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송 2011-09-19 12:25
[뉴스]

인텔 IDF 2011를 통해 멀티코어와 MIC 확대, 초저전력 NTVP 소개

인텔은 IDF 2011을 통해 그동안 진행해온 멀티코어 환경과 앞으로의 변화, 그리고 새로운 저전력 NTVP (Near-Threshold Voltage Processor)를 공개했다.

 

인텔은 2005년 발표한 코어2 듀오 시리즈가 멀티코어 환경에 큰 영향을 주었으며, 넷버스트 (Netburst) 아키텍처 기반의 펜티엄4를 통해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선보이기 전까지는 클럭 향상에 매진해 왔으나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멀티코어 시장을 확대했다고 vr-zone은 전했다.

 

 

현재 인텔은 쿼드코어를 넘어 6코어를 데스크탑 시장에 소개하고 있으며, 서버 시장에서는 이미 8코어 이상의 프로세서가 등장하고 있다. 2011년 이후에는 10코어 이상의 제품군의 등장이 예상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인텔은 더욱 더 멀티코어화를 통해 성능을 개선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텔은 멀티코어가 범용 데스크탑과 모바일, 그리고 서버 CPU를 모두 아우르고 있으며, 슈퍼컴퓨팅에 접근하는 매니코어 MIC 카드 역시 HPC를 위해 개발중이라고 언급했다. AMD와 엔비디아 (NVIDIA) 역시 x86으로 가능했던 일들을 GPU를 이용해 지원하기 시작했으며, OpenCL 또는 CUDA/ APP 등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전해 CPU와 GPU 환경 모두에서 멀티코어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인텔의 Extreme Computing 팀은 매우 낮은 전력으로 동작하는 펜티엄급 (1998년 등장한 구 P55 MMX 펜티엄, 13년 전 구 메인보드와 조합) 프로세서를 선보였으며, 10mW (miliwatts)이하의 전력을 소모해 작은 크기의 태양전지로 동작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 프로세스는 NTVP (Near-Threshold Voltage Processor)로 불리며, 연구 개발을 위한 싱글칩 클라우드 컴퓨터 (Single-chip Cloud Computer, SCC)에 이용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x86 아키텍처 기반의 프로세서들은 전력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PC 분야의 저전력화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ARM 기반 프로세서와 비교해 높은 전력 소모를 제공하며, 멀티코어 구성에 따른 전력 증가 문제에도 직면하고 있다. 인텔의 NTVP는 이러한 저전력 환경과 슈퍼컴퓨팅 환경에 적합할 것으로 예상되며, 서킷 레벨의 전력 소모에 대한 많은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했다.

  태그(Tag)  : IDF, 인텔, CPU, 저전력 CPU
관련 기사 보기
[벤치] 돌아온 배그열풍에 VGA 올인 PC, 어떤 CPU가 어울릴까?
[테크닉] 아는건 가격과 구매 시기뿐, 느려진 PC 쉽게 업그레이드 하기
[칼럼] PC방 점주의 고민,어떤 플랫폼으로 구성해야 할까
[테크닉] AMD와 인텔 시스템 성능 비교, 메모리 세팅이 고민되는 이유는?
[테크닉] 국내 공식 판매된 JEDEC 표준 DDR4 3200MHz, AMD와 인텔 플랫폼의 의미는?
[벤치] 10만원 중 후반대 헥사코어 게임성능은?, AMD R5 3500 vs Intel Core i5 9400F
태그(Tags) : IDF, 인텔, CPU, 저전력 CPU     관련기사 더보기

  권경욱 前 기자 / 필명 바이퍼투 / 바이퍼투님에게 문의하기 press@bodnara.co.kr
남들은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PC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여전히 PC가 좋다. 새로운 것, 독특한 것을 좋아하지만, 남앞에 나서거나 사진찍히는 것을 싫어해 기자에는 제일 어울리지 않는 성격. 누구보다 빠르게 PC 하드웨어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PC 하드웨어에 대한 열정은 현재진행형이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골드문트, 아폴로그 애니버서리 스페셜 에디션 5쌍 한정 국내 출시
윈도우 10 2004 RTM 버전 ISO, 윈도우 인사이트 통해 배포 시작
쓰론브레이커 더 위쳐 테일즈,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
인텔 코어 i7-10700KF 실 소비전력 최대 250W 수준?
아는건 가격과 구매 시기뿐, 느려진 PC 쉽게 업그레이드 하기
NVMe로 빨라진 메모리 카드와 포터블 SSD, WD코리아 샌디스크 신제품 발표회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Z 플립 특징은?
64코어 3세대 스레드리퍼 준비 완료, 기가바이트 TRX40 어로스 익스트림 제이씨현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nomasume kamiru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19 14:5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글라우드 컴퓨팅 -> 클라우드 컴퓨팅' 오타가 있네요.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19 20:0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역시 요즘은 멀티코어와 저전력이 대세입니다

Meho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19 22: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솔직히 ARM 프로세서와 x86 아키텍처 프로세서를 비교하는건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데스크탑과 임베디드나 모바일용 프로세서를 비교하는건 좀...

끓여만든배 / 11-09-21 3:36/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앞으로 프로세서는 멀티코어화가 중점이 되겠군요.
처런 ohloveajk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24 22: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멀티코어와 초저전력 실현이 목표가 되겠네요.

디오르 / 11-09-25 20:21/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역시 멀티코어가 대세군요 점점~ㅎㅎ
쯩교 y2030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26 8:38/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인텔 역시 시대를 이끌어가는 힘이 있군요..ㅋ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26 9:45/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데스크탑도 초저전력으로 가야..
PowerPC cherrysia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1-09-26 10:22/ 자국/ 신고/ 이댓글에댓글달기
전력 소모 문제를 어서 해결해야 하겠군요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0년 02월
주간 히트 랭킹

보드나라 2019 정규직 채용 공고 4
[결과발표] 'PC방 점주의 고민, 어떤 플랫 3
[결과발표] 2019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5
[결과발표] '수능 끝난 수험생을 위한 인텔 3
[결과발표] '가격 인하된 인텔 9세대 F 시 4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