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앞으로 15년을 바라는 보드나라에 대한 의견


꾸냥

조회 : 965
작성일 : 2014/01/07 23:23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37420
트위터    페이스북
개혁을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하신 점은 환영할 만하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럼 평소 말투를 버리고 진지하게 의견 내보겠습니다. 생각나는데로 쓰는 거라 좀 정리가 안된 부분이 있어도 이해 해주세요.

이미 감자나무님도 지적하셨지만, 폐쇄적인 커뮤니티를 좀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에 보드나라 커뮤니티, 대표적인 커뮤니티인 자유게시판의 활성화에 걸림돌은 감자나무님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시물에 답변 다시는 걸 보면 어느분과 딱 친한 사이구나 라는게 느껴지는데, 이런걸 처음 보는 사람들은 '아, 여기 운영자가 나서서 파벌을 만들고 있구나'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이런 생각은 커뮤니티 침체, 심한 경우 폭파의 주범인 친목질로 오해할 여지가 다분한데요, 이제 2년이 조금 넘어가는 보드나라 생활에서 그러시는게 악성 친목질이 아니라는걸 알지만, 저는 처음에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지만, 볼 때마다 직접적으로 언급은 안해서 그렇지, 회원간에 차이를 두는 듯 해서 보기 좋지는 않습니다.

악성이 아니라는 걸 알고 보는 저도 그런데, 처음보는 사람들에게 최고 운영자가 나서서 친목질을 도모하고 있는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게 문제라는 생각입니다.
이렇게 되면 가뜩이나 침체되어 있는 보드나라 커뮤니티에 새로운 분들이 참여하는데 거부감을 갖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개인적인 친분은 개인적으로, 보드나라와 같이 공개된 곳에서는 다른 분들의 게시글에 다시듯, 딱히 적당한 말이 생각 안나서 이렇게 씁니다만, 평이하게 존중하는 어투를 사용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다음으로, 기사 부분에서는 좀 가벼워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보드나라 기사를 보면 내용도 그렇지만 어투가 다른 곳의 기사나 블로거들에 비해 너무 무겁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른 곳과 다른 보드나라만의 특징이긴 하지만 좀 읽기 쉽게 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습작으로 소설을 몇 번 끄적여봐서 하고 싶은 말을 쉽게 전달하는게 쉽지 않다는건 알지만 이 부분은 좀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정보의 흐름이 빨라져서 여기 오는 독자들도 이미 아는 내용 단순히 재탕하는 경우가 많을 텐데, 글까지 읽기 무거우면 갈수록 침체 분위기가 악화되지 않을까요?

그리고 요즘에는 보드나라 기자들만의 생각이 묻어나는 기사를 보기 어렵네요.
가끔 예전 보드나라 기사를 보면 촌철살인을 느끼는 기사가 심심찮게 보이는데, 요즘 기사는 다들 칭찬 일색이라 막장 어워드처럼 시원하게 깔껀 까는 기사가 많아졌으면 합니다.

그리고 기사의 범위도 광범위 해졌으면 한다는 쿠로링님의 말씀처럼 pc 시장이 새로운걸 보기 어려워진 만큼 다른 쪽에서 보강을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얼마전까지만 해도 디지털 카메라 기사도 간간히 보였는데, 요즘은 태블릿쪽으로 많이 옮겨간 듯한 모습도 살짝 아쉽고요, 카메라도 dslr만 아니라 똑딱이나 하이엔드쪽도 다뤄주시면 좋겠습니다.

보드나라 기사를 보면 전반적으로 하이엔드 쪽에 집중하는 모습이 보이지만, 그쪽은 솔직히 비싸서 눈요기거리로 만족하는 경우가 더 많지 않을까요?
이런건 잠깐의 흥미는 끌 수 있어도 장기적으로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는건 일반 사람들이 접하기 쉬운 중저가 제품들에 대한 기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러니 디지털카메라만이 아니라 pc쪽도 중저가 제품에 대한 내용을 자주 다뤄주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1


꾸냥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75.253.8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4-01-08 15:2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감자나무입니다.

사실 그부분은 전혀 생각을 안했던 부분인데, 최근 커뮤니티 벤치마킹을 하면서 새롭게 알게된 내용입니다. 특히 리그베다위키(엔하위키) 친목질은 꽤 유명하더군요. 그걸보고 솔직히 좀 아차싶긴 했습니다.

게시판에서 제가 유독 편하게 대한 사람은 딱 두사람입니다. 메호군하고 주동성군, 그리고 보드나라 운영진들입니다. 이 부분에 관련해서는 제가 최근에 벤치마킹을하면서 내용을 파악하고 있으니 필요하다면 개선이 될것이라 보입니다.

컨텐츠의 범용성, 가용성과 난이도 문제는 케이벤치와의 차별화문제도 있어서 쉽게 결정내릴 수 있는 문제는 아닙니다. 확실한것은 케이벤치는 아주 쉽게, '대중'을 상대로 즐겨볼수있는 컨텐츠를, 보드나라는 '오덕' 문화를 더 개발할수있는 방향으로 방향을 분리시킬 생각입니다.

그래도 보드나라기사는 제가봐도 좀 어렵습니다. 난이도가 어렵다기보다... 너무 정통으로 풀어쓰다보니 요즘 세태와 많이 안맞습니다.이부분은 현재 개선중입니다.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954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642
43966 끄적끄적   영화 추천좀해주세요 2 네오마인드 0 17.06.27 72
43965 끄적끄적   요즘 저를 유혹하는 녀석... 5 주동성 0 17.06.27 116
43964 끄적끄적   이 정도 영화평이면 얼마나 엉망이라는 건지... 5 공부하자 0 17.06.27 103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166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171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쿠로링 0 17.06.23 110
43960 끄적끄적   몇년간 함께했던 앰프를 팔았습니다. 6 DJ Desperado 1 17.06.22 478
43959 끄적끄적   많이 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6.19 140
43958 끄적끄적   넷기어 오르비 사용기 탈고했습니다. 2 강남욱 0 17.06.14 188
43957 동영상   Bob James Quartet - Feel like making Love 쉐그 0 17.06.14 96
43956 끄적끄적   랜섬웨어 관련 최근 글이 없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2 newstar 0 17.06.13 186
43955 끄적끄적   자한발목당, 국민발목당, 바른발목당...... 3 감자나무 2 17.06.13 415
43954 끄적끄적   미이라 악녀...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9 466
43953 동영상   John Scofield - Wayfaring Stranger 쉐그 0 17.06.09 150
43952 끄적끄적   오래전 보드나라 기사를 보고 있는데 2003년 abit 발표회가 있네요 3 으우우 1 17.06.08 603
4395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보고 왔습니다. 4 Scavenger 0 17.06.06 545
43950 끄적끄적   폰 약정 36개월 채웠네요 4 연방대총통 0 17.06.06 535
43949 끄적끄적   꿈의 제인... 영화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4 192
43948 끄적끄적   원더우먼 대립군 네루다 봤습니다. 4 공부하자 0 17.06.01 308
43947 끄적끄적   아 오늘은 운동하기 싫다 ㅜㅡ 6 감자나무 0 17.06.01 260
43946 끄적끄적   문득 지나가다가 보인 한 빌딩입니다. 5 역병창궐 0 17.06.01 860
43945 동영상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1 쉐그 2 17.05.30 256
43944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감상 1 감자나무 0 17.05.29 266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