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메인
전송 2022-05-26 15:05
[뉴스]

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

정부가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레벨3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이하 국토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으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은 주행에 따라 6단계로 구분할 수 있는데, 차선 및 차간 거리 유지, 속도 유지 등 일부만 개입하는 것을 레벨1로, 특정 상황에서 일정 시간 보조 주행하는 것을 레벨2로 잡고 있으며, 레벨3는 고속도로 등 제한된 범위에서 자율주행시스템이 운전하고 차선이 불분명하거나 기상이 악화되는 등 필요시에만 운전자가 개입하여 운전하는 단계로 구분한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지난 해 UN 산하 자동차안전기준국제조화포럼에서 제정된 국제기준과의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기존에는 자율주행 상황에서 가속·제동장치 조작 시 자율주행 기능이 바로 해제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국제기준과의 정합성을 고려하여 해제를 위한 조작 방식을 세분화하였다. 운전자가 페달만 조작하는 상황에서는 자율주행이 지속되는 상태로 운전전환을 요구하며, 핸들을 잡고 있을 경우 가속/감속 페달 조작 시에는 자율주행을 해제한다.

또한 자율주행 상황에서 고속도로 출구 등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시점의 15초 전에 운전전환을 요구했던 것을 복잡한 운행상황 등을 감안하여 자동차를 안전하게 정지시킬 수 있는 시간을 제작사가 자율적으로 설정하도록 변경했다. 다만 자율주행차 최고 속도가 국제기준에는 시곡 60km로 제한된 것을 국내에서는 업계에 대한 규제 최소화 측면을 고려해 도로의 제한속도까지 허용(사실상 제한하지 않음)하도록 했다.

세 번째로 자율주행 상황에서 운전자가 운전전환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경우 비상운행을 시작하도록 했지만 비상운행 조건이 불분명했던 것을 현행 안전기준 상 최소 제동성능인 5m/s2를 초과하여 감속해야 하는 상황으로 명시했다.

네 번째로 자율주행시스템의 작동상태를 운전자에게 보다 확실히 알릴 수 있도록 계기판 외 핸들 테두리 등에 별도 시각장치를 추가하고, 해제 시에도 운전자에게 별도 알림을 실사하도록 했다.

끝으로 2021년 10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자율주행시스템 사용 시 휴대폰·영상장치 조작 등이 허용되고 자율주행 해제 시에는 영상장치 등이 종료되도록 규정했다.

국토부는 2019년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2020년에는 관련 보험제도를 이미 완비하여 현재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레벨3 자율주행차 출시 및 운행이 가능함에도 규제 미비로 인한 상용화 지연 등 제도·안전기준 등이 잘못 알려져 있거나 충분히 공유되지 않고 있다면서, 자율주행차 관련 제도현황을 공유하고 각계의 의견수렴을 위한 민·관·학 합동 간담회·교육 프로그램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은 5월 26일부터 입법예고를 시작하여 관계부처 협의,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올해 3분기 중 시행될 예정이다.

  태그(Tag)  : 국토교통부, 자율 주행, 자동차, ADAS
관련 기사 보기
[] 리본카, 직영중고차 ‘반값 배송’ 타임딜 진행.. 최대 550만원 할인 혜택 제공
[취재] 전기차 충전 인프라와 배터리 기술 소개, EV 트렌드 코리아 2024
[뉴스] 기아, '더 기아 EV3 테크 데이' 개최
[뉴스] 기아, 'The 2025 봉고 Ⅲ' 출시
[뉴스] KG 모빌리티, 신차 '액티언' 사전 예약 첫날 1만 6천대 넘어
[뉴스] 기아, 'The 2025 셀토스' 출시
태그(Tags) : 국토교통부, 자율 주행, 자동차, ADAS     관련기사 더보기

  이수원 수석기자 / 필명 폭풍전야 / 폭풍전야님에게 문의하기 swlee@bodnara.co.kr
남들 좋다는 것은 다 따라 하지만 정작 깊게 파고들지는 못하는 성격이다. 정말 좋아하는 일은 취미로 하랬는데, 어쩌다 직업이 되는 바람에 일과 지름이 일심동체인 삶을 살고 있다.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Creative Commons License 보드나라의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넥스젠리서치(주) 보드나라 미디어국
싸이월드 공감 기사링크 퍼가기 기사내용 퍼가기 이 기사를 하나의 페이지로 묶어 볼 수 있습니다. 출력도 가능합니다.
홈으로 탑으로
보드나라 많이본 기사
AMD 라데온 890M 게임 성능, 지포스 GTX 1070급?
커세어, 30주년을 맞아 고객 감사 온라인 프로모션 진행
PSU 계산기 등장, 엔비디아 지포스 RTX 5090 TDP는 500W?
WD Black SN850X, 용량 8TB 모델 출시
0.1은 작은 숫자지만 큰 발전, AMD 업스케일링 기술 FSR의 현재
IBM-PC는 초창기 왜 인텔 CPU를 선택했나?,반도체 제국 인텔의 기반이 된 IBM 선택의 이유 [PC흥망사 6-5]
전설의 레거시 지원 신세대 메인보드, ASRock A620M-HDVP 디앤디컴
휴가철 게임 PC용 메인스트림 CPU 선택은?, 라이젠 5 7500F vs 코어 i5-14400F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트위터 베타서비스 개시! 최신 PC/IT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확인하세요 @bodnara

기자의 시각이 항상 옳은것은 아닙니다. 나머지는 여러분들이 채워 주십시요.

2014년부터 어려운 이야기를 쉽게 하는 것으로 편집방침을 바꿉니다.
닉네임 웹봇방지

홈으로 탑으로
 
 
2024년 07월
주간 히트 랭킹

[결과발표] 2024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30
[결과발표] 2024년 1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6
[결과발표] 2023년 4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23
[결과발표] 2023년 3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6
[결과발표] 2023년 2분기 포인트 소진 로또 18

실시간 댓글
소셜 네트워크