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BMW X5 타 봤습니다.


폰생폰사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2551
작성일 : 2015/06/29 05:28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569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개인 사업하시는 아는 분의 차여서,

한번 타봤는데 넓고 좋더군요.

승차감도 좋고..^^

 

그런데, 저한테 이거 살돈 있으면

일반적인 RV 사고, 나머지 돈은 투자를 할듯..

넘 비싸고, 감가 상각으로 매년 700-1000 은 감소 할듯..ㄷㄷ

깡통이 9660 부터 시작..ㄷㄷ

 

http://www.bmw.co.kr/kr/ko/newvehicles/x/x5/2013/showroom/prices/pricelist.html


2


폰생폰사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116.120.144.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6-29 08:1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돈이있는 분들은... 감가상각 자체에 신경을 안쓰죠..
돈이없으면서 차만있는분들은.... 감가상각보다는 허세에 더 신경을 쓰죠..
결론 : 감가상각은.. 이미 머리속에 없다는...
폰생폰사 pg131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6-29 8:59/ 자국/ 신고/
-On Mobile Mode -
중고시세는 꽤 낮더군요. 아마 수리비등의 유지비가 높아서 그런듯하네요. 돈 있는 분들은 수리비도 신경 안쓸지도~^^
  DJ Desperado /  2015-06-29 11:2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결국 자본주의 사회는 돈이 있냐 없냐가 제일 중요한거같습니다.
  bluet /  2015-06-29 21:2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런 비싼 차를 타느니 좀 아껴서 다른 곳에 투자하겠다는 의견도 일리있고 좋은 생각입니다만, 제 생각에는 그리고 X5 타시는 분 생각도 아마 다른 비용은 차라리 아끼더라도 차는 안전한 것을 고르겠다는 생각이 아닐까 합니다.

술 마시는 돈 아끼고, 여행다니고, 골프 치는 거 좀 아끼더라도 생명과 직결된 차 만큼은 아낌없이 쓰겠다는 의미이지 싶어요. 음주운전에 중앙선 침범한 차와 정면 충돌한 차량인데 에어백 안터진 그랜x 차량 탄 지인의 장례식을 다녀 와 보면 경제력도 충분한 사람이 왜 저런 차를 타서 가족들 남기고 저런 슬픔을 안길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도 차는 크고 멋있으면 된다는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가끔 댓글에 보이는데, 안전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를 가졌다고 봐요. 큰 차 보다 안전한 차, 예쁜 차 보다 안전한 차가 선택의 우선이죠.
  겨울이좋아 /  2015-07-01 08:35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수리비 자체도 비사고... 중고로 팔땐 감가삼각이 거의 반토막이 난다고 봐야죠.
  엉덩이마왕 /  2015-07-01 10:40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쌩뚱맞지만
대형차 OR 가격비싼차는
3~5년 지나면 국내외 비슷하게 가격이 뚝뚝 떨어져 있습니다.
이때가 구입시기죠ㅎㅎ
근데 신차를 나오고 3~5년 있다가 사시는분을 못봤어요ㅎㅎ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956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642
43966 끄적끄적   영화 추천좀해주세요 2 네오마인드 0 17.06.27 77
43965 끄적끄적   요즘 저를 유혹하는 녀석... 5 주동성 0 17.06.27 118
43964 끄적끄적   이 정도 영화평이면 얼마나 엉망이라는 건지... 5 공부하자 0 17.06.27 107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169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3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171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쿠로링 0 17.06.23 110
43960 끄적끄적   몇년간 함께했던 앰프를 팔았습니다. 6 DJ Desperado 1 17.06.22 505
43959 끄적끄적   많이 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6.19 143
43958 끄적끄적   넷기어 오르비 사용기 탈고했습니다. 2 강남욱 0 17.06.14 191
43957 동영상   Bob James Quartet - Feel like making Love 쉐그 0 17.06.14 96
43956 끄적끄적   랜섬웨어 관련 최근 글이 없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2 newstar 0 17.06.13 187
43955 끄적끄적   자한발목당, 국민발목당, 바른발목당...... 3 감자나무 2 17.06.13 417
43954 끄적끄적   미이라 악녀...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9 466
43953 동영상   John Scofield - Wayfaring Stranger 쉐그 0 17.06.09 151
43952 끄적끄적   오래전 보드나라 기사를 보고 있는데 2003년 abit 발표회가 있네요 3 으우우 1 17.06.08 609
4395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보고 왔습니다. 4 Scavenger 0 17.06.06 553
43950 끄적끄적   폰 약정 36개월 채웠네요 4 연방대총통 0 17.06.06 539
43949 끄적끄적   꿈의 제인... 영화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4 192
43948 끄적끄적   원더우먼 대립군 네루다 봤습니다. 4 공부하자 0 17.06.01 310
43947 끄적끄적   아 오늘은 운동하기 싫다 ㅜㅡ 6 감자나무 0 17.06.01 263
43946 끄적끄적   문득 지나가다가 보인 한 빌딩입니다. 5 역병창궐 0 17.06.01 872
43945 동영상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1 쉐그 2 17.05.30 257
43944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감상 1 감자나무 0 17.05.29 268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