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9-17 09:0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도 다이어트로 운동하면서 알게됐습니다.
처음엔 10분은 커녕 5분도 못뛰었는데 요즘은 한 30분 뛰어야 몸이 풀리더군요.
뭔가 나른한거같기도 하면서도 은근히 온몸이 편해지고 기분이 좋다고 해야하나...
  쉐그 ngc3500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9-17 12:04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조깅은 한시간 이내로 하는것이 좋습니다.
10Km를 50분대로 주파하면서 느낀것이지만 4,50분쯤 되면 무릅에 신호가 옵니다.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3-09-17 12:07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는 1시간 정도 달리면 편해지더군요. 그리고 1시간 이후에는 비오듯이 흐르던 땀이
서서히 줄어들어서 땀 때문에 거슬리지도 않아 좋습니다.
하지만 70분 이상 달리면 무릎에 통증이 느껴져서 더 오래 달리는 것은 어렵습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015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01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113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2 DJ Desperado 0 17.07.18 121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162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95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209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147
43977 끄적끄적   오랜만에 자전거로 출근을 하려고 하는데...!!!! 5 주동성 2 17.07.12 567
43976 끄적끄적   덩케르크... 아이맥스 촬영분이 75% 가량이나... 1 공부하자 0 17.07.11 261
43975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신기한 점... 3 공부하자 1 17.07.10 293
43974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생각보다 별로네요. 6 DJ Desperado 0 17.07.09 203
43973 끄적끄적   폰 바꿨네요 2 연방대총통 0 17.07.08 214
43972 끄적끄적   어제 기아 타이거스 아쉽게 지더군요 3 네오마인드 0 17.07.06 152
43971 동영상   Hans Zimmer - Interstellar Main Theme 1 쉐그 0 17.07.05 119
43970 끄적끄적   제가 담당한 서비스가 보드나라에 올라온건 처음이네요. 3 Meho 1 17.07.04 302
43969 끄적끄적   노래 하나올려요 네오마인드 0 17.07.01 138
43968 끄적끄적   길가다가 돈주웠는데 3 네오마인드 0 17.07.01 190
43967 끄적끄적   으... 포인트 리셋... ㅠㅠ 4 공부하자 1 17.07.01 597
43966 끄적끄적   영화 추천좀해주세요 3 네오마인드 0 17.06.27 169
43965 끄적끄적   요즘 저를 유혹하는 녀석... 6 주동성 0 17.06.27 235
43964 끄적끄적   이 정도 영화평이면 얼마나 엉망이라는 건지... 5 공부하자 0 17.06.27 214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263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257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1 쿠로링 0 17.06.23 178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