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인
전송 2016-05-17 14:25
[뉴스]

환경부와 한국닛산의 첨예한 대립, 관점은 'EGR 임의 설정' 여부에 달렸다

어제(16일), 환경부는 지난 12월부터 약 5개월 간 국내 유로6 디젤 20개 차종의 배출가스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외 도로 주행 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 분포에서 닛산 캐시카이가 1.67 g/km으로 유로6 배출가스 허용 기준(0.08 g/km)의 20.8배, 르노삼성 QM3가 1.36 g/km으로 17배 초과 배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쌍용차 티볼리, 한국지엠의 쉐보레 트랙스 등 17개 차종도 기준 값보다 1.6~10.8배 배출됐다. BMW 520d만 유일하게 0.07 g/km을 배출해 유로6 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왔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에서 질소산화물을 가장 많이 배출한 닛산 캐시카이를 문제 삼았다. 질소산화물을 과다 배출한 것 외에도 실내 및 실외 테스트 과정에서 특정 조건에서 EGR(배출가스 재순환 장치)이 작동을 멈추는 현상을 발견해 임의 설정된 부분이 있다고 판단된 점이 컸다.

엔진 흡기부 온도가 섭씨 35도를 넘어가면 EGR이 작동을 멈추도록 셋팅돼 있는데, 이 부분이 정상적인 제어가 아니라 간주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3월 9일과 4월 20일 두 차례 걸쳐 전문가 회의를 거쳤고, 참석자 모두 환경부가 발견한 현상에 관해 정상적인 제어가 아니라 의견 수렴했다.

환경부는 어제 행정절차에 따라 닛산 캐시카이를 국내 수입 판매한 한국닛산을 상대로 임의 설정 위반 사전 통지를 한 상태며, 10일 간 한국닛산의 의견을 들은 후 이달 중 3.3억 원(814대 X 2,726만 원 X 1.5 %)의 과징금을 부과 처분할 예정이다. 이미 국내 판매된 814대의 차량은 전량 리콜, 판매되지 않은 차량은 판매 정지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한국닛산은 환경부가 판단한 닛산 캐시카이의 'EGR 임의 설정'에 관해 입장을 내놨다. "캐시카이는 유럽서 유로6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만족한데다 국내 배출가스 인증 절차도 통과했던 차며, 유럽 현지의 배출가스 관련 규제 기관들 역시 임의 설정을 하지 않았다고 결론 내린바 있기에 유감스럽다."면서 "닛산은 그 어떠한 차량에도 불법 조작 및 임의 설정 장치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환경부는 임의 설정으로 기 판정된 폭스바겐 티구안과 비슷한 수준의 질소산화물이 과다 배출됐고, 한국닛산이 주장하는 내용은 기존 시판된 유로5 캐시카이를 말한 것이어서 설득력이 없다고 간주했다. 이외 19개 차종은 엔진 흡기온도가 35도를 넘어가도 EGR이 작동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한국닛산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엔진 보호 차원 및 EGR 흡기 고무가 녹을 우려가 있다는 한국닛산의 주장에 관해서도 환경부는 금속 재질의 EGR을 사용했어야 하지 않냐며 재반박했다.

추후 환경부는 5월 중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청문회를 열어 캐시카이를 인증 취소하고, 제작차 배출 허용 기준 위반, 제작차 인증 위반을 적용해 한국닛산 타케히코 키쿠치 대표를 서울중앙지점에 형사 고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위 환경부 발표 보도자료에서 닛산 캐시카이가 질소산화물이 실 도로 주행에서 과다 배출된 것에 관해선 이의를 제기하기 어렵다할 수 있겠으나, 사실 환경부와 한국닛산이 비중 있게 보는 것은 'EGR 임의 설정' 여부다.

르노삼성 QM3의 경우 유로6 기준보다 질소산화물이 17배 초과 배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임의 설정이 확인되지 않아 리콜 명령은 내리지 않았다. 이번 QM3에서 질소산화물이 초과 배출된 점에 관해 환경부에 보완책을 서둘러 마련하겠다는 의견과 계획을 제출한 점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

한국닛산도 닛산 캐시카이에서 EGR 임의 설정이 확인되지 않았다면 흐름이 이와 같이 전개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도 EGR 임의 설정을 분명 확인한 것은 아니고 테스트상에서 티구안과 같은 배출가스 패턴이 확인돼, 이를 확정하고 사실화시켜 판단한 것이다. 이 점에 관해선 환경부가 조금 더 신중하고 명확하게 가려냈어야 한다고 본다.

EGR 임의 설정이 분명 확인된 것인지, 그렇지 않은지에 따라 환경부가 한국닛산에 지시한 닛산 캐시카이의 리콜 명령 및 인증 취소, 한국닛산 대표 형사 고발 건 등의 이행 여부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일단 한국닛산은 환경부에 적극 협조하면서 이번 사안을 원만하게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상황이다.

  태그(Tag)  : 닛산자동차, 디젤 게이트, 환경부, 배출가스
관련 기사 보기
[뉴스] 닛산, 한국 자동차 시장 철수.. AS는 2028년까지 제공
태그(Tags) : 닛산자동차, 디젤 게이트, 환경부, 배출가스     관련기사 더보기

  곽준혁 기자 / 필명 야르딘 / 야르딘님에게 문의하기 jh1718@bodnara.co.kr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LG전자,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신제품 출시
AMD 리사 수 CEO, Zen3 라이젠 2020년 출시 재확인
기가바이트 에어로, 여름맞이 한정할인 행사 개최
앱코, 비토닉 EF01 파격 할인 진행
내장 그래픽 PC라도 게임 포기 어렵다면?, AMD와 인텔 보급형 CPU 비교
인텔 10세대 Non-K CPU 성능 제대로 쓰기, 시험대 올린 코어 i7-10700
칩셋은 메인스트림 기능은 하이엔드,애즈락 B550 타이치 디앤디컴
1년만에 등장한 신모델 무엇이 바뀌었나?, 라이젠 9 3900XT vs 라이젠 9 3900X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6-05-17 22: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만약 임의조작이 맞다면 과징금 액수는 너무 부족한듯.

시골 남자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6-05-18 6:29/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임의 설정으로 과다 배출했다면 처벌하는게 맞는듯 합니다.
흥s / 16-05-18 9:2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실험으론 추정만 가능하지 절대 알 수 없는 부분이고 폭스바겐이 어떻게 되는지를 봤는데 닛산이 순순히 인정할리 없겠죠. 정황증거는 있지만 물증이 없는 상태니 닛산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자기들 유리한 쪽으로 결론을 바꾸고 다른 나라에서 문제제기시에 예시로 사용할 생각하고 싶을텐데 결과가 어떨지 궁금하군요. 일본회사면 친일파가 득세하는 우리나라에서 좋은 결과를 내고 싶어할꺼 같단 생각이 드네요.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6-05-24 12:20/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아니라고 우기지만 혐의는 충분한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0년 07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20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7
보드나라 2019 정규직 채용 공고 5
[결과발표] 2020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0
2020년 1분기 로또이벤트 선정관련 안내
[결과발표] 'PC방 점주의 고민, 어떤 플랫 3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