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전송 2018-07-20 19:00
[테크닉]

급등락하는 CPU가격
격변하는 AMD와 인텔의 CPU 경쟁구도

PC 사용자들에게 여름은 언제나 고민되는 시기다.

여름의 열기를 피해 산과 강을 찾기도 하지만, 피서지에 몰리는 인파를 피해 '방콕(방에 콕)' 혹은 '방굴러데시(방에서 굴러 다니는)'를 선택하면, 오랫만의 방학과 휴가를 맞이해 PC의 업그레이드나 신규 구매를 고민하기 마련이다.

 

특히, 지난해 AMD 라이젠이 등장하면서 인텔과 실질적인 경쟁 구도를 형성하였고, 하이엔드 데스크탑(HEDT) CPU를 주저없이 구매할 수 있는 소수의 유저와는 관계없는 일이지만, 메인스트림 제품군을 선택하는 대부분의 사용자에게 AMD와 인텔 중 어느 쪽을 선택할지 고민을 안겨주게 되었다.

AMD의 1세대 라이젠과 인텔의 7세대 코어 프로세서인 카비레이크가 경쟁하던 초반에는 최대 8코어 16스레드의 힘으로 '멀티 코어' 기반의 작업 성능 위주 사용자는 라이젠, 최대 4코어 8스레드로 멀티 스레드 작업 성능은 상대적으로 부족했지만, 높은 클럭과 IPC로 유리한 게임 성능 및 장기간에 걸친 SW 호환성면에서 유리한 카비레이크로 구분되며, 비교적 명확한 선택이 가능했다.

 

하지만 2세대 라이젠과 8세대 코어 프로세서 커피레이크가 등장하면서 용도별 CPU 성능 기준의 플랫폼 선택 경계가 상당히 희석되었다. 물론 '작업'의 AMD, '게임'의 인텔이라는 기조는 남아있지만, AMD는 1년간에 걸친 SW 개발사들과의 협력해 아쉬웠던 호환성과 게임 성능을 개선했고, 인텔은 쿼드(4) 코어에서 헥사(6) 코어로 CPU의 최대 코어를 늘려 멀티 스레드 성능을 개선했다.

덕분에 사용자들의 선택은 구매 결정을 내리는 당시의 가격과 플랫폼 특성의 영향력이 높아지게 되었다. 이번 기사에서는 여름철 업그레이드 시즌을 맞아 업그레이드나 시스템 교체를 고민중인 PC 사용자를 위해, AMD와 인텔 플랫폼의 현재 상황을 점검해 보겠다.

 

AMD 라이젠 CPU, 가격 역전으로 가성비 상승

AMD는 1세대 라이젠부터 인텔에 뒤쳐진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경쟁력 있는 가격을 책정했다. 2세대에서는 조금 좀혀지긴 했지만 출시 이후 가격 안정화가 되면서 1세대 라이젠만큼의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시작했다.

우선, 대표적인 메인스트림 CPU인 AMD 라이젠 5 2600과 인텔 코어 i5 8400의 최근 3개월 간의 가격을 비교해보자. 라이젠 5 2600은 지난 4월 출시되었기 때문에 그 이전의 가격 비교는 의미가 없다.

 

AMD 라이젠 5 2600은 4월 출시 당시 공식 가격은 26만 3천원이었고, 4월 최저가는 약 23만원을 기록한 반면, 4월 당시 인텔 코어 i5 8400 최저가는 약 21만원이었다. 2017년 1세대 라이젠 출시 당시 크고 작은 이슈가 터졌던 것을 감안하면 아직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2세대 라이젠을 더 비싼 가격에 구매한다는 것은 일종의 모험이었고, 때문에 당시 시스템 구성 비용면에서 누가 봐도 인텔 코어 i5 8400의 압승이었다.

하지만 3개월이 지난 여름 업그레이드 철을 맞이해 상황은 역전되었다.

AMD 라이젠 5 2600의 가격은 꾸준히 하락해 7월 하순에 접어든 지금 최저가 18만원 선에 접어든 반면, 인텔 코어 i5 8400은 7월 상순을 기접으로 상승세를 보이며 약 23만원 선에 도달했다.

 

이런 상황에서 전세대부터 동급 인텔 제품 대비 AMD 라이젠이 유리한 멀티 스레드 성능은 굳이 말할 필요도 없고, 최근 인기가 식긴했지만 여전한 대세 게임인 배틀그라운드의 성능을 측정했을 때 AMD 라이젠 5 2600이 코어 i5 8400을 미세하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배틀그라운드보다 시스템 요구 사양이 가벼운 오버워치는 인텔 코어 i5 8400의 성능이 최소 프레임면에서 조금 더 뛰어나지만, 지포스 GTX 1060 6GB급의 메인스트림/ 퍼포먼스급  그래픽 카드 환경에서는 AMD 라이젠 5 2600도 게임을 즐기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일상적으로 쓰이는 60Hz 재생율 모니터에서는 최소 프레임 60 이상을 유지하는 두 시스템의 성능 차이는 체감하기 매우 어렵다.

결과적으로, 두 제품의 가격이 역전된 상황에서 현 시점에서 업그레이드를 고민중인 메인스트림 사용자들에게 라이젠 5 2600은 코어 i5 8400보다 가성비 매력이 더욱 높아졌고, 1세대와 달리 3개월 간 특별히 치명적인 버그도 발견되지 않아 안정성에 대한 우려도 덜었다.

인텔 CPU의 가격 인상은 코어 i5 8400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인텔 CPU 전반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외신에 따르면 CPU 생산을 위한 웨이퍼 수급 문제를 원인으로 꼽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선호도가 높은 관계로 재고가 빨리 소진되면서 상대적으로 오른 환율 영향도 겹친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러한 가격변화의 영향에 따라 가성비 차이가 더욱 벌어진 또 다른 제품군은 레이븐 릿지라 불리는 AMD 라이젠 3 2200G와 라이젠 5 2400G, 인텔 코어 i3 8100과 펜티엄 시리즈다.

올해 2월 출시된 AMD 레이븐 릿지 제품군은 당시만해도 12만원과 20만원 가격이 책정되었지만, 이제는 7만원과 13만원 대의 가격에 판매 중이다. 약 3개월 전 가격면에서 코어 i5 8400과 경쟁하던 라이젠 5 2400G가 이제는 13만원 대의 코어 i5 8400과, 코어 i3 8100과 경쟁하던 라이젠 3 2200G는 이제 펜티엄 제품과 경쟁한다.

듀얼 코어인 인텔 펜티엄은 애초에 쿼드 코어인 AMD 라이젠 3 2200G는 성능 비교 대상이 아니며, 코어 i3 8100은 원래 라이젠 3 2200G와 경쟁하던 모델이다. 이제는 가격면에서 라이젠 5 2400G와 인텔 코어 i3 8100이 경쟁하게 되었다.

2018년 7월 하순 현재, 엔트리급에서 AMD 라이젠의 가성비는 인텔 플랫폼이 건널 수 없는 4차원의 벽 너머에 있는 셈이다. 믿기 어렵다면 보드나라 기사(라이젠 3 2200G/ 라이젠 5 2400G)를 참고하기 바란다.

 

AMD 라이젠, 메인보드 가격도 유리한 상황

PC 구성 시 CPU와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는 것이 바로 메인보드다.

일단, 칩셋 구성 자체는 AMD 라이젠과 인텔 커피레이크 모두 하이엔드(X470 & X370/ Z370)부터 메인스트림(B350/ B360), 엔트리(A320 / H310) 등 전체 라인업에 걸쳐 나왔고, 각 칩셋별로 다양한 가격과 기능을 갖추고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라이젠 5 2600이나 코어 i5 8400처럼 가격대 '성능'비를 중시하는 CPU 사용자라면 적절한 가성비의 B 시리즈 칩셋 메인보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경우 AMD의 B350 칩셋 메인보드와 인텔의 B360칩셋 메인보드의 최저 가격은 큰 차이가 없지만, 대체로 AMD B350 칩셋 메인보드의 가격이 낮은 편이다.

 

반면, 라이젠 3 2200G 혹은 코어 i3 8100 같은 '가격'대 성능비 사용자를 위한 A320과 H310 메인보드의 가격을 비교하면 AMD 라이젠 플랫폼이 최소 가격에서 1만 5천원 이상의 차이로 싼 것으로 나타났다. 10nm 공정의 전환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에서 H310 칩셋까지 14nm 공정을 사용함에 따라 다른 14nm 공정 제품 생산에 차질이 초래될 위험이 높아, H310 칩셋은 14nm와 22nm 공정을 혼용할 것이라는 외신이 전해진 바 있다.

어쩌면 CPU 가격 인상을 초래한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는 웨이퍼 공급 문제도 환율과 더불어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도 점쳐지는데, 이처럼 복잡한 요인이 얽힌 상황이라, 당분간 H310 칩셋 메인보드의 가격은 A320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점쳐진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변수의 연속, '지금'이 중요한 업그레이드 결정

최근 엔비디아의 지포스 11 시리즈와 같은 예외적인 경우가 있지만, 보통 PC 플랫폼은 1년 주기로 변화한다. 여기에 가격 안정화 기간, 유출(을 가장한 공개?)되는 차세대 제품의 정보, 판매사의 이벤트 등 다양한 변수가 걸치면서 PC 업그레이드 결정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최고의 PC 구매 시기는 '죽기 전'이라는 농담 아닌 농담도 화자되고 있다. 하지만 그래서야 당장 필요한 성능이나 기능 부족 때문에 작업 시간이 늘어지거나 게임을 즐기기 어렵게 된다. 현실적으로 최적의 구매 시기는 '필요한 바로 지금'이 될 수 밖에 없다.

PC 구매나 업그레이드가 이뤄지는 '지금'은 몇몇 주기가 있다. 주로 업그레이드와 신규 구매 필요성이 대두되는 학생들의 방학과 직장인들의 휴가철이 몰려있는 여름과 겨울, 졸업-입학 및 회사의 신규 채용이 이뤄지는 봄 시즌을 들 수 있고, 지금이 바로 주요 PC 업그레이드/ 구매 시기인 여름철이다.

그리고, '현재' 새로운 시스템을 구성하기에는 AMD 라이젠 플랫폼이 다방면으로 유리하다.

 

우선, 불도저(FX 시리즈) 계열 CPU 당시 가격에 무게가 쏠린 것과 달리, 이번 기사에서 살펴본 라이젠은 절대 성능도 충분히 만족할 수준에 도달한 상태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위 차트는 7월 하순을 기점으로 기가바이트의 각 칩셋별 최저가에 가까우면서, AMD 라이젠 계열과 인텔 계열에서 비슷한 스펙의 메인보드 가격 변화를 반영해 각 시기의 시스템 구성 가격 변화를 표현한 것이다.

메인보드 선택 기준과 가격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이번 구성에서는 엔트리급의 라이젠 3 2200G와 코어 i3 8100 시스템의 가격 차이가 4월 약 4만원에서 7월 하순 약 7만원까지 벌어졌으며, 라이젠 5 2600 시스템과 코어 i5 8400 시스템의 가격차이는 라이젠 시스템이 약 만원 가량 비쌌지만, 현재는 오히려 4만원 가량 싸졌다.

 

'지금' 인텔 시스템 비교해 유리해진 AMD 라이젠 시스템 구축 비용의 경우, 라이젠 3 2200G의 엔트리급 시스템에서는 그래픽 카드를 한 등급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정도의 가격 차이고, 라이젠 5 2600급의 메인스트림 시스템이라면 SSD나 하드디스크, 혹은 메모리의 용량이나 성능을 한 단 계 올릴 수 있는 가격 차이다.

메인보드를 어떤 기준으로 선택하느냐에 따라 AMD 라이젠과 인텔 커피레이크 시스템의 구성 비용 차이는 변하게지만, 여유 자금을 통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는 AMD 라이젠 시스템이 좀 더 메리트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 기자 개인적으로는, 1994년 이래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올 여름을 맞아 쿨러에 좀 더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한편, '지금'은 AMD 라이젠이 가격대 성능비가 우수해 시스템 구성면에서 사용자에게 유리한 면모를 보이지만 인텔 CPU의 이상 가격 상승이 없었다면 상황은 지금과 조금 달랐을 것이며, '다음의 지금' 상황이 어떤지에 따라 사용자에게 유리한 플랫폼도 지금과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업그레이드 또는 신규 구매가 필요한 '지금' 상황에서 '존버'하기에는 불확실성과 성능 부족에 의한 손해도 감수해야 하고, 기다림끝에 등장한 제품이 생각해둔 조건에 맞다고 장담하기도 어렵다.

물론, 세상 모든 일이 자로 잰듯 딱딱 이해득실만을 따져 이뤄지지 않기에 자신의 선호도 역시 반영되겠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필요한 지금' '필요 조건'을 만족하는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최선이다.

  태그(Tag)  : AMD, 인텔, AMD Ryzen (피나클 릿지), 8세대 코어(커피 레이크)
관련 기사 보기
[테크닉] 인텔 메인스트림 CPU 8코어 시대 임박, 하이엔드 데스크탑 PC가 필요한 이유는?
[테크닉] 단순 코어와 클럭으로 끝이 아니다, CPU에 숨은 성능 요소는?
[테크닉] 성능에 민감한 게이밍 PC 스토리지, SSD와 HDD 조합 최적화를 노리자
[스페셜] 32코어 데스크탑 CPU 시대,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2세대의 의미는?
[벤치] 코어 i7-8700K로 만든 Man vs Wild, 몬스터 헌터 월드 벤치마크
[테크닉] 하반기 새로운 CPU 경쟁의 시작,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2세대 알기
태그(Tags) : AMD, 인텔, AMD Ryzen (피나클 릿지), 8세대 코어(커피 레이크)     관련기사 더보기

  이상호 기자 / 필명 이오니카 / 이오니카님에게 문의하기 ghostlee@bodnara.co.kr
웃기 힘든 세상, 어제와 다른 오늘도 웃을 수 있기 위해…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인텔 10nm 양산 또 연기? 2019년 로드맵서 아이스레이크 사라져
AMD 라이젠용 메인보드 칩셋 5종 추가 확인, X499와 Z490포함
중국에서 16nm 공정 x86 호환 프로세서 KX-6000 공개
SIEK, 오리지널 플레이스테이션 재현한 'PlayStation Classic' 발매
32코어 데스크탑 CPU 시대,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2세대의 의미는?
노트북과 투인원 PC를 위한 최적화,인텔 8세대 위스키 레이크 프로세서 발표
성능에 민감한 게이밍 PC 스토리지, SSD와 HDD 조합 최적화를 노리자
안드로이드 끝판왕에서 S펜 왕좌만 남았다, 삼성 갤럭시 노트9 512GB 스페셜 에디션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8-07-20 20:07/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지금으로서는 AMD로 선택하는것은 이견이 없을것 같네요.

heaye / 18-07-21 2:4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엠빠기자가 쓰는 기사야.. 머
안읽어봐도, 암드꺼 사라. 암드꺼 좋다. 그런 내용으로 한가득이지 ㅋ

그런데,
생각보다 인텔9세대 출시시기가 빨라지는거 같어.
암드는, 생산물량주문을 이미 해둔 상태라, 물량을 소화하려면, 인텔9세대 출시전에, 빨리 팔아치워야 해서, 가격을 낮추는거 같고.
피나클도 출시 4달뿐이 안된 신형cpu인데, ㅎ 벌써부터 재고물량 처분에 들어가다니.. ㅋ



[NAS엔 씨게이트 IronWolf 2TB]
그린데이 / 2018-07-26 19:58/ 자국/ 신고/
인텔에서 돈받으면 인정 아니면 꺼져라

heaye / 18-07-21 2: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인텔은, 신형9세대 출시가 코앞인데도, 구형8세대가 아직도 너무 잘팔려서, 물량이 모자라 가격폭등으로 문제를 격고있고,

암드는, 신형cpu 피나클이 출시된지 고작4달인데도, 벌써 가격덤핑에 들어간 상태고.. ㅎ



디오르 / 18-07-21 23:3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음..라이젠 가격이 꾀 많이 떨어졌군요~

현시점에선서 맞출땐 라이젠도 괸찮을것 같네요~


화살기도 / 18-07-21 23:5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암드는 확실히 가격이 많이 떨어져서 가성비면에서는 좋네요. 저라면 인텔 살거지만요. 개인 취향에 따라 사는게 좋은 거 같아요.


게리킬달추종자 / 18-07-23 8:3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하이엔드의 게임 성능을 테스트한 것도 보니 7700k < 2700x < 8700k이더군요. 이제 꼭 게임 때문에 인텔을 선택할 이유도 점점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phose / 18-07-23 9:2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비슷한 성능 이고 일반 사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능이 아니라면
가격이 가장 중요한 변 수 인것 같습니다.
amd 선전을 해서 소비자에게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중간 가격
윈도리트윗 / 18-07-23 21:2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인텔에 웨이퍼가 없다고? 한국은행에 현금이 없다는 소리같은데.. 하여튼..
AMD는 학실히 초반에 가격블러핑이 너무 쎄다 싶더니.. 암튼..
중고로 팔거면 비싸도 인텔 사고.. 현기차 중고차값처럼.. ㅋㅋ
그냥 주구장창 쓸거면 AMD 사고 차액으로 치킨이나 사드셔요~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8-07-27 18:4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인텔이 가격이 올라서 선택하기가 애매..
heaye / 18-07-29 20:0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기사내용은.. 훔;
전혀 공감가는게 없지만,

어쨋든 피나클은 잘 나오긴 했어.
엉뚱한 레이븐릿지로 피해자가 발생하지만 않는다면야, 엠디가 자화자찬을 하던 말던 누가 머라겠냐.

그린데이 / 2018-07-29 21:09/ 자국/ 신고/
꺼져라 손님들 댓글 못달게 해야 해


당신기억 bluemu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8-08-03 8:1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AMD도 괜찮아 보이네요.
가격차이도 상당하고...
글팩이나 SSD 한단계 업할 수 있는 가격이네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18년 09월
주간 히트 랭킹

[당첨자발표] 보드나라와 씨게이트가 함께 8
씨게이트 2018 월드컵 이벤트 2차 당첨자 3
[당첨자발표] 보드나라와 씨게이트가 함께 7
[결과발표] 2018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5
[결과발표] 2018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8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