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추천게시물       운영진 선정 | 추천순 | 최근댓글달린순 | 갤러리(포토)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박근혜 게이트 때문에 정치 이해도와 함께 스트레스도 높아졌습니다.


newstar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038
작성일 : 2016/12/02 15:24
간편 URL : http://www.bodnara.co.kr/bbs/bbs.html?D=2&num=167323
트위터    페이스북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지난 대선 이후로는 정치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국민으로서 참여도 하고 뉴스도 꾸준히 챙겨보지만 단지 거기까지만이었죠.

이전까지는 정윤회 문건유출등 큰 사건도 있었지.... 하는 정도였습니다. 


이번 사건때문에 많이 공부했네요.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고 그때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찾아봤습니다.

동영상과 과거 방송도 많이 보고 분석기사들도 많이 봤습니다. 관심있을때 궁금한거 남겨두는 성격이 아니라서 용어부터 시작해서 시간 좀 들였습니다.


이제는 저것이 담화로 무슨 수작을 부리는지도 나름대로 분석할 수 있고 신문사별 기사도 비판하면서 볼 수 있다고 나름 생각합니다.

정치 이해도가 높아지니 비판기사에 대해서도 이해하는데 추가적인 배경지식의 필요도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국회것들의 반응과 대처에 대해서도 흥미를 가지고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화에서도 상대방을 이해시키기도 하고 또한 받아들이는것도 무리가 없게되면서 정치얘기도 재미있어졌고요.

여기까지는 좋은 점이라면 좋은 점입니다.


그런데 사태가 해결 국면이 아닌지라서 스트레스 지수가 지속적으로 계속 높아지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스트레스는 거의 대부분 꾸준히 자전거타는것으로 해결했는데 꾸준히 자전거를 탐에도 불구하고 짜증을 많이 발산한다는것을 우연하게 의식하게 되었습니다.

사태가 해결국면도 아니고 파내고 파내도 끝나지 않는 비정상에 열받는 소식이 끊이지 않으면서 해결 가능한 적정선을 넘어선 모양입니다.

목소리도 커지고 짜증도 조금씩 노골화해지면서 해결되지는 않았지만 그동안 그때마다 누그려놨던 것들이 하나씩 분화를 터트리는 모양새입니다.



얘기를 나눠보니 많은 사람들이 나름대로 영향을 받았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반응을 낸다는것을 알았습니다.

알게된이상 어떻게든 해결하려고 노력해보는데 솔직히 잘되지 않네요. 겨울에 운동강도를 높이는것도 쉽지않고 마음다스리는 책을 다시 봐야할런지..... 머리는 무겁고 마음은 개운치않은날이 계속되네요.

 


** 꼴보기 싫은 사진올려서 미안합니다. 나름 적당한 생각이 떠오르지않네요.



5


newstar 님의 다른글 보기
좋은 내용의 글이라면 추천해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 하실 수 있습니다.
211.201.15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I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추천제안내
좋은 게시물에는 추천을 할 수 있습니다.추천이 5 이상이면 메인페이지 헤드라인에 게시물을 걸어 드립니다.
적립된 포인트로 진행중인 이벤트에 참여하시어 경품을 받아가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안내 글작성 : 20점, 추천클릭 : 2점, 추천받은사람 2점, 댓글작성 : 4점 (2008.12.29일부터)
  송이송이 suejin993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03 08:48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출석하러 왔다가 동감합니다. (* 혐짤 표기좀...^^;)
  지풍승 /  2016-12-03 10:4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집회에 참석하시면 소리치면서 어느정도 해소가 됩니다.
정치에 무관심한 댓가가 헬조선을 만드는데 일조하지 않았나 반성하고 있습니다. 우리 의사를 늘 표현하고 요구하고 지켜봤더라면 이정도까지는 안됐을것 같은데요. 앞으로는 이런일이 다시는 없도록 늘 관심을 가져야겠습니다.
  폭풍전야 폭풍전야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05 16:53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번 정권에서 나꼼수 방송을 했던 김어준이 말했죠
올바른 투표란 결국은 자기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거라고
  시골 남자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6-12-10 11:19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투표 할 때 신중해야
나중에 정신건강에 덜 해로울거 같습니다.
  네오마인드 /  2016-12-13 14:51 / IP/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싫다 닭
사는이야기(자유게시판)
끄적끄적   [캠페인] 변경된 닉네임 신고하여 광명찾자 15 감자나무 6 09.12.11 33208
끄적끄적   보드나라 자동로그인 주소입니다 44 정승욱 6 03.09.20 39787
44000 끄적끄적   3개월만에 VGA 카드 써멀 다시 발라줬습니다. 3 제로샤넬 0 17.08.12 194
43999 끄적끄적   주입식 공학 교육의 폐해 5 DJ Desperado 0 17.08.11 205
43998 끄적끄적   V30 , V30+ 동시 출시 3 연방대총통 0 17.08.10 169
43997 동영상   Beethoven - Symphony No. 7 1 쉐그 1 17.08.06 550
43996 끄적끄적   오늘 볼까 말까하다가 택시운전사 보러왔어요. 5 공부하자 1 17.08.02 224
43995 끄적끄적   택시 운전사는 군함도보다 평이 안좋던데... 6 공부하자 0 17.08.01 352
43994 동영상   Glinka / Balakirev - The Lark(종달새) 쉐그 0 17.07.30 142
43993 끄적끄적   군함도 보고난후... 2 떡하나주면잡아먹음 0 17.07.28 242
43992 끄적끄적   커피 좋아하시나요? 3 DJ Desperado 0 17.07.28 171
43991 끄적끄적   스크린 점유율 논란을 보면... 3 공부하자 0 17.07.27 191
43990 끄적끄적   LG 벽걸이 1등급 설치했습니다. 관련 정보 4 newstar 0 17.07.25 314
43989 끄적끄적   역시 지르고 나면 후련하네여.. 4 바슈 1 17.07.24 1027
43988 끄적끄적   일체형 에어컨의 함정 11 DJ Desperado 1 17.07.23 1245
43987 정보   Intel Coffee Lake Core i7-8700K 2 쉐그 1 17.07.23 233
43986 동영상   Sibelius - Symphony No. 2 쉐그 0 17.07.22 110
43985 끄적끄적   무지덥네요 2 네오마인드 0 17.07.22 120
43984 끄적끄적   (추가) 덩케르크 영화 보실 분들에게 당부... 8 공부하자 1 17.07.22 786
43983 끄적끄적   늣었지만 잘만테크 근황 1 다스마니아승냥이 0 17.07.19 294
43982 끄적끄적   HDD 사망했습니다. 3 DJ Desperado 0 17.07.18 264
43981 끄적끄적   스파이더맨 홈커밍 보고 왔습니다. 8 Scavenger 0 17.07.16 259
43980 동영상   Philip Glass - metamorphosis 2 쉐그 0 17.07.15 167
43979 끄적끄적   아따 이상한 듣보잡 하나때문에 기분 잡치네요 3 감자나무 0 17.07.14 339
43978 끄적끄적   폭우로 인한 토사 6 DJ Desperado 0 17.07.12 244
 1 [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