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전송 2009-11-24 19:00
[칼럼]

린필드 + SSD 조합, 성능 저하 문제 있다

1. 처음 2. 문제의 원인은 Intel C-State
3. 모든 SSD가 문제가 있을까? 4. P45, X58에선 이상 없나? SSD아닌 HDD는?
5. 모든 P55메인보드가 문제있나? 6. 메인보드마다 약간씩 다른이유는?
7. 왜 P55에서만 문제가 발생할까? 8. ASRock P55, 바이오스로 해결?
9. 마무리하며


인텔 린필드, P55 플랫폼과 SSD 조합의 성능 저하?

감수 : 감자나무 / potatotree@bodnara.co.kr
테스트 : 이오니카 / ghostlee@bodnara.co.kr
테스트 : Neo / eveldh@bodnara.co.kr

 

SSD (Solid State Drive)는 HDD (Hard Disk Drive)를 대체할 차세대 저장장치로 고성능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없어서는 안될 필수 아이템 중 하나가 된지 오래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SSD와 인텔 코어 i7/ i5 린필드와 이를 지원하는 P55 플랫폼 조합에서 성능 저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사실 이 문제는 SSD와 린필드, P55 칩셋 메인보드 조합을 사용하고 있던 사용자들을 통해 일부 문제제기가 되어 왔으나 아직 공론화되지는 않았다.

[린필드와 P55 플랫폼, SSD가 만나면 성능 저하?]

 

S-ATA3 테스트중에 우연히 발견한 오류

보드나라가 이번 기사를 쓰게 된 데에는 이 문제에 대해 사전에 인지를 하고 조사를 한 것이 아니었다. 정확하게는 최근 ASUS와 GIGABYTE에서 출시되고 있는 S-ATA3 와 관련한 특별기사를 작성하는 도중에 Transfer Rate 220MB/s의 SSD 드라이브가 150MB/s밖에 성능이 나오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문제를 확인하는 와중이었다.

S-ATA3 테스트를 진행하는 와중이었기에 당연히 Transfer Rate Speed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밖에 없었고, 현재 S-ATA3 컨트롤러가 내장된 메인보드가 P55계열 메인보드만 존재하기 때문에, 타사의 P55메인보드로도 교체해보았으나 동일한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직감하고 보다 깊은 조사를 하게 되었다.

  태그(Tag)  : 1세대 코어i5 (린필드), SSD, P55/P57
다음페이지.문제의 원인은 Intel C-State
관련 기사 보기
[칼럼] 대세 스토리지로 떠오른 SSD, 발전을 이끈 기술들은?
[칼럼] 2세대 PCIe 4.0 SSD 시대에 뒤돌아 보기, SSD가 HDD와 뭐가 다른가요?
[리뷰] PCIe 4.0 게임 시대를 위한 선택,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20 SSD 2TB
[리뷰] 해외 직구로 만나는 국산 시금치 SSD, SK하이닉스 Gold P31 SSD
[취재] 게임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WD 신규 BLACK SSD 포트폴리오 발표
[취재] 기본을 지키며 유연한 사고로 혁신 추구, 마이크로닉스 2020 신제품 발표회
태그(Tags) : 1세대 코어i5 (린필드), SSD, P55/P57     관련기사 더보기

  권경욱 前 기자 / 필명 바이퍼투 / 바이퍼투님에게 문의하기 press@bodnara.co.kr
남들은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PC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여전히 PC가 좋다. 새로운 것, 독특한 것을 좋아하지만, 남앞에 나서거나 사진찍히는 것을 싫어해 기자에는 제일 어울리지 않는 성격. 누구보다 빠르게 PC 하드웨어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PC 하드웨어에 대한 열정은 현재진행형이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AMD 라데온 RX 6700 시리즈, 3월 3일 공개 예고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사전 계약 첫날 23760대 기록..그랜저 기록 넘었다
MS, PC용 다이렉트스토리지 기술 4월 21일 발표?
인텔 엘더 레이크 8빅코어 단독 모델 포착, DDR5 사용 재확인
10세대 인텔 CPU와 GTX 1660 Ti로 고성능 제공, HP EliteDesk 800 G6 데스크탑 미니 PC
가상화폐 채굴붐속 희망, 기가바이트 지포스 RTX 3060 이글 OC 제이씨현
2세대 PCIe 4.0 SSD 시대에 뒤돌아 보기, SSD가 HDD와 뭐가 다른가요?
DX 아닌 벌칸 API 게임 성능은?, 지포스 RTX 30 vs 라데온 RX 6800 시리즈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레브 / 09-11-24 19:3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 읽었습니다. 역시 파고 들어가는 기사가 읽기에 재미있고 좋습니다.
인텔 쪽에서 확실한 답변을 내놓으면 좋겠네요.
에다 / 09-11-24 19:4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SRock의 발빠른 대응이 눈에 뛰네요^^

나라말쌈에.. vobavoba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4 19:5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바이오스 업뎃으로 해결했다면..이미 문제를 인지했다는거군요..알려지지않았을뿐..
zkvncls / 09-11-24 20:2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srock만 이문제를 인지하고 있는 것인지....
요새 asrock의 행보를 보면, 정말 일취월장하고 있단걸 느낍니다.

유리카 king840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4 20:3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SRock에서 바이오스업데이트로 해결을 하였다니 좋은데요.

조세훈 yourey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4 21:5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미 파코즈에서도 유저들 사이에 문제 제기가 되었드랬죠.
http://www.parkoz.com/zboard/view.php?id=my_tips&no=13338
웃긴건 C6를 켰을 때 메모리 성능 벤치 결과는 오히려 높다는 것입니다.
블루문 bigfog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4 22:0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SRock은 알고 있었던 것 같군요.
타사들도 아마 알고 있었을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그래도, 바이오스로 해결 가능하다면 그마나 다행인 것 같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ㄴ니다.

허접프로그래머 valkyri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4 22:2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결국 칩셋 자체의 결함이라기 보다는 초기에 인텔에서 배포한 레퍼런스 바이오스 자체에 버그가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뭐, 어찌 되었던 바이오스 업데이트만으로 해결이 가능할 것 같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네요.

전투기 f15cc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5 0: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좋은기사네요
lee9949 / 09-11-25 0:2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메인보드랑 cpu사려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싶었습니다..ㅋㅋ
마지막에 그래도 바이오스로 해결가능한 부분이라니 다행이네요..

끓여만든배 / 09-11-25 1:2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다른 업체들도 빨리 문제를 인식해서 해결해아할 듯 싶군요.
부자에요 / 09-11-25 2:4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애즈락의 대응이 초스피드군요.
메이저업체들보다 더 빠르다니...ㄷㄷㄷ
문제인식은 다 하고 있을겁니다.
대응속도의 차이인데...흠;;;
최근의 분위기는 역시 애즈락+_+)=b
덩이 / 09-11-25 3: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당분간 지출 금지라 거두절미하고 " ... 문제 있다.." 더라 ..요것만 외우고 있어야지...ㅠㅠ

유용준 redcurs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5 8:1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봤습니다
그나마 바이오스 업뎃으로 해결된다니 다행이네요
烏飛梨落 / 09-11-25 8:3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지금은 SSD구입은 가격도 그렇거니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앞으로도 어떤 문제들이 일어날지...
다행이 바이오스 업뎃으로 해결이 되긴 했지만....

인생한방 pkwang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5 8:5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워낙 고가의 제품 구성이라서 아직 현실에서 많은 문제가 발생할상황은 아니긴 하지만... 빠른 시일내에 해결되야 할거 같네요...

리링 leebr21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5 9: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걸 다 테스트하시느라 엄청 고생하셨겠네요 ㅋㅋ

수고 많으셨습니다!! 잘 봤어요 ㅎㅎ
날아가는 새 / 09-11-25 9: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역시 ASRock은 연구소 다운 발빠른 모습을 보여주네요.
푸른 바다 / 09-11-25 9:5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널리즘이 살아있는 기사입니다. 그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하기에 아깝지 않은 기사입니다. 수고 많으셨읍니다. 특종을 축하합니다.

헬리오도르 / 09-11-25 13:0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좋은 기사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

근데 처음에서 내용설명에 오타가 있는듯해서 말씀드립니다.
"...그러나 ASUS P7P55D E-Premium 기반에서는 앞서 P45테스트기반의 1/3에 해당하는 164MB/s밖에 결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217MB/s -> 164MB/s 라면 1/3이 아니라 2/3 정도로 표현해야 맞을듯 합니다.

靑鶴 / 09-11-25 16:0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 읽었습니다. 그런문제가 있군요.

당신기억 bluemu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5 16: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개인적으로 P55메인보드와 SSD를 사용했다면 크게 실망했을 듯 하네요. 인텔의 대응이 궁금하군요.
moonmage / 09-11-25 18:0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치밀한 기사와 속시원한 이야기.
보드나라 다운 기사 입니다.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SheRry / 09-11-25 18:4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잘 읽었습니다... 제가 바로 요 조합으로 구성하려 했는데 쬠 더 지켜봐야겠네요... =_=;;
사탄의귀환 / 09-11-26 0:0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바이오스업뎃으로 해결 되는문제면 다행인듯 합니다..
젬마 / 09-11-26 6:4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나마 보드나라에서 파헤쳐 다행이네요.

장다리 / 09-11-26 7:4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sus p7p55d와 Intel SSD 사용자입니다-_-
테스트에 사용된 Asus 보드의 펌웨어 버젼이 어떤 것인지 알고 싶습니다. 제경우 스마트폰과 Sync가 안되는 문제가 발생하여 한참 헤매다가 11월20일 올라온 P7P55D '1002 BIOS'로 해결한 상황입니다.
Bios Update 이력을 살펴봤더니 USB 통신문제도 있었나보더군요.

가능하다면 최신 펌으로도 테스트 부탁드립니다^^
감자나무 감자나무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9-11-26 14:39/ 자국/ 신고/
초기바이오스입니다. 보드나라가 테스트할 당시가 11월 20일 이전이라 그바이오스로는 테스트하지 못했습니다. 그새 바이오스가 업데이트되었군요.
장다리 / 2009-11-27 12:56/ 자국/ 신고/
초기 바이오스면 어쩌면 9월버젼인 0606일 듯 싶습니다.
Asus가 웃긴것이 홈페이지 제품란의 Download탭에는 8월버젼부터 11월까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화일이 올려져 있음에도, Asusupdate 프로그램을 통해 ftp에는 0501과 9월버젼인 0606밖에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결국 홈페이지를 통해 수동펌업을 하지 않았다면 9월버젼일 것입니다.
내모선장 / 09-11-26 8:5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장매체 중에서 가장 속도에 민감한 녀석인 SSD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했다면 빠르게 문제점을 알려줬어야 할 텐데, 인텔 정도면 이걸 이미 알았을 텐데도 가만히 있는다는 게 좀 웃기는군요. 연구소만 바이오스 업뎃으로 해결했다는 건 인텔에서 데이터를 안 보내주고 자기들이 테스트해본 결과로 해법을 찾아냈다고 봐야 할 텐데, 인텔이 SSD를 안 만드는 것도 아닌데 뭐하는지 모르겠네요.

ApsaRas / 09-11-26 9:3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수고하셨습니다. 보드다운 기사네요...
윤창희 / 09-11-26 12: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내용과는 상관없이.
붉어지다 -> 불거지다

눈에 확 띄어서 적어 봅니다.
Scavenger bmw37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7 14: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이런 문제 때문에 신제품 구입을 선뜻 하지 못하게 되는군요. 그래도 소켓 번 현상과 달리 이번 문제는 보드나라를 통해 정확한 원인 규명과 해결책이 제시되어서 다행입니다.

꽃사슴녹용 sjobhw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7 15:5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역시 보드나라입니다. 메인보드 구입할 때 참고해야겠습니다. 무턱대고 구입하면 안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는 기사였네요.

安全地帶 komow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7 18:4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문제는 심각한데 업데이트로 해결이 가능하니 다행입니다.
에즈락은 연구소란 칭호를 들을만하내요.

사파 jeehy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8 7:5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처음 발견한 사항을 분석하시느라 고생많으셨네요.
사용자 입자에서는 다행인게 바이오스 업으로 해결한 사례가 있다는 것이군요.
기사쓰는 입장에서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었을거 같고요. ㅎㅎ
메그 / 09-11-29 11:2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역시 애즈락 연구소네요.

사랑이눈신사 redsj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1-29 13:0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우선적으로 바이오스 업데이트로 수정 할 수 있다니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그나저나 연구소 초스피드 반응 대단하네요.

무무상 jackyang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2-01 5:0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원인은 알고 대응하는곳도 있으니 금방 고쳐질것 이라고 봅니다.

고용준 jjiare02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2-01 16:4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ssd가 아직 대중화되진 않았지만 정말 좋은 기사네요. 잘봤습니다.잘나가나 했더니 p55에서 많은 문제들이 보이네요.
받대 / 09-12-01 18: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어짜피 SSD비싸서 못쓰는데, 게다가 하이엔트 유저들은 4Ghz씩 오버해서 쓰는데 C-state는 끄고 사용하지요. SSD가 대중화 될 때는 현 문제가 수정된 다른 칩셋을 사용중이겠죠.^^

유준상닮았나? artkim18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2-01 20:14/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ssd가 그런경우가 있다니..세삼알아서 다행이네요^^ㅋ

해파리냉채가져와 blastoff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2-02 20: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X58 사용자로써 다행이고 P55가 맘에 안들었는데 이런 문제가 있었군요. 알아내신 보드나라도 대단하고 멋지네요.
연금술사 / 09-12-05 0:5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린필드와 P55 보드를 사용하면서 C-STATE 6단계에서 마우스 프리징 현상 때문에 3일 밤을 고생했는데 이것 역시 특정 메인보드의 문제가 아니라 P55 보드나 린필드의 문제가 아닌지 궁금해지는군요.

별빛사랑 emirin1984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9-12-05 19:4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애즈락의 빠른 대응이 눈부시네요.^^ 더욱 선호도가 올라가는 듯 합니다.

산길 / 09-12-18 7:4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런 문제가 있었군요.. 좋은 내용 잘보구 갑니다.

소년진트 / 09-12-21 11:4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진짜 요새 애즈락 완존 원츄임.
눈에 보이는 호화로움 보다도 효과적인 구성으로
가격 대 퀄리티의 대만족.ㅠㅠ
감동의 애즈락이네요.

아라키스 alakiss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0-03-06 18:0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기사 잘 봤습니다. C스테이츠 에 대한 정밀한 이해를 할 수 있었네요. 그런데 요즘 잘 나간다는 H55 칩셋은 어떨까요?

그 칩셋도 그럴 지 정말 궁금하군요. 수고하셨습니다.

김씨아저씨 / 10-03-26 19:0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훌륭한 기사 감사드립니다. 고생하셨습니다~

방민지 tbvjvsladla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0-04-13 1:5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저부분 어떻게 해결되엇으면 좋겟음..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1년 03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빙하처럼 시원한 디자인의 PC 4
[결과발표] '2020 베스트 어워드 3차 이벤 2
[결과발표] 2020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5
즐겁고 행복한 설 명절 보내십시요
[결과발표] '보드나라 선정, 2020 베스트 19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