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전송 2022-09-14 13:00
[테크닉]

차세대 빅-리틀 구조에 대응하는 윈도우11
엘더 레이크에서 어떨까?

인텔 12세대 CPU 엘더 레이크가 출시된지도 어언 일 년을 바라보고 있다. 인텔 12세대 엘더 레이크는 특이하게도 빅-리틀 구조로 설계되었다. 여기서 빅-리틀 구조란 P-코어(퍼포먼스 코어, Performance-cores)와 E-코어(이피션트 코어, Efficient-cores)로 이루어져 있는 CPU 구조로, 일반적인 CPU와 달리 작업의 난도에 따라 빅 코어(P-코어)와 리틀 코어(E-코어)에 작업을 분배해 작업 효율성을 늘리는 구조를 의미한다.

 

문제는 작업 효율성을 늘리기 위한 분배 과정에 있었다. 작업을 분배하기 위해서는 스케쥴러가 필요하기 때문에 기존 OS가 아닌 새로운 OS를 사용해야 했는데 기존 윈도우10에서는 스케쥴러가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성능 일부에 손실이 생기거나 실행조차 안되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물론 엘더 레이크는 이러한 OS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하드웨어 자체 스케쥴러인 스레드 디렉터(Thread Director)를 탑재했으나 윈도우10에서는 여전히 성능이 저하되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윈도우11 역시도 새로운 구조의 엘더 레이크와 함께 안정화가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이었다.

 

현재는 이야기가 사뭇 달라졌다. 출시 후 일여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 윈도우11은 인텔 엘더 레이크에서 안정화가 충분히 이루어졌기 때문에 성능이 손실될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안정화가 되어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상황이 되니 궁금한 점이 하나 생긴다. 윈도우11은 윈도우10과 비교했을 때 인텔 엘더 레이크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일까?

 

OS가 달라진다고 성능 차이가 날까?

빅-리틀 구조와 OS 스케쥴러의 성능을 테스트하기 앞서 스케쥴러에 대해 추가적으로 설명하자면 엘더 레이크의 하이브리드 아키텍쳐는 P-코어와 E-코어로 분리된 구조를 갖고 있으며, 자체 탑재된 인텔 스레드 디렉터 기술을 통해 워크로드의 우선순위를 지정 후 관리해 성능을 향상시킨다.

이 과정에서 OS 스케쥴러 역시 개입되는데, 윈도우11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텔과의 협업으로 OS 스케쥴러를 통한 빅-리틀 구조 워크로드 관리를 신경써 성능 면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실제 테스트는 CPU i5-12600K, 그래픽카드 RTX 3070 Ti, 메모리 DDR5 4800MHz CL40으로 동일한 상태에서 OS만 윈도우10과 윈도우11로 진행해보았다. 

우선 CPU 성능 테스트에서 많이 쓰이는 PCMark10 테스트는 진행 결과 윈도우11에서 10% 정도 성능이 향상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즉 빅-리틀 구조에서 스레드 디렉터가 최적화된 성능에 대한 결과가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또다른 테스트인 시네벤치 역시 진행해보았는데, 시네벤치 R23 멀티에서는 약 4% 정도 윈도우11이 우세하였으며 시네벤치 R20에서는 거의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

 

실제 게임 플레이에서는 프레임 차이가 얼마나 날까? 레인보우 식스 시즈, 쉐도우 오브 더 툼 레이더, 디비전 2, 파 크라이6 총 4개의 게임을 FHD 환경에서 테스트해보았다. 테스트 결과는 전반적으로 윈도우11이 프레임 면에서 약간이나마 우세한 모습이었다.

 

엘더 레이크는 윈도우 OS만 바꾸어도 성능이 높아진다

윈도우 11 출시 초반만 하더라도 윈도우스럽지 않은(?) 인터페이스와 자잘한 버그 등으로 인해 OS 업그레이드를 꺼리는 사용자가 많았다. 하지만 실제 테스트를 해본 결과 1여년 동안 안정화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진 모습이었으며, OS 업그레이드만 하였는데도 성능 면에서도 향상된 모습이었다.

윈도우11은 마이크로소프트가 7년만에 선보인 새로운 OS지만 일반사용자 입장에서는 굳이 OS 업데이트를 안하는 경우가 많다. 구 OS와 신 OS가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윈도우11은 새로운 CPU 인텔 엘더 레이크와의 시너지로 인해 윈도우를 업데이트하는 사용자가 늘고 있다.

 

실제로 스탯카운터(statcounter)에 의하면 엘더 레이크 출시 이후 현재 윈도우11의 점유율은 11.77%로 계속해 증가하고 있다. 100% 엘더 레이크 때문에 윈도우11로 업데이트를 했다고는 볼 수 없지만, 일정 부분 영향을 끼친 건 사실이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한다는 말이 있다. 빅-리틀 구조의 CPU는 PC 시장에서도 차세대 CPU 구조로 자리를 잡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참에 윈도우11로 업데이트를 하여 빅-리틀 구조를 본격적으로 체감해보는 건 어떨까?

  태그(Tag)  : CPU, 인텔, 윈도우11, 인텔 엘더 레이크
관련 기사 보기
[영상] RTX 40 시리즈와 인텔 아크 그래픽카드 최신 뉴스, 해석해드립니다.
[영상] 인텔 13세대와 AMD 7000 시리즈 최신 뉴스, 해석해드립니다.
[영상] AMD VS INTEL, AMD 폭망 시절 원인과 시장 상황 (feat. 더크 마이어) [PC흥망사 3-2]
[영상] AMD VS INTEL, AMD가 인텔을 압살하던 시절 [PC흥망사 3-1]
[영상] 애플이 맥용 M1,M2를 직접 만드는 이유와 환경, 그리고 문제점 [반도체 전쟁2-2]
[영상] 애플 CPU의 역사 [반도체 전쟁 2-1]
태그(Tags) : CPU, 인텔, 윈도우11, 인텔 엘더 레이크     관련기사 더보기

  김민성 기자 / 필명 영원한서재 / 영원한서재님에게 문의하기 kimmins@bodnara.co.kr
정확한 정보를 빠르게 제공하겠습니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E-코어만 담긴 인텔 코어 i3-N305 모델 포착, 라이젠 7 5700U급 성능?
AMD, 라이젠 7000 시리즈 3D V-캐시 모델 조기 등판?
로지텍, Mac용 최적화된 키보드 마우스 제품군 출시
소니 PS5 독점작 Returnal, PC 출시 준비 중?
하반기 AM4 가성비 PC 조합은?, AMD 라이젠 5600X + B550 + PCIe 3.0 SSD
인텔 13세대와 AMD 7000 시리즈 최신 뉴스, 해석해드립니다.
차세대 CPU도 지원하는 강철 전설, ASRock H670 Steel Legend 디앤디컴
라데온 RX 6000 시리즈의 마지막 플래그십, 사파이어 라데온 RX 6950 XT 니트로+ 퓨어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2-09-14 20: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래프 수치만 봐서는 유의미한지는 모르겠네요.
근데 들리기에는 아직 11에서 지원하지 않는 게임들이 많다고하는데...
안드로이드보이 / 2022-09-15 22:44/ 자국/ 신고/
어디서 들은건가요? 그런 게임 없습니다. 게임회사들이 일부러 망하고 싶은거도 아닐테고요

DIGIWB / 22-09-15 10:4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빅리틀구조가 모바일에서 최대한 전력효율성을 좋게 하기 위해 (안 쓸 때는 리틀코어만 돌려서 전력 소모를 감소시키는 구조) 만든 구조로 알고 있습니다.
노트북, 태블릿PC라면 괜찮은데 굳이 데스크탑에...?? 하는 생각이 들어버리네요.
안드로이드보이 / 2022-09-15 22:44/ 자국/ 신고/
데스크탑은 전력효율을 일부러 안 좋게 만들어야할 이유라도 있나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2년 10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22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5
[결과발표] 2022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33
보드나라 컨텐츠 제작자/기자 채용 공고
[최종 결과발표] 2021년 4분기 포인트 소진 31
[결과발표] [20주년 기념] 씨게이트 퀴즈 10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