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전송 2022-05-17 13:00
[테크닉]

오버클럭 필수라는 선입견 버려봐
그 자체로 고성능 인텔 K CPU

인텔 K CPU를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

PC에 대해 조금 안다는 사용자라면 Non-K에 비해 비싼 가격, 오버클럭 두 가지를 떠올릴 것이다. 이어서 오버클럭을 하기 위해 비싼 쿨러와 메인보드까지 필요하다는 생각이 이어지면, 가성비를 추구하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K' 버전을 포기하기 쉽다.

간단히 말해 인텔 K CPU는 쓰기 어려운 제품이라는 선입견을 갖기 쉬운데 정말 그럴까?

 

인텔 K CPU에 대한 선입견 오버클럭, 이미 한계에 가까운 기본 클럭

사용자들이 인텔 K CPU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를 궁리해보면, 오버클럭이 가능한 제품에서 오버클럭을 하지 않는다면 왠지 손해보는 느낌인데다, 그 과정에서 비싼 Z 시리즈 칩셋 보드와 CPU 쿨러 및 시스템 쿨러,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고가의 파워서플라이 등등 각종 비용 증가 요인이 연상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하지만 이미 K CPU는 그 자체로 각 라인업에 최상급 성능을 제공하는 만큼 오버클럭을 하지 않아도 Non-K CPU 보다 확실히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위 차트는 인텔 12세대 코어 i7-12700KF와 Non-K 모델인 코어 i7-12700F의 성능을 비교한 것으로, 작업마다 차이는 있지만 K CPU가 확실히 뛰어난 성능을 내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에 반해 근래 CPU들은 거의 실리콘 한계치에 가까울 정도로 클럭을 높인 만큼 극적인 오버클럭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워, 오버클럭의 효용이 많이 줄어 들었다.

실제로 P-코어 올 코어 부스트 클럭 4.9GHz와 E-코어 올 코어 부스트 클럭 3.7GHz인 코어 i9-12900K의 P-코어와 E-코어 올 코어 부스트 클럭을 각각 5.1GHz와 4.0GHz로 오버클럭했던 지난 기사에서 게임 성능 향상폭은 약 1%에 불과했고, 작업 성능도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5% 수준에 그쳤다.

물론 작은 차이라도 더 높은 성능이 필요한 사용자라면 오버클럭을 시도하겠지만, 일반적인 PC 사용자라면 추가 비용이 드는데다 복잡하고 오래 걸리는 안정화 테스트까지 진행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도전할지, 오버클럭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

 

인텔 K CPU, H610 칩셋 보드과 공랭 쿨러도 OK

K CPU는 그 자체로 해당 제품 라인업에서 가장 최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12세대 모델 중 코어 i5-12600K(F)는 코어 i5 Non-K 모델에 없는 E-코어까지 갖췄고, 코어 i7-12700K(F)와 코어 i9-12900K(F), 코어 i9-12900KS는 각 라인업 제품 중 가장 빠른 속도로 동작한다.

같은 아키텍처와 구조의 CPU라면 당연히 동작 속도와 성능이 비례하는 법.

 

이러면 오버클럭을 하지 않아도 상대적으로 높은 TDP 때문에 발열이 걱정될 수 있지만 AVX2류의 고급 명령어가 쓰인 작업이 진행될 때면 모를까, 게임이나 랜더링, 동영상 변환 등의 일상적인 용도로는 발열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위 사진은 테스트를 위해 코어 i7-12700KF에 수랭 쿨러를 사용한 결과지만, 게임이나 랜더링 작업에서는 공랭 쿨러로도 안정적인 온도 유지를 기대할 수 있는 결과다. 최고성능을 지향하는 코어 i9-12900K(F)와 코어 i9-12900KS는 좀 별개의 이야기지만, 현실적인 고성능 K CPU인 코어 i7-12700K(F)의 기본적인 발열은 심각하지 않다.

 

오버클럭을 하지 않고 K CPU를 쓴다면 가격이 비싼 Z690 칩셋 메인보드 대신 H610 칩셋 메인보드에서도 충분히 재성능을 활용할 수 있다. 칩셋별로 지원 기능이 다른 만큼, 오버클럭을 하지 않아도 확장 카드나 외장 디바이스 등 주변 기기 활용도가 높은 이유로 Z690 칩셋 보드가 필요할 수 있지만, 단순히 K CPU를 쓴다는 이유로 Z690 칩셋 메인보드를 고집할 필요가 없는 것.

단지, 가성비 높은 XMP 메모리를 사용하거나 간단하게 수동 메모리 오버클럭을 시도해 보겠다면 B660 칩셋 메인보드도 좋다. M.2 소켓이나 확장 슬롯용 PCIe Lane도 4.0 버전을 지원하고, 스펙상 20Gbps USB 포트도 지원해 전체적인 시스템 성능 향상에 유리하다.

같은 칩셋이 쓰였다해도 제조사 및 제품별 지원 기능은 차이가 있으므로, 메인보드가 지원하는 기능을 자세히 비교해봐야겠다.

 

인텔 K CPU, 오버클럭 없어도 라인업 최고성능 모델

인텔 코어 CPU 시리즈 이전에는 모든 CPU에 오버클럭이 가능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만족스런 오버클럭 결과를 달성하기에는 지금처럼 번거롭고 오랜 시간이 걸리는 작업이 필요했고, K 모델만 오버클럭이 가능해진 지금도 마찬가지다.

PC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오버클럭에 도전하는 열정적인 사용자들이 여론을 주도하는 경향이 있어 오버클럭이 대중화된 것으로 착각하기 쉽고, 그래서 K CPU를 쓰려면 오버클럭이 필수라는 선입견에 빠지기 쉽지만, 과연 실제로 전체 PC 사용자 중 실제 오버클럭을 시도하는 사용자들이 그정도로 높을까?

 

앞서 살펴본 것처럼 근래 CPU는 실리콘의 한계치에 가깝게 동작 클럭을 높이는 만큼 오버클럭 여유가 크지 않은 편이다. 물론 한계 이상의 성능이 필요하다면 오버클럭에 도전해도 좋지만, 반대로 말하면 실 사용측면에서 오버클럭의 효용성도 많이 감소한 상태다.

결국, K CPU에 오버클럭이 필수라는 선입견을 버린다면 비오버클러커들에게 K CPU는 단순히 해당 라인업에서 동작 속도가 가장 빠른 Non-K CPU나 마찬가지다. 기본 쿨러가 번들되지 않기에 리테일 쿨러를 위한 지출이 필요하지만, 굳이 비싼 Z 시리즈 칩셋이나 수랭 쿨러, 고급 파워서플라이 등 추가적인 비용 증가 요소에 신경 쓰지 않고도 고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태그(Tag)  : 인텔, 인텔 엘더 레이크, CPU, 오버클럭
관련 기사 보기
[영상] 애플이 맥용 M1,M2를 직접 만드는 이유와 환경, 그리고 문제점 [반도체 전쟁2-2]
[영상] 애플 CPU의 역사 [반도체 전쟁 2-1]
[영상] 한국이 IT강국으로 발전할 수 있던 이유?,SSamJang 이기석이 광고하던 그때 [PC흥망사 1-3]
[영상] 2.5MB 게임에도 벌벌 떨던 그 시절 [PC흥망사 1-2]
[영상] 애플 M2 맥북 출시!,M1 출시로 하얗게 불태워버린 애플...?
[영상] 인텔 | 애플 | 엔비디아 | AMD | ARM, 각 진영의 해결과제 [반도체 전쟁 1-2]
태그(Tags) : 인텔, 인텔 엘더 레이크, CPU, 오버클럭     관련기사 더보기

  이상호 기자 / 필명 이오니카 / 이오니카님에게 문의하기 ghostlee@bodnara.co.kr
웃기 힘든 세상, 어제와 다른 오늘도 웃을 수 있기 위해…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자넷 잭슨 노래가 윈도우 XP 노트북 크래시 유발
옴니비전, 2억 화소 스마트폰 카메라 이미지 센서 OVBOA 발표
PS게임의 PC 포팅 적극적 입장 변화 소니, PC용 런처도 계획?
엔비디아, 칩 공급 과잉 해소 목적에 지포스 RTX 3080 12GB 재출시?
엔트리 CPU 쓴 사무용 PC에 작별을, 이제는 코어 i5급의 시대
8코어 CPU 시대 연 라이젠 7 1800X, 6년 접어든 업그레이드 선택은?
넷기어 뮤럴 디지털 캔버스로 만나는, 오프노드 스페이스 디지털 작품 전시회
더 이상의 RX 6000 시리즈는 없다, 파워컬러 Radeon RX 6950 XT Red Devil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2-05-17 22: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비싼거 살때 오버클럭 생각히는지 몰랐네요. 저렴한거 살때는 오버클럭 염두하지만 비싼거 살때는 이런거 저런거 생각하지 않는것이 보통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보네요.

지풍승 / 22-05-18 18:33/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말마따나 오버클럭해서 얻는 이득이 이제는 얼마 없는것 같아요. 클럭이 이미 고 클럭이라 가성비가 더 중요해보이네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2년 08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22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5
[결과발표] 2022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33
보드나라 컨텐츠 제작자/기자 채용 공고
[최종 결과발표] 2021년 4분기 포인트 소진 31
[결과발표] [20주년 기념] 씨게이트 퀴즈 10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