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전송 2015-06-22 14:00
[칼럼]

사라질 뻔한 썬더볼트
USB-C 품으며 주력 인터페이스로 회생할까?

인텔이 공개한 썬더볼트 (Thunderbolt) 기술은 등장 초기 라이트 피크 (Light Peak)라는 기술로 알려졌으며 USB 3.0의 5Gbps보다 2배 빠른 10Gbps 전송 속도를 제공하면서 데이터와 영상, 음성을 하나의 케이블로 전송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하지만 USB와 비교해 시장을 크게 확대하지 못했는데 인텔은 썬더볼트3 (Thunderbolt 3)에 와서는 기존 세대와 다른 방향을 택했다. 바로 USB Type-C (USB-C) 규격을 수용한 것이다. 이는 기존 썬더볼트 장치와 다양한 인터페이스 및 디스플레이 지원 외에도 수많은 USB 기기와의 연결이 가능해진다는 것이며 대중화에도 한발 더 다가간다는 의미다.

 

인텔과 애플의 주도로 개발된 썬더볼트


인텔과 애플 (Apple)의 주도로 개발된 썬더볼트는 2011년 2월 24일 발표됐다. 썬더볼트는 코드명 라이트 피크로 데이터 전송에 유리한 광섬유 (광케이블) 규격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지만 데스크탑 환경에 사용하기에는 높은 가격이 문제였기 때문에 현실화를 위해 구리 케이블을 이용했다. 광섬유 규격도 개발 중에 있어 비용 문제가 해결된다면 광섬유가 구리 케이블을 대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세대 썬더볼트는 등장 당시 널리 사용된 USB 2.0의 480Mbps와 USB 2.0 후속으로 발표된 USB 3.0의 5Gbps의 2배에 이르는 10Gbps의 전송속도를 제공했다. 전원 공급도 USB 2.0이 2.5W, USB 3.0이 5W인데 반해 10W를 공급해 기술적으로 앞섰다.

또한 USB가 주로 데이터 전송이나 충전을 위한 용도로 사용되었는데 썬더볼트는 데이터와 영상, 음성을 하나의 케이블로 전송 가능했기 때문에 USB와 PCI-Express, HDMI, 디스플레이포트 (DisplayPort)를 비롯한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대체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목표로 개발됐다.

별도 드라이버 설치 없이 사용 가능하며 미니 디스플레이포트 (Mini DisplayPort)와도 호환되며 HDMI나 디스플레이포트 (DisplayPort)도 영상과 음성을 하나의 케이블로 전송 가능하지만 데이터는 전송하지 못해 썬더볼트와 구분된다.

특히 PC 플랫폼의 핵심인 CPU와 메인보드 칩셋을 개발해 온 인텔의 주도로 개발되었기 때문에 USB와 견줄 수 있거나 대체 가능한 인터페이스로 자리잡을 것을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

 

기술적으로 진화한 썬더볼트, 시장에서는 외면


USB는 등장 이후 업계에서 널리 사용하는 표준 규격으로 자리잡았고 제조사의 지원도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에 대응해 등장한 썬더볼트는 인텔과 애플 (Apple)이 협력해 만든 독자 규격으로 데이터부터 영상 및 음성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포트와 HDMI, PCI-Express와 같은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지원했지만 제한된 규격으로 인해 USB를 넘어서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플랫폼 구성 비용 즉 컨트롤러부터 케이블과 같은 부수적인 구성면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USB는 컨트롤러나 케이블 가격이 저렴한 편에 속했지만 썬더볼트는 USB 규격 대비 높은 전송속도 구현에 따른 전용 케이블의 가격을 비롯하여 컨트롤러도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형성했다. 그 결과 PC 플랫폼 일부에 적용, 주로 고가의 메인보드나 노트북에 탑재되거나 별도 확장 카드로 제공되는 등 한계가 드러났다.

 

이렇다보니 업계에서 지원하는 썬더볼트 기반 제품도 250여 개 정도로 적은 편이었고 애플 (Apple)이 맥북 (Macbook)에 활용하는 정도였다. 이후 애플에서도 맥북프로의 지원을 더 이상 확대하지 않는 등 다양한 장치나 플랫폼으로의 확대로 이어지지 못했다.

 

다시 돌아온 썬더볼트, 이번에는 달라졌다


이렇게 시장의 경쟁에서 한발 물러난 것처럼 보였던 썬더볼트가 세 번째 규격인 썬더볼트3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전송속도를 크게 늘리면서 중구난방인 여러 단자들을 통합할 것으로 알려진 USB-C를 도입했다.

USB-C는 최대 10Gbps의 전송속도와 100W로 증가한 전력 공급 능력을 갖춰 데이터 전송부터 그래픽처리, 충전 등 활용범위가 늘어났다. USB-C를 수용하면서 기존의 썬더볼트 장치와 디스플레이포트 및 HDMI, PCI-Express 인터페이스 외에도 USB 장치와의 호환이 가능해져 PC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거의 모든 장치 지원이 가능해진 셈이다.

 

최대 40Gbps 전송속도와 USB-C 통합

대역폭도 크게 증가했다. 썬더볼트 1세대 기술에서는 10Gbps로 USB 3.0 5Gbps의 2배의 전송속도를 제공한 바 있으며 2세대에서는 1세대의 2배인 20Gbps의 전송속도를 제공했다. 1세대 기술만 하더라도 등장을 앞둔 USB 3.1 규격에서 지원하는 10Gbps를 이미 구현하고 있다.

3세대 기술에서는 다시 2배인 40Gbps로 전송속도가 크게 증가됐다. 물론 40Gbps의 최대 속도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전용 케이블을 이용해야 한다. 전송속도가 향상되면서 2개의 4K 디스플레이 출력, 높은 대역폭을 요구하는 썬더볼트 기반 외장 그래픽 장치나 7Gbps 대역폭으로 제한된 무선 장치 등 활용이 가능해졌다.

컨트롤러를 포함한 플랫폼 구성 가격도 현실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인텔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썬더볼트와 USB 3.1, DP1.2를 지원하는 Alpine Ridge 컨트롤러와 커넥터 등 구축 비용이 9달러 ($9) 정도로 USB 3.0의 3-4달러 ($3-$4) 대비 약간 높지만 USB 3.1 + DP1.2 컨트롤러 조합의 8-9달러 ($8-$9)와 경쟁 가능해져 진입 장벽이 조금은 낮아졌다.

 

대중화를 위한 변신에 나선 썬더볼트


지금까지의 썬더볼트는 사용자가 어디서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지 못했던 것이 크게 작용했고 이것이 USB에 밀려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였다. USB 인터페이스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이유는 어디서나 쉽게 이용 가능한 PC 플랫폼에 적용되었던 것이 크게 작용했다. 이에 USB 규격을 업계에서도 표준으로 채택하면서 수많은 장치가 USB를 지원하고 있다.

썬더볼트 3의 USB-C 도입은 대중화된 USB를 배척하지 않고 수용함으로써 USB가 가진 제반 환경과 수많은 장치와의 호환성을 보장한다는 것이다. 썬더볼트의 대중화를 한발 더 앞당길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것이다.

노트북을 빠르게 충전하거나 외장 저장장치나 그래픽 카드 등 다양한 주변기기로 연결, 노트북에서는 썬더볼트 지원 외장형 그래픽카드나 독 (Dock)을 이용해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컴퓨터 간의 데이터 전송이나 고속 네트워크 활용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물론 USB-C가 만능은 아니다. 아직까지 규격에 맞는 주변기기가 많지 않다. 단자 규격이 교체되면서 외장기기를 위한 어댑터를 이용해야 할 수도 있으며 그에 따른 비용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어댑터 사용으로 사용도 조금은 번거롭고 불편해진다. 올해 하반기 이후 더 많은 USB-C를 이용하는 장치가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USB처럼 사용되기 위해서는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

 

썬더볼트, 새로운 전환점 맞아


그동안 썬더볼트는 칩셋 및 플랫폼 가격이나 PC 채택이 적어 많은 장치 지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USB-C를 이용해 제한된 지원과 호환성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존 인터페이스와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장에서의 활용 가능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에 더해 인텔이 썬더볼트 컨트롤러 및 플랫폼 구성 가격 현실화를 토대로 메인보드의 지원을 늘리면 자연스럽게 PC 플랫폼의 지원은 늘어나면서 시장의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다.

물론 USB-C를 지원해도 썬더볼트가 지금보다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어렵다. 지원 장치와 제조사의 선택 등 여전히 해결해야 할 일이 많으며 USB는 여전히 사용에 더 매력적인 부분이 많다. 플랫폼 도입에 따른 가격도 더 개선되고 호환성과 지원도 확대되어야 하며 존재감이 없었던 썬더볼트의 존재를 알리는 일도 필요하다.

어쨌든 썬더볼트와 USB-C의 만남은 등장 이후 시장에서 활약하지 못했던 썬더볼트에 기회가 될 것은 분명하며 이로 인해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Tag)  : 인텔, 썬더볼트, USB
관련 기사 보기
[테크닉] 공식 가격 인하로 매력 업, 코어 i7-9700KF의 게임 성능은?
[칼럼] 어렵지 않은 CPU 구분 방법,9세대 인텔 CPU 선택 가이드
[스페셜] 창작인을 위한 궁극의 플랫폼,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X 코어 i9-10920X
[벤치] 20만원 초반 메인스트림 게이밍 CPU 대전, 코어 i5-9600KF vs 라이젠 5 3600
[칼럼] 조립PC 대방출 시즌, 이제는 정품이다
[칼럼] 정품보다 비싼 병행수입 CPU, 구매할 이유 있을까?
태그(Tags) : 인텔, 썬더볼트, USB     관련기사 더보기

  권경욱 前 기자 / 필명 바이퍼투 / 바이퍼투님에게 문의하기 press@bodnara.co.kr
남들은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PC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여전히 PC가 좋다. 새로운 것, 독특한 것을 좋아하지만, 남앞에 나서거나 사진찍히는 것을 싫어해 기자에는 제일 어울리지 않는 성격. 누구보다 빠르게 PC 하드웨어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PC 하드웨어에 대한 열정은 현재진행형이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삼국지14, 은하영웅전설 컬래버레이션 결정 및 정보 공개
AMD Zen4 라이젠 2021년 정상 출시 가능성 높다? TSMC 5nm 수율 50% 돌파
커세어, 모든 각도에서 화려한 조명을 iCUE QL RGB 쿨링 팬 출시
AMD 4세대 라이젠의 Zen3 아키텍처 IPC 상승폭 평균 17%?
실속형 FHD 게이밍 머신,어떤 CPU와 VGA를 구성하는게 좋을까?
20만원 초반 메인스트림 게이밍 CPU 대전, 코어 i5-9600KF vs 라이젠 5 3600
내장 그래픽 어디까지 활용해봤니?, AMD vs Intel CPU 4종 성능체크
미니 PC에 확장성 제공하는 오픈형 케이스, 영재컴퓨터 누디브랜치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5-06-22 14: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usb의 가장 큰 장점이 범용성인데...썬더볼트는 비싸서 그게 안돔;;
토끼패는당근 / 15-06-23 13:1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라질뻔한 썬더볼트라 ㅡ.ㅡ; 국내서는 그다지 보급이 잘 안되었지만...
해외는 썬더볼트 많이 보급화 되어 있습니다.
기사 제목도 참... 아무리 국내 보급이 좀 안되었다지만 사라질뻔 하다니요.. ㅡ.ㅡ;
갠적으로 저도 썬더볼트 사용하고 있는데 ㅡ.ㅡ;;;;;;;;;;;;;

처음으로 보드나라 기사에 실망해보네여 ㅡ.ㅡ;;;;;;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15-07-11 14:47/ 자국/ 신고/
제가 알기론 해외에서도 썬더볼트는 대중화되지 않았다고 알고 있습니다.맥에 친화적인 사이트의 편집자도 제일 불만스러운 점으로 망해가는 썬더볼트의 지원을 꼽았을 정도로요.
윈도리트윗 / 15-06-23 23:1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확실히 PC하드웨어에 대한 인텔의 시장장악력이 예전만 못한 느낌이네요.. 처음에 나올때만 해도 모든게 썬더볼트로통일될듯하더니 막상 이도저도 아닌 느낌..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5-06-24 12:3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애플이 개입해가지고 비싸게 팔아먹으려고만 하니 결국 시장에서 외면받을 수 밖에.
토끼패는당근 / 15-06-24 15:2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애플이 개입한게 아니라 칩 자체가 비쌉니다 ;;
무조건 애플을 죄인으로 몰아가려는.....
당근 / 15-06-24 21: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사라질뻔했습니다. 맥을 많이 쓰는 북미에서조차 사실 썬더폴트는 잘 안쓰지요. 자신이 쓴다고 남들도 쓰는건 아닙니다. 북미에 체류 중 입니다.

꾸냥 / 15-06-28 11:2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On Mobile Mode -
그래도 문제는 거격이겠죠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5-07-11 14:4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인텔과 amd가 칩셋에 썬더볼트를 내장 지원하기 전에는 대중화되기는 어려울 것 같긴 합니다. 아무래도 가격문제가 있으니까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9년 12월
주간 히트 랭킹

보드나라 2019 정규직 채용 공고 3
[결과발표] '조립PC 대방출 시즌, 이제는 3
[결과발표]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X 코어 3
[결과발표] 정품보다 비싼 병행수입 CPU, 2
[결과발표] 코어 i5-9600KF vs 라이젠 5 36 4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