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메인
전송 2012-02-27 23:12
[社說]

[社說] WD氏, 이번엔 오버하신거 맞습니다

컴퓨존, 아이코다, 이지가이드, 아이클럽 등의 대형 PC컴포넌트 전문 쇼핑몰이 2/24일부터 WD 하드디스크 전제품의 판매 거부운동에 들어갔다. 일부 쇼핑몰은 WD제품을 구매할 수 없도록 판매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의 소극적 정책을 폈고, 컴퓨존 등은 아예 홈페이지 팝업을 통해 판매 중단을 공식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WD의 판매정책 변경으로 인하여 판매를 중지한다고만 되어 있을 뿐, 어떻게 판매정책이 변경되었는지, 자의적으로 판매를 중단하는 것 인지, 아니면 타의에 의해 판매를 하지 못하는 것 인지 뚜렷하게 밝히지는 않고 있다. 확인해본 결과 대형쇼핑몰을 제외한 대부분의 판매자들이나 오픈마켓을 통해서는 기존과 동일하게 구매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1:1로 쇼핑몰별 거래총판을 지정한 WD Korea의 판매정책 변경

확인해본 결과 WD의 판매정책 변경은 다름아니라 일부 대형쇼핑몰에 한해 WD코리아에서 거래 총판을 일일히 지정한것이 문제가 됐다. WD는 지난 11월 아치바코리아가 WD 수입을 중단하면서 대신 도우정보를 추가로 수입원으로 지정했고 RMA서비스를 전담하던 명정보기술을 수입원으로 추가 지정해 현재 3개의 수입원에서 HDD를 공급하고 있다.

 

따라서 대형 쇼핑몰과 같이 거래물량이 많은 입장에서는 소비자가 특별히 특정 수입원의 제품을 지정하지 않으면 대부분의 경우  저렴한 수입원의 제품을 구매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부분에서 WD코리아가 대형쇼핑몰마다 거래하는 총판을 지정하면서 구매측면에서 불리해진 쇼핑몰이 이에 반발하게 되었고 그로인해 스스로 판매중지라는 초강수를 둔 셈이다.

 

 

사견임을 전제로 WD코리아가 왜 이러한 조치를 취했는가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한다. 대부분의 PC컴포넌트가 마찬가지이지만 HDD역시 유통단계를 거쳐 소매상으로 내려가면서 오히려 공급원가보다 판매가가 더 저렴한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보드나라가 용산에서 떨어져 있다보니 급하게 HDD를 구매할 일이 있으면 쇼핑몰을 통해 구매하기보다 수입원에 지인에게 직접 부탁해 퀵서비스로 물건을 받는 경우도 있다. 혹여 일부 독자께서는 가격비교 최저가보다 더 저렴하지 않겠느냐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오히려 더 비싸다. 

 

지난 기사중 '조립pc, 어떤 판매점에서 구매하여야 하는가?' 라는 기사에서도 잠깐 밝히긴 하였지만, 대표적인 조립PC의 미끼상품의 하나가 HDD이다보니, 단품가격은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처럼 하면서 실제로는 단품으로는 판매하지 않는 경우를 포함해 상상초월 판매행위가 다양하다. 그런 편법/불법적 행위를 거치지 않고 정상적으로 판매하는 제품가격은 가격비교 최저가보다 당연히 비싸다.

 

 

물론 이 경우는 그러한 경우는 아니지만, WD코리아는 박리다매를 무기로 수입원들을 경쟁시키면서 제가격을 받지 못하면서 판매하는 현재 사태를 조금이나마 타개하고 제값을 받고 제품을 판매하자는 차원에서 이번 정책을 꺼내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공정한 시장경쟁을 방해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

 

누구도 동의하지 않을 정책에 시기상도 좋지 않아

먼저, 그러한 시장 내부사정을 알고 공감하는 사람이 몇명이나 있겠는가 부터 시작해야 한다. 어떤 정책이든 시장의 공감을 얻을 수 있어야 하는데, 시장 내부의 종사자를 제외하고 일반 소비자나, 오피니언 리더 그 누구도 그런 사정은 제대로 파악하기도 어렵고 그럴 필요도 없다. 공감하기 어려운 정책이 통하는 적은 본적이 없다.

 

둘째로 시기상으로도 좋지 않다. 억울하실지도 모르겠으나 지난 태국 홍수를 이후로 국내 HDD 판매원들은 소비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가격이 올라도 유분수지 원래 판매가격의 최대 3배나 폭등하는 HDD 가격을 접하는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그 가격 상승이 단순히 태국 홍수때문이라고만 생각치 않는다. 그 기회를 통해 한몫 단단히 잡고 싶으신 분들의 장난에 놀아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소비자 여론이며 그 여론의 화살은 실제로 그렇든 아니든을 떠나 HDD수입원이나 총판, 딜러 등 유통관계자들을 향해 있다.

 

자고로 정책이 제대로 먹히려면 시장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어야 하며 적절한 시기에 집행되어야 한다. 어떤면에서 보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정책임에도 적절하지 않은 시기에 시장 상태와는 상관없이 자사 이득만 높이겠다는 자사이기주의로 오해받기 충분한 정책이다.

 

하필이면 WD는 지난 태국홍수로 인해 가장 많이 피해를 본 제조사 아닌가? 또 WD는 태국 홍수 이전에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는 국내 HDD 시장의 판매 1위 회사였다. 게다가 홍수 이전과 비교해 가격도 이미 많이 올랐다. 태국 홍수를 빌미삼아 판매 1위라는 절대적 지위를 이용해 판매단가를 올려보겠다는 오해를 받기 딱 좋은 정책이다.

 

 

이와함께 이러한 정책이 소비자와 대형 쇼핑몰들의 권리를 침해하지는 않는가 하는 점이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3조의2 (시장지배적지위의 남용금지) 에서는

 

1. 상품의 가격이나 용역의 대가를 부당하게 결정, 유지 또는 변경하는 행위,
2. 상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을 부당하게 조절하는 행위
3. 다른 사업자의 사업활동을 부당하게 방해하는 행위,
4. 새로운 경쟁 사업자의 참가를 부당하게 방해하는 행위,
5. 부당하게 겅쟁사업자를 배제하기 위하여 거래하거나 소비자의 이익을 현저히 저해할 우려가 있는 행위

 

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물론 실제 법령의 적용은 훨씬 까다롭고 복잡하며, 실제 이 법률의 적용이 가능한지는 법에 대한 전문가들이 알아서 하실 일이지만, 법률의 위반 사실을 떠나 해당 쇼핑몰들이 보다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고 소비자가 저렴하게 구매할 권리를 뺐는다는 점에서 공정한 거래를 지원하는 정책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 필자의 판단이다.

 

취지는 동감하나 방법은 잘못돼.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시장의 사회적 합의가 우선

현재 용산 시장의 매커니즘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오죽했으면 저런 정책을 폈을까' 라고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며, 필자도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 그러나 문제를 제기하고 여론을 환기시키며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소홀히하고 지엽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해 집단적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애초에 원하는 효과를 얻는데 실패했다.

 

 따지고 보면 대부분의 판매상들도 현재와 같은 유통체계가 문제가 있는데는 모두 공감하고 있다. 모두가 제값받고 물건을 판매하고 싶어 하지만, 남들보다 더 많이(?) 판매하기 위해서 가격을 후려치는 이율배반적 행동을 하고 있는 것도 그들이다.  특히 이번 정책의 경우는 오픈마켓에 대해서는 전혀 대책이 없고 대형쇼핑몰 대응 위주로만 되어 있어 역차별 정책이라는 내용도 추가됐다.

 

 

구조적으로 각 수입원이 서로 경쟁을 할 수 밖에 없는 구조를 만들어 놓고 일방적으로 거래선을 지정하는 것도 모순이다. 경쟁을 하지 않게하려면 애초에 수입원을 한군데만 지정하거나 리테일 / OEM 수입원을 따로 지정하는 등 분야를 나눠 서로 경쟁을 하지 않게 만들고 대신 대고객서비스에 보다 많이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쓰는게 옳다.

 

이번 기사에서 사견을 많이 표출하는데 사견으로는 하나의 제품에 여러 수입원이 존재하는 것을 별로 선호하지 않는다. 쓸데없는 가격경쟁만 하고 서비스나 유통구조를 개선하거나, 새로운 판매처를 모색하는데는 인색하기 때문이다. 소비자도 제품의 스티커 보고 A/S센터를 따로 찾아가야 하니 불편하다. 미국과 같이 넓고 큰 시장에서는 통할지 모르지만, 용산이라는 단일화된 전국시장이 존재하는 한국에서는 같은 시장에서 총판끼리 영역 다툼만 해 가격경쟁만 할 뿐이다. 구조적인 문제는 건드리지 않고 편협한 시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니 반발만 사게 되는 것이다.

 

 

많은 업체들이 이런 문제와 관련해서 고민을 하고 있지만 슬기롭게 대처하는 업체들도 있다. 판매량을 줄이더라도 제값을 받고 물건을 판매하며 독창적인 제품의 개발과 품질을 확보해 소비자 스스로 제품을 구매하게 만드는 업체도 있다. 지엽적인 문제해결에만 치우치지 말고 보다 건설적이면서도 유통구조의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고민을 하시기를 기대해 본다.

 

한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아무리 좋은 유통구조를 갖추었더라도 소비자가 만족하지 않는 제품은 판매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소비자가 제품의 품질에 공감하면 제품은 팔리게 되어 있다. WD는 이미 제품 품질 하나로 수년간 노력해 한국시장에서 '씨게이트'를 제치고 점유율 1위를 기록한 적이 있지 않는가? 

 

 

  태그(Tag)  : WD, 하드디스크
관련 기사 보기
[테크닉] 전방위로 불어온 일본 불매운동, PC 컴포넌트는 무풍지대?
[테크닉] 성능에 민감한 게이밍 PC 스토리지, SSD와 HDD 조합 최적화를 노리자
[취재] NAS 궁금한 사람 모두 모여라, ASUSTOR 문화 살롱
[뉴스] 위즈플랫, USB-C 3.1 Gen2 5베이 외장스토리지 ‘FRIGO F5000UH31C’ 출시
[뉴스] WD, 게임스컴에서 WD Black 게임용 외장 SSD/HDD 솔루션 발표
[뉴스] 씨게이트 2019 회계년도 4분기 실적 발표, 매출 23억7천만 달러 기록
태그(Tags) : WD, 하드디스크     관련기사 더보기

  장홍식 대표기자 / 필명 감자나무 / 감자나무님에게 문의하기 potatotree@bodnara.co.kr
군 제대후 취직한 회사를 얼떨결에 떠맡은 엉터리 사장. 편협한 시각으로 세상을 보는것을 경계하려 노력한다. 쓰는사람이 만족하면 좋은 제품이라는 신념을 갖고있다. 요즘엔 떠드는걸 좋아해서 필요로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간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Need for Speed HEAT, 11월 8일 출시 예정
레이저, 콤팩트한 사이즈에 144Hz 17.3형 대화면을 담아낸 Razer Blade Pro 17 출시
마이크로소프트, 독점 게임 다른 플랫폼에 출시 계획 없다고 입장 표명
EA, '니드 포 스피드 히트(Need for Speed Heat)' 올해 11월 8일 출시 예정
0.5세대 교체와 게임스컴 지난 하반기 VGA 선택, AMD와 엔비디아 중 내게 맞는쪽은?
7nm EUV 공정으로 갤럭시 노트10 첫 탑재, 삼성 엑시노스 9825 특징은?
찰진 한글화와 협동 플레이 체험, 보더랜드3 국내 미디어 시연회
컨텐츠 창작으로의 지포스 영역 확장, 엔비디아 스튜디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불타는씨퓨 / 12-02-27 23:4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이사태 업체관계자분이 글올리신거봤습니다
아무래도 개자식이더군요 가격올릴려고 꼼수부리고 거기에 소규모업자한테 불이익이있다고하니 이번사태 벌어져서 씨게가는사람이있더군요 물론 적은숫자지만 as기간 줄여서라도 8만원대까지 내려왔으면 하네요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2-28 1: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참 애매하네요. 차라리 총판을 하나로 통합하고 가격을 본사에서 조정하는 식으로 하는 쪽이 훨씬 보기도 좋지 않았을까 싶은데 말입니다.
Dementor / 12-02-28 2:1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보드나라는 이런 기사를 잘 써서 마음에 들어요.
눈치 안 보고 할말 다 하는 자세!

종건 whdrjs073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2-28 6: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wd가 갑"의 정신을 함양,고취해주는군요..덜덜덜,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2-28 9:1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야말로 고압적인 갑의 태도같네요. 지가 뭔데 저렇게 일일이 지정을 하다나;;
그냥 우리가 알아서 시키는대로 팔아먹어 이건가;;
김혜성 / 12-02-28 10:2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WD가 한국시장 1위한건
품질을 높여서가 아니죠.
3색컬러 마케팅정책을 잘 했기 때문이지.--;.
당연히 마케팅으로 또한번 승부보려 하겠죠.
그게 이번의 판매망 정책이고.
river2075 / 12-02-28 13:0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하지만 시장은 이미 2개사 독점형태로 가버려서 쇼핑몰의 판매거부는 오래가지 못할 듯 합니다. 삼성하드는 없어졌고, 히다치는 WD로 갈것이고, 시게이트는 1년 A/S로 바꼈으니 WD를 대체할 상품이 없는 상황에서 거부를 언제까지 할수 있을지 의구심이 드네요. 개인적으로 시게이트의 1년 A/S정책이 WD의 최근 정책보다 더 욕먹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격도 그대로인데 A/S만 줄였으니,...
반띵정신™ / 12-02-28 15: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총판지정->가격경쟁불리->소비자가 인상.. 응?! WD가 1위한건 수년전 시게이트의 품질대란과 삼성의 받을거 다 받으면서 A/S드립치는 가식마케팅을 깨달은 소비자들이 그나마 WD를 좋게 봤기 때문이지 별거 없습니다.. WD만 쓴지 한 10년되지만 시게이트가 요즘엔 RPM도 높고 그지같은 AF 안해도 성능도 좋아요. WD의 A/S도 시게이트처럼 가카의 반띵 정신을 본받아 1년으로 가면 WD에 미련 버리고 시게이트로 바로 갈겁니다~ (시게이트가 혼자만 1년배짱 부린다면 몰라도)
keios / 12-02-28 17:3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시게이트가 좀더 커줘야 균형이 좀 맞을텐데 이러다가 WD가 시게이트마저 먹는건 아닌지...

바람공자 pdjp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2-28 17:5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WD가 홍수사태로 오히려 정신줄을 놓아버린듯 하기도 합니다. 중간에서 가격장난 하는 건지 몰라도 홍수 이전과 비교해 그리 큰 손해는 아닐것으로 판단되는데 왜이런지 모르겠네요.

로멜린디 / 12-03-01 4:0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여러가지 현실이 SSD를 사라고 떠미는거 같네요. WD이쁘게 보일짓은 절대 안하네요. 아무튼 독점은 좋지 않다는거 너무 뼈저리게 느껴요 삼성의 독점도 나중에 독이 될듯..
세티 / 12-03-01 10:1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WD가 1위였던 시게이트가 어쩌다가 2위로 주저 앉게 되었는지 모르는듯하네요.
데스게이트 사건 이후로 시게이트 안사고 WD만 샀었는데
이젠 시게이트 사줘야 하나 ㅋㅋ

zkzm / 12-03-01 12:0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10여년전부터 WD 제품만 쭉 써왔는데 태국홍수여파로 가격이 오른건 둘째치고 경쟁사들이 하나둘
인수합병되는 시점에서 AS정책이 축소되는 점이 너무 아쉽습니다

끓여만든배 / 12-03-01 14: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용산의 대형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수량 등을 생각하면 머지 않아 WD에서 고개를 숙이고 들어갈 듯...
I.D.F / 12-03-02 12:2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WD가 너무 무리수를 놓은것 같네요. 아님 "을"이니깐 순순히 따라올것이라고 생각한것인가?

anshigo / 12-03-02 12: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무리수인듯...
세상일이다 자기뜻되로 되는게아닐텐데~
전차남 / 12-03-02 18:3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건 웨디가 이기고도 남을 상황입니다. 그 까짓꺼 제대로 장사 해 보겠다는 취지인 겁니다.

Meho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3-05 9:3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Bodnara for iPad
그냥 뭐, 시기가 좋지 않았다고만 생각합니다...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9년 08월
주간 히트 랭킹

보드나라 2019 정규직 채용 공고 2
[결과발표] 2019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8
[결과발표] 2019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7
[결과발표] 2019년 새해맞이 덕담 남기기 9
[결과발표] 2018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6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