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박근혜 게이트 때문에 정치 이해도와 함께 스트레스도 높아졌습니다.


newsta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922
작성일 : 2016/12/02 15:2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732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지난 대선 이후로는 정치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국민으로서 참여도 하고 뉴스도 꾸준히 챙겨보지만 단지 거기까지만이었죠.

이전까지는 정윤회 문건유출등 큰 사건도 있었지.... 하는 정도였습니다. 


이번 사건때문에 많이 공부했네요.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고 그때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찾아봤습니다.

동영상과 과거 방송도 많이 보고 분석기사들도 많이 봤습니다. 관심있을때 궁금한거 남겨두는 성격이 아니라서 용어부터 시작해서 시간 좀 들였습니다.


이제는 저것이 담화로 무슨 수작을 부리는지도 나름대로 분석할 수 있고 신문사별 기사도 비판하면서 볼 수 있다고 나름 생각합니다.

정치 이해도가 높아지니 비판기사에 대해서도 이해하는데 추가적인 배경지식의 필요도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국회것들의 반응과 대처에 대해서도 흥미를 가지고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화에서도 상대방을 이해시키기도 하고 또한 받아들이는것도 무리가 없게되면서 정치얘기도 재미있어졌고요.

여기까지는 좋은 점이라면 좋은 점입니다.


그런데 사태가 해결 국면이 아닌지라서 스트레스 지수가 지속적으로 계속 높아지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스트레스는 거의 대부분 꾸준히 자전거타는것으로 해결했는데 꾸준히 자전거를 탐에도 불구하고 짜증을 많이 발산한다는것을 우연하게 의식하게 되었습니다.

사태가 해결국면도 아니고 파내고 파내도 끝나지 않는 비정상에 열받는 소식이 끊이지 않으면서 해결 가능한 적정선을 넘어선 모양입니다.

목소리도 커지고 짜증도 조금씩 노골화해지면서 해결되지는 않았지만 그동안 그때마다 누그려놨던 것들이 하나씩 분화를 터트리는 모양새입니다.



얘기를 나눠보니 많은 사람들이 나름대로 영향을 받았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반응을 낸다는것을 알았습니다.

알게된이상 어떻게든 해결하려고 노력해보는데 솔직히 잘되지 않네요. 겨울에 운동강도를 높이는것도 쉽지않고 마음다스리는 책을 다시 봐야할런지..... 머리는 무겁고 마음은 개운치않은날이 계속되네요.

 


** 꼴보기 싫은 사진올려서 미안합니다. 나름 적당한 생각이 떠오르지않네요.



5


newsta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01.15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송이송이 suejin993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03 08: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출석하러 왔다가 동감합니다. (* 혐짤 표기좀...^^;)
  지풍승 /  2016-12-03 10: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집회에 참석하시면 소리치면서 어느정도 해소가 됩니다.
정치에 무관심한 댓가가 헬조선을 만드는데 일조하지 않았나 반성하고 있습니다. 우리 의사를 늘 표현하고 요구하고 지켜봤더라면 이정도까지는 안됐을것 같은데요. 앞으로는 이런일이 다시는 없도록 늘 관심을 가져야겠습니다.
  폭풍전야 폭풍전야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05 16:5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번 정권에서 나꼼수 방송을 했던 김어준이 말했죠
올바른 투표란 결국은 자기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거라고
  시골 남자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10 11: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투표 할 때 신중해야
나중에 정신건강에 덜 해로울거 같습니다.
  네오마인드 /  2016-12-13 14:5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싫다 닭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2946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631
43963 끄적끄적   출근길 교통사고 현장 5 이오니카 0 17.06.23 111
43962 끄적끄적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보고나서... 1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6.23 107
43961 끄적끄적   이번에 배가 나오면 채굴관련 리뷰도 해주세요 ㅎㅎㅎ 쿠로링 0 17.06.23 81
43960 끄적끄적   몇년간 함께했던 앰프를 팔았습니다. 6 DJ Desperado 1 17.06.22 271
43959 끄적끄적   많이 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6.19 121
43958 끄적끄적   넷기어 오르비 사용기 탈고했습니다. 2 강남욱 0 17.06.14 170
43957 동영상   Bob James Quartet - Feel like making Love 쉐그 0 17.06.14 86
43956 끄적끄적   랜섬웨어 관련 최근 글이 없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2 newstar 0 17.06.13 174
43955 끄적끄적   자한발목당, 국민발목당, 바른발목당...... 3 감자나무 2 17.06.13 402
43954 끄적끄적   미이라 악녀...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9 431
43953 동영상   John Scofield - Wayfaring Stranger 쉐그 0 17.06.09 143
43952 끄적끄적   오래전 보드나라 기사를 보고 있는데 2003년 abit 발표회가 있네요 3 으우우 0 17.06.08 534
4395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보고 왔습니다. 4 Scavenger 0 17.06.06 493
43950 끄적끄적   폰 약정 36개월 채웠네요 4 연방대총통 0 17.06.06 469
43949 끄적끄적   꿈의 제인... 영화 봤습니다. 2 공부하자 0 17.06.04 179
43948 끄적끄적   원더우먼 대립군 네루다 봤습니다. 4 공부하자 0 17.06.01 285
43947 끄적끄적   아 오늘은 운동하기 싫다 ㅜㅡ 6 감자나무 0 17.06.01 250
43946 끄적끄적   문득 지나가다가 보인 한 빌딩입니다. 5 역병창궐 0 17.06.01 770
43945 동영상   아름다운 강산 - 신중현 1 쉐그 2 17.05.30 242
43944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감상 1 감자나무 0 17.05.29 254
43943 끄적끄적   플레이X4에서 건진 헤드셋이 불량입니다 BOT입니다 0 17.05.29 192
43942 끄적끄적   캐러비안의 해적... 봤습니다. 3 공부하자 0 17.05.28 313
43941 끄적끄적   노무현입니다. - 봤습니다. 공부하자 1 17.05.28 226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