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인
전송 2021-05-20 16:59
[뉴스/보도자료]

아우디, 순수 전기차 e-트론 GT와 RS e-트론 GT 국내 프리뷰 공개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 가 아우디 e-트론 GT(Audi e-tron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Audi RS e-tron GT)의 공식 출시 전 프리뷰를 통해 한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하고 전기차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는 아우디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에 이어 아우디 전기 모빌리티 전략의 두 번째 이정표이자, 아우디 스포트의 전기화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다. 지난 2월 9일 월드 프리미어로 전세계 첫 선을 보인 아우디 e-트론 GT는 아우디 브랜드의 미래를 형상화 했으며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가진 아우디의 DNA를 상징하는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아우디 e-트론 GT는 매혹적인 디자인,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편안함, 일상적인 실용성, 자신감을 주는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갖춘 선구적인 전기차로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를 도로에 실현한 모델이다. 스포티한 그란 투리스모의 특징을 부각하는 감성적인 외관과 최고급 인테리어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는 e-트론 GT의 디자인 언어는 향후 전기 모델 디자인의 출발을 알린다. 고성능 모델인 아우디 RS e-트론 GT는 최초의 순수 전기 RS 모델이자 보다 고성능 차량 특유의 민첩하고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는 앞 뒤 차축에 두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 있으며, 각각 390kW (530마력) 와 475kW (646마력) 의 출력과 65.3kg.m 과 84.7kg.m 의 강력한 토크를 발휘한다.(부스트 모드 사용 시) 또한,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e-트론 GT는 최대 488km, RS e-트론 GT는 472km의 주행이 가능하다. 두 모델 모두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하여 미끄러운 노면, 고전력 요구 사항 또는 빠른 코너링의 경우 후륜 구동용 전기 모터가 활성화되며 이는 기계식 콰트로 구동보다 약 5배 더 빠르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제공한다. 고전압 배터리는 두 모델 모두에서 83.7kWh의 순 에너지(총 93.4kWh)를 저장할 수 있다. 배터리는 33개의 셀 모듈을 통합하며, 각 모듈은 유연한 외피를 가진 12개의 파우치 셀로 구성된다. 또한,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디자인은 그란 투리스모의 두 가지 고전적인 디자인 원칙인 스포티함과 편안함은 수용하는 동시에 최적화된 공기 역학 디자인을 통해 전기 모빌리티에서 중요한 지속가능성을 추구한다. 또한,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 등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통해 0.24의 낮은 항력계수로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또한, 초고강도 강철과 강화 배터리 하우징으로 높은 강성과 충돌 안전성도 확보했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운전자 중심으로 계기판을 배치하고, 차량 루프라인과 시트 포지션을 고려한 배터리 배치를 통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헤드룸과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인테리어에 가죽 대신 재활용 소재를 높은 비율로 사용해 스포티함과 지속가능성을 결합했다.

두 모델은 구동 방식뿐 아니라 전체 생산 공정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실현했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은 에너지 균형을 이루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는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생산된다. 두 모델이 생산되는 전 시설은 친환경 전기 및 바이오가스 기반의 열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으며 차량 생산에 필요한 물류 이동 또한 탄소 중립 열차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또한,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모든 조립 공정은 아우디 브랜드 자체에서 개발된 소프트웨어와 가상 현실(V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설계되어 생산 과정에 필요한 많은 종이와 자재 사용을 절감할 수 있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는 연내 국내 출시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 및 가격 정보는 미정이다.

  태그(Tag)  : 아우디, 전기차
관련 기사 보기
[취재] 글로벌 업체 빠진 전기차 전시회, xEV 트렌드 코리아 2021
[뉴스] 제네시스, 럭셔리 전기차 ‘GV60’ 발표
[뉴스]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최초로 양산 모델 출시
[뉴스]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최초 양산 모델 출시
[뉴스] 포르쉐, 미래지향적인 전기 레이싱 콘셉트 카 '미션 R(Mission R)' 공개
[뉴스] 현대차, IAA에서 2045년 탄소중립 선언.. 아이오닉5 로보택시와 아이오닉6 콘셉트카 공개
태그(Tags) : 아우디, 전기차     관련기사 더보기
편집부 / 편집부님에게 문의하기 press@bodnara.co.kr
이기사와 사진은 업체에서 제공받은 보도자료와 사진으로, 보드나라의 논조와는 다르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웨이코스, 파워컬러 라데온 RX 6600 FIGHTER 출시
제이씨현시스템, 기가바이트 라데온 RX 6600 시리즈 그래픽카드 출시
윈도우11서 AMD 라이젠 성능 이슈, 10월 중 두 차례 패치로 해결 예정
삼성전자, 14나노 EUV 공정 DDR5 D램 양산
고성능 게이밍 PC를 위한 한계 돌파,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히트싱크 2TB
윈도우 11과 함께 업그레이드,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신제품 발표
갤노트 대신 하반기 시장을 책임진다, 삼성 갤럭시 Z 폴드3
기가바이트 지포스 RTX 3080 Gaming OC와 함께, 디아블로 2 레저렉션 8인 4K 플레이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1년 10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21년 3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8
[결과발표] [20주년 기념] 마이크로닉스 인 14
[결과발표] [20주년 기념] 유디아 인터뷰 14
[결과발표] 2021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8
[결과발표] [20주년 기념] 벤큐 코리아 인 13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